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칼럼/기고

[불시점검 “여보세요”] 참좋은여행 일본

여행사 전화친절도 모니터링

  • GTN 조재완 기자
  • 게시됨 : 2017-06-19 오전 8:51:04 | 업데이트됨 : 4분전

에디터 사진 

 

기자의 메모 √

  • ‘살벌한 친절함’
  • 잇따른 추천요구에 ‘귀찮은 어투’
  • ‘잠깐만요’ 양해 멘트 없는 기다림
  • 설명은 GOOD 예약노력은 BAD

 

기자의 상담 √

 

지난 2015년, 2016년 연이어 ‘GTN 전화친절도 특집’에서 1위를 차지했던 참좋은여행. 기대감에 가득 차 일본 패키지팀에 전화를 걸었다. 해당팀 직원에게 일본으로 온천여행을 가고 싶은데 어떻게 골라야할지 모르겠으니 추천해달라고 부탁했다. 7월 마지막 주 일가족 4명 여행으로 ‘온천’을 원한다고 했다. 실제 기자는 일본 온천여행에 지식이라고는 없어 내심 상담내용에도 기대를 걸었다. 여름에도 온천을 갈 수 있는지 궁금했다.

 

직원은 그나마 서울보다 기온이 5도 가량 낮은 북해도 지역을 추천했고, 상품별 가격대를 알려줬다. 군더더기 없는 설명이었다. 하지만 ‘살벌한 친절함’이랄까. 분명 존댓말이나 목소리 톤에는 다소 짜증남이 묻어났다.

 

기자 역시 통화내용의 어떤 점이 상대방을 짜증스럽게 만들었는지 의문이었다. 한 여름 온천여행이 무식해보여서일까. 혹은 상품이 너무 많아 못 고르겠으니 추천해달라고 요구해서일까. 타 지역으로 예약상담을 돌리려고 하거나, 대화를 이어가려고 하는 기색은 찾기 힘들었다.

 

이어 대기예약조차 힘들면 항공편을 다른 걸 이용하겠으니 LCC 항공편으로 알아봐달라고 부탁했다. 잠시간의 정적이 흘렀다. 해당직원은 본인의 요청에 상품을 찾아보고 있었으나 ‘잠깐만요’ 혹은 ‘잠시 기다려주세요’의 멘트도 없었던 것. ‘친절한데 친절하지 않은’ 대화를 아쉬운 마음으로 종료했다. 상대방의 수화기가 거세게 내려지는 걸 느낀 건 기분 탓일까.

 

<조재완 기자> cjw@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마케팅] “김춘애 쿠바전문 작가와 함께 떠나요”
[호텔/리조트] interview 도미닉 쿠엔슬 콘스탄스 할라벨리 총지배인 및 아만 아마디스 아시아 콘스탄스 세일즈이사
[패키지] 기지개 켜는 ‘중국 여행’
[채널] 플레이윙즈, 실시간 항공 상품 도입
[종합] 노르웨이 트래블 워크숍 성료
[종합] ‘MICE 전문법인’ 레드캡마이스 설립
[종합] 하나투어재팬, 도쿄 상장 이후 주가 호조
[랜드사] 오아시스를 따라 ‘실크로드’ 기행
[Weekly 홈쇼핑] 롯데제이티비, ‘다낭+호이안 5일’ 6400콜 달성
[주간 탑승률 분석] 보라카이 폐쇄에 마닐라 영향 받나
많이 본 기사
[코멘터리] 필리핀 보라카이 26일부터 폐쇄, 앞으로 어떻게 되나?
[류동근 편집국장의 REVIEW] 한국과 일본의 차이
[주간 탑승률 분석] 보라카이 폐쇄에 마닐라 영향 받나
[Weekly 홈쇼핑] 롯데제이티비, ‘다낭+호이안 5일’ 6400콜 달성
[종합] 하나투어재팬, 도쿄 상장 이후 주가 호조
[종합] 세부퍼시픽항공 BSP 업무 스타트
[종합] 팔라완·푸꾸옥·나트랑 동남아 여행 ‘견인차’
[종합] 내달 6일 ‘폴란드의 날’
[종합] 한에어 ‘TOP 10’ 시상식
[종합] ‘MICE 전문법인’ 레드캡마이스 설립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