HOME > 분석 > BSP

[5월 BSP분석_전체실적2] 익스피디아 첫 성적 136위… 6억 발권

  • GTN 윤영화 기자
  • 게시됨 : 2017-06-09 오후 8:19:13 | 업데이트됨 : 1분전

에디터 사진

에디터 사진

에디터 사진

에디터 사진

 

신아여행사·중풍투어, 발권량 300% ↑
하나투어 ‘홀로’ 1000억 이상 발권… 발권 비중 UP

 

지난 5월 여행사들의 BSP 발권 물량을 집계한 결과, 상위 여행사 중에서도 하나투어의 비중이 압도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나투어는 지난 5월 BSP 여행사들 중 유일하게 1000억 원 이상을 발권했다.


먼저, 상위 5개 업체들의 발권 비중을 분석한 결과, 하나투어와 인터파크투어의 대결 구도가 다소 허물어진 것으로 보인다. 하나투어는 5개 여행사의 발권량 중 32.1%를 발권, 압도적인 비중을 차지한 반면, 2위인 인터파크투어는 26.1%를 발권하는 것에 그쳤다. 이 외 모두투어는 20% 고지를 넘지 못했고, 노랑풍선은 13.0%, 온라인투어는 9.1%를 발권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10개 여행사로 범위를 넓혔을 때, 하나투어와 인터파크투어가 발권량 20%를 넘어서며 선전했다. 상위 10개 여행사가 발권한 항공권 10장 중 4장 이상은 두 여행사가 발권한 것으로 볼 수 있다. 5~10위 여행사들의 발권 비중은 비등한 수준이었다. 상위 30개 여행사들이 발권한 6291억 원 중, 두 자릿수 비중을 발권한 여행사는 하나투어, 인터파크투어, 모두투어로 나타났다. 또 해당 순위 내 상위 5개 여행사를 제외한 25개 여행사의 발권 비중은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발권량 50위 미만의 여행사들 중에서는 티켓포유(TICKET FOR YOU)가 10배에 가까운 성장 실적을 내놨다. 중풍투어, 신아여행사, 교원여행사, 현대드림투어 울산지점, FN투어가 50위 미만 여행사 중 200% 이상의 성장률을 보였다.


한편, 출범 전부터 반향이 예상됐던 익스피디아가 BSP 실적에 처음 집계돼 눈길을 끈다. 익스피디아는 지난 5월부터 항공 발권을 시작한 바 있다. 지난 5월 익스피디아는 6억 원가량의 항공권 금액을 발권했으며, 전체 BSP 발권 업체 중 136위를 차지했다.
<윤영화 기자> movie@gtn.co.kr

 

 에디터 사진

에디터 사진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채널] 숙박 예약 시, 할인율 가장 중요해
[호텔 리조트] 6월의 뜨거운 감자, 싱가포르의 음식을 맛보다
[프로모션] “도쿄의 매력 알리러 왔다”
[종합] 한국인 멕시코 방문 30% 증가
[마케팅] 2018 알로하 미디어 데이 성료 하와이관광청 ‘생각을 180도 뒤집다’
[종합] 대부분 탑승률 80%대 유지
[종합] 괌정부관광청, 괌 미식 문화 알려
[종합] 투숙객 유치 시, 여행사 최대 250만 원 지급
[골프] 인터뷰 박상진 라오라오베이 세일즈&마케팅 매니저
[종합] AM, 행복한 1년이었다
많이 본 기사
[골프] 평창 알펜시아 7-8월 특가
[골프] 인터뷰 박상진 라오라오베이 세일즈&마케팅 매니저
[골프] 사이판 라오라오베이 ‘두목’ 프로모션 진행
[마케팅] 타이완관광청 2018년 제 33회 한국국제관광전 참가
[마케팅] 평창올림픽 이후 방한관광객 인기 이어간다
[마케팅] 비엣젯항공, 신한카드 캐시백 이벤트 실시
[마케팅] ‘색다른 하이난’ 설명회
[마케팅] 이제는 중남미 여행이 대세
[프로모션] SNS 공유하고 두바이 가자
[프로모션] 캐세이패시픽항공, 얼리버드 특가 프로모션 실시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