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항공 > LCC

제주항공 12분기 연속 흑자 행진

  • GTN 홍민영 기자
  • 게시됨 : 2017-08-04 오후 6:53:42 | 업데이트됨 : 3일전

 

 

2분기 영업익 2448% 증가…역대급 성장률
참신한 마케팅 ? 견고한 성장 전략 효과 거둬

 

 

제주항공이 연속 흑자 행진을 달리고 있다.
제주항공은 지난 3일 2017년 2분기 잠정 영업실적을 공시했다. 이에 따르면 이번 2분기 매출액은 2280억 원, 영업이익 162억 원으로 지난해 대비 각각 40.7%, 2448%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분기에도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던 제주항공은 올 상반기 잠정 영업실적 매출액 4682억 원, 영업이익 435억 원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지난해보다 매출액은 39.7%, 영업이익은 167.6% 증가한 것이다. 2분기 기준 처음으로 매출액 2000억 원 대를 넘어섰고, 상반기 4000억 원 대 진입도 처음 있는 일이다.

 

이 같은 영업실적을 기록한 원인은 상대적으로 항공수요가 낮은 2분기 및 4분기에 항공권 가격을 낮춰 탑승률을 높이고, 이익률이 높은 부가 매출을 높이는데 집중하는 전략이 성공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또한 △사드 등 외부변수에 유연하게 대처하는 노선 운용 및 국제선 위주의 공급 확대 △단일기재로 기단 규모가 확대되면서 다양한 노선전략이 가능, 항공기 가동률 향상 △규모의 경제 실현에 따른 정비비, 리스료 등 주요 고정비용 분산 △공격적인 기단 확대 및 인력채용 등 선제적 투자 전략도 실질적인 효과를 거뒀다

 

제주항공은 이와 같은 흑자 행진에 힘입어 보유 항공기 수를 연말까지 32대로 늘리고 2020년까지 매해 6대 이상의 항공기를 도입해 연간 탑승객 수  1000만 명 시대를 열어갈 방침이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취항 11년 차를 맞아 성수기와 비수기를 구분하지 않고 ‘일찍 떠나는 휴가 문화 정착’을 이끌어내는 등 새로운 실험을 많이 했다. 앞으로도 이 같은 정신을 잊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종합] 롯데관광, 내년 ‘코스타 세레나호’ 운항 체결
[종합]공항, 똑똑해지고 편해진다
[종합] 국제선 유류할증료 부활
[홈쇼핑] 사전영상 제작 비용전가 불법? 여행 상품은 ‘글쎄’
[랜드사] 골프 라운딩의 파라다이스 하이커우로
[호텔&리조트] “청도에서 머물 땐 더 랄루 호텔이 적격이죠”
[마케팅] 유럽철도 골든시즌 도래
[마케팅] 여행사 홈쇼핑 동향 <10월1주차>
[프로모션] 마리아나, 여행사 적극 서포트
[종합] 제주항공, 일본노선 탑승률 ‘90%’ 넘었다
많이 본 기사
[종합]공항, 똑똑해지고 편해진다
여행업계, 국정감사 ‘예의주시’
[종합] ‘시장 양극화’ 유발 여행사 수익 ‘절벽’
[종합] 롯데관광, 내년 ‘코스타 세레나호’ 운항 체결
[종합] KOSTA,서울관광고등학교에 장학금 전달
[9월 신문광고 분석] 8월 대비 7.7% 단수 감소… 총 963단 게재
[8월 신문광고 분석] 온라인투어, 8월 주요 일간지 광고게재 1위
[호텔&리조트] “청도에서 머물 땐 더 랄루 호텔이 적격이죠”
[홈쇼핑] 사전영상 제작 비용전가 불법? 여행 상품은 ‘글쎄’
[9월 BSP 분석] 상위 10개 중 9개 업체 실적 상승…전체 27% 성장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