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분석 > 항공

[항공분석]국적 항공사, FSC와 LCC 명암 엇갈려

  • GTN 안아름 기자
  • 게시됨 : 2017-08-04 오후 4:10:51 | 업데이트됨 : 3일전

에디터 사진

 

에디터 사진

 

에디터 사진

 

 

 

에디터 사진

 

지난 5월 항공사들의 국제선 여객 실적을 분석한 결과 국적 대형항공사(FSC)와 저비용항공사(LCC)의 희비가 엇갈린 것으로 나타났다.

 


대형항공사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경우 공급좌석, 국제여객, 탑승률 모두 감소한데 반해 저비용항공사는 전반적인 성장세를 보인 것으로 분석됐다.

 


>>저비용항공사 국제 여객 평균 50.8% 상승


지난 5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국제선 공급좌석은 각각 195만5681석, 134만6359석으로 지난해 동월대비 평균 -3.8% 감소했다. 같은 기간 국제 여객 감소율은 -5.4%로 이는 국제선 탑승률 하락으로 이어졌다.

 


지난 5월 대한항공의 국제선 탑승률은 74.1%, 아시아나항공은 74.6%로 전년 동기대비 평균 -1.3%가 감소했다.

 


반면 국적 저비용항공사들은 지난 4월에 이어 5월에도 호조세를 이어갔다. 특히 티웨이항공이 공급좌석과 국제 여객에서 각각 58.4%, 70.8%의 증가율로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탑승률에서는 제주항공이 9.1%로 가장 높았고 진에어가 7.1%, 티웨이항공이 5.6%로 뒤를 이었다.

 


>>국적 저비용항공사 최근 5년간 꾸준한 성장세 기록


지난 5월 국제선 여객 운송에서 국적 항공사들이 차지하는 분담 비중은 67.9%인 것으로 분석됐다. 10명 중 7명은 국적 항공사를 이용한 셈이다.

 


대한항공은 37.5%, 아시아나항공은 25.8%, 저비용항공사가 36.7%를 차지했다.

 


특히 저비용항공사의 경우 전년 동월대비 8.2%p 증가했으며 지난 2013년 5월 9.0%를 시작으로 최근 5년간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오고 있다.

 


제주항공은 28.30%로 국적 저비용항공사 중 가장 높은 분담율을 보였다. 이어 진에어가 23.2%, 티웨이항공이 16.3%, 에어부산이 15.2%로 뒤를 이었다.

 


저비용항공사 중 에어서울을 제외한 모든 항공사가 두 자릿수 분담율을 기록했다.

 


한편, 외국적 항공사들의 지난 5월 국제선 실적은 공급좌석, 국제여객, 탑승률 모두 전년 동월대비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공급좌석은 -8.7%, 국제여객은 -10.5%, 탑승률은 -1.6% 감소했다.

 


<안아름 기자> ar@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홈쇼핑&소셜커머스] 여행사 홈쇼핑 동향
[홈쇼핑&소셜커머스] 폴라리움, 중기부 산학연협력기술개발사업 선정
[마케팅] “올 한해, 눈부시게 빛났던 멕시코!”
[랜드사] 스위스 여행의 동반자 ‘스위스 트래블 시스템’
[호텔·리조트] 칸쿤 최상위 럭셔리, 니주크 리조트
[종합] 하나투어 여행박람회 부산, 판매매출 33억 올려
[기획] 잠자는 토지를 깨우는 FLC그룹, 한국시장에 첫발 내딛어
[종합] 내일투어 본사 사옥 열었습니다
[종합] ‘20주년’ 스타얼라이언스… 송년행사 개최
많이 본 기사
[프로모션] 겨울엔 역시 ‘온천 호텔’이 최고
[프로모션] 진에어, 이벤트 진행
[프로모션] 티웨이 에어서비스 예약센터 본격 운영 신규직원 채용 나서
[프로모션] 프린스 파크 타워 도쿄, 로비 전면 리뉴얼
[프로모션] 호텔플렉스 서울 드래곤 시티
[프로모션] 스마트공항 전시회 에어부산 행사 참여
[골프] 저렴하면서 실속있는 방콕 탄야GC
[분석&통계] 상위 업체들의 BSP 실적 성장률 선방
[분석&통계] 본사·지점 통합 실적 상승세로 전환
[분석&통계] 상위 10개 중 9개 업체 성장, 부진함 ‘벗어나’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