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분석 > 항공

[항공분석]국적 항공사, FSC와 LCC 명암 엇갈려

  • GTN 안아름 기자
  • 게시됨 : 2017-08-04 오후 4:10:51 | 업데이트됨 : 3일전

에디터 사진

 

에디터 사진

 

에디터 사진

 

 

 

에디터 사진

 

지난 5월 항공사들의 국제선 여객 실적을 분석한 결과 국적 대형항공사(FSC)와 저비용항공사(LCC)의 희비가 엇갈린 것으로 나타났다.

 


대형항공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경우 공급좌석, 국제여객, 탑승률 모두 감소한데 반해 저비용항공사는 전반적인 성장세를 보인 것으로 분석됐다.

 


>>저비용항공사 국제 여객 평균 50.8% 상승


지난 5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국제선 공급좌석은 각각 195만5681석, 134만6359석으로 지난해 동월대비 평균 -3.8% 감소했다. 같은 기간 국제 여객 감소율은 -5.4%로 이는 국제선 탑승률 하락으로 이어졌다.

 


지난 5월 대한항공의 국제선 탑승률은 74.1%, 아시아나항공은 74.6%로 전년 동기대비 평균 -1.3%가 감소했다.

 


반면 국적 저비용항공사들은 지난 4월에 이어 5월에도 호조세를 이어갔다. 특히 티웨이항공이 공급좌석과 국제 여객에서 각각 58.4%, 70.8%의 증가율로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탑승률에서는 제주항공이 9.1%로 가장 높았고 진에어가 7.1%, 티웨이항공이 5.6%로 뒤를 이었다.

 


>>국적 저비용항공사 최근 5년간 꾸준한 성장세 기록


지난 5월 국제선 여객 운송에서 국적 항공사들이 차지하는 분담 비중은 67.9%인 것으로 분석됐다. 10명 중 7명은 국적 항공사를 이용한 셈이다.

 


대한항공은 37.5%, 아시아나항공은 25.8%, 저비용항공사가 36.7%를 차지했다.

 


특히 저비용항공사의 경우 전년 동월대비 8.2%p 증가했으며 지난 2013년 5월 9.0%를 시작으로 최근 5년간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오고 있다.

 


제주항공은 28.30%로 국적 저비용항공사 중 가장 높은 분담율을 보였다. 이어 진에어가 23.2%, 티웨이항공이 16.3%, 에어부산이 15.2%로 뒤를 이었다.

 


저비용항공사 중 에어서울을 제외한 모든 항공사가 두 자릿수 분담율을 기록했다.

 


한편, 외국적 항공사들의 지난 5월 국제선 실적은 공급좌석, 국제여객, 탑승률 모두 전년 동월대비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공급좌석은 -8.7%, 국제여객은 -10.5%, 탑승률은 -1.6% 감소했다.

 


<안아름 기자> ar@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채널] 숙박 예약 시, 할인율 가장 중요해
[호텔 리조트] 6월의 뜨거운 감자, 싱가포르의 음식을 맛보다
[프로모션] “도쿄의 매력 알리러 왔다”
[종합] 한국인 멕시코 방문 30% 증가
[마케팅] 2018 알로하 미디어 데이 성료 하와이관광청 ‘생각을 180도 뒤집다’
[종합] 대부분 탑승률 80%대 유지
[종합] 괌정부관광청, 괌 미식 문화 알려
[종합] 투숙객 유치 시, 여행사 최대 250만 원 지급
[골프] 인터뷰 박상진 라오라오베이 세일즈&마케팅 매니저
[종합] AM, 행복한 1년이었다
많이 본 기사
[골프] 평창 알펜시아 7-8월 특가
[골프] 인터뷰 박상진 라오라오베이 세일즈&마케팅 매니저
[골프] 사이판 라오라오베이 ‘두목’ 프로모션 진행
[마케팅] 타이완관광청 2018년 제 33회 한국국제관광전 참가
[마케팅] 평창올림픽 이후 방한관광객 인기 이어간다
[마케팅] 비엣젯항공, 신한카드 캐시백 이벤트 실시
[마케팅] ‘색다른 하이난’ 설명회
[마케팅] 이제는 중남미 여행이 대세
[프로모션] SNS 공유하고 두바이 가자
[프로모션] 캐세이패시픽항공, 얼리버드 특가 프로모션 실시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