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분석 > BSP

[5월 BSP분석_전체실적1] 호텔신라, 삼성 물량 맡자마자 상위권 점프

  • GTN 윤영화 기자
  • 게시됨 : 2017-06-09 오후 8:21:01

에디터 사진

 

세중은 마이너스 실적… 발권량 절반으로 뚝
하나vs인팍, 지난해와 희비 엇갈려… 발권량·순위 뒤집혀

 

지난 5월 여행사들의 BSP 발권량 분석 결과, 상위권 업체 중 호텔신라의 성장률이 단연 압도적이다. 지난해 5월 3억 원가량만 발권했던 호텔신라는 지난 5월 164억 원을 발권했다. 지난 5월은 호텔신라가 세중의 삼성전자 물량을 맡게 된 시기이기도 하다.


이에 대한 반사효과로 지난 5월 세중의 발권량은 50% 가까이 줄었다. 지난해 5월 362억 원을 발권했던 세중은 지난 5월 그 절반에 가까운 184억 원을 발권하는 것에 그쳤다. 세중의 발권량 감소분이 호텔신라의 발권량 증가분과도 엇비슷한 상황이다.


상위 20개 업체 중에서는 호텔신라를 비롯한 14개 업체가 플러스 성장률을 기록했다. 순위 내 두 번째로 성장률이 높았던 자유투어 본사도 두 배 이상 성장한 발권량으로 약진했다. 최근 매섭게 발권량을 늘리고 있는 롯데제이티비 역시 지난해 5월 72억 원에서 지난 5월 137억 원을 발권하며 또 한 번의 성장을 이어갔다.


상위 20개 업체 중 발권량이 크게 줄어든 곳은 한진관광과 세중이다. 지난해 5월 200억 원 발권을 고지에 앞뒀던 한진관광은 지난 5월 92억 원을 발권하는 초라한 실적을 냈다. 절반 이상 발권량이 떨어진 셈이다.


이 외에도 탑항공, 인터파크투어가 두 자릿수 감소율을 기록했다. 감소된 발권량만 따지만 탑항공은 50억 원가량, 인터파크투어는 200억 원가량이다.


순위를 넓혀 상위 50개까지로 업체를 확장했을 때, 케이비국민카드의 발권 물량이 지난해 5월에 비해 두 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계산됐다. 케이비국민카드의 지난 5월 발권량은 50억 원을 넘어섰으며, 순위 역시 24위로 껑충 뛰었다. 타이드스퀘어는 본사와 부산지점이 고른 성장을 내면서 양 업체 모두 50위 안에 안착했는데, 본사만 따졌을 때 76.2%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한편, 지난해 5월과는 1위와 2위의 순위가 뒤바뀐 양상이다.


지난해 5월 인터파크투어가 유일하게 1000억 원 이상을 발권하며 ‘발권 1위’를 기록했던 반면, 지난 5월은 하나투어가 고스란히 그 위치를 가져갔다. 하나투어는 지난 5월 유일하게 1000억 원 이상을 발권하며, 21.8%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윤영화 기자> movie@gtn.co.kr

 

에디터 사진

에디터 사진

 

GTN 금주의 이슈
에티오피아 사진여행’ 떠나요
씨트립, 2017년 1분기 사상최대 실적 달성
글로벌 온라인 여행사 씨트립(Ctrip)이 1분기 실적 발표에서 순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6% 증가한 약 61억 위안(한화 약 1조 28억 원)이라고 공개했다.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제2판매채널 ‘위기’ 소셜커머스 ‘냉각’
‘LCC 동맹체’ 밸류 얼라이언스 서비스 시작
티몬, ‘다구간 항공권’ 예약 서비스 시작
[6월2주차 방송편성표] 모두투어 ‘방콕/파타야’ 상품 1만콜↑… ‘최고 실적’
‘신들의 휴양지’로 오세요 안탈리아 지역 ‘주목’
[GTN 기획] 세부, ‘제이파크’에서 시작해 ‘제이파크’로 끝나다
많이 본 기사
‘액티브 시니어’ 뜬다
태국 트래블마트 플러스 성료
[업계 NEWS] 하나투어 박람회 ‘대박’
‘비즈니스 좌석’ 고급화
‘시장 선점’ 둘러싸고 국적 LCC ‘과열경쟁’
‘종로시대’ 연 롯데제이티비
[항공권 특가 NEWS] LA 50만원대
[항공권 특가 NEWS] 유럽 노선 40만원
[업계 NEWS] 3월 147만명 송출
AAG, 225회 정기 라운딩 성료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