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칼럼/기고

[GTN광장] 사이판에서 유일무이한 36홀 골프장

  • GTN 조윤식 기자
  • 게시됨 : 2017-10-10 오전 8:24:56

에디터 사진

 

사이판 유일의 36홀 골프장 라오라오베이 골프&리조트. 이 곳에서 일을 시작한지도 벌써 7년이 넘었습니다. 호텔이나 리조트, 골프장에서 일을 하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는데 어느덧 이렇게 시간이 지나간 것을 보면 아마 저희 골프장의 매력에 빠진 제 골프 사랑도 한 몫 한 게 아닐까 싶습니다.

 

고등학생 시절 잠시 취미로 배웠던 골프. 대학 졸업 때까지 잠시 잊고 살았지만 이 곳 라오라오베이 골프&리조트에 근무하면서 다시 한번 그 매력에 빠져 아직도 헤어 나오지 못하고 있습니다.

 

사이판 유일의 36홀 골프 코스가 말해주 듯, 라오라오베이 골프&리조트의 이스트 코스와 웨스트 코스는 한 골프장에서 두 가지 서로 다른 매력의 골프 라운드를 할 수 있어 골프 관광지로서의 사이판에서 가장 큰 장점인 것 같습니다.

 

이제는 너무 유명해져 골프장을 방문하신 손님들이 꼭 한 장씩은 사진으로 남기는 이스트 코스, 그 중에서도 태평양 바다의 절경을 직접 넘기는 파3 6번 홀은 어디서든 사이판 라오라오베이 골프&리조트를 검색하면 어렵지 않게 찾아보실 수 있습니다.

 

이 홀은 날이 좋은 날은 파랗고 투명한 태평양 바다를 넘기는 아름다운 홀이지만, 날이 흐리고 비가 오는 날은 거센 바람과 파도를 뚫고 넘겨야 하는 어려운 홀로 돌변합니다. 이 6번 홀은 포함한 이스트 코스의 4~7번 홀은 태평양 바다를 옆에 두고 이어지는 홀들로 그 절경에 빠져 지나가다 보면 어느새 스코어는 뒷전이 되기도 합니다.

 

짧고 좁은 페어웨이의 이스트 코스보다 더 공격적이고 장타를 필요로 하는 웨스트 코스도 골퍼들에게는 큰 매력을 갖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도 웨스트 코스의 레이아웃을 더 좋아하기도 합니다. 타포차우 산을 배경으로 넓고 평탄한 페어웨이의 웨스트 코스는 한국의 산악지형 골프 코스와 비교했을 때 쉽게 공략할 수 있을 것처럼 보이지만, 막상 필드에 올라서면 눈에 잘 보이지 않는 경사와 장애물, 바람 등 공격적인 전략과 더불어 정교한 샷을 필요로 하는 코스이기도 합니다.

 

특히 마지막 파5 18번 홀은 티 박스부터 그린까지 양 쪽 모두 OB 지역으로 구성돼 있어 마지막 승부홀로서 최상의 조건을 갖고 있습니다.

 

시간이 될 때마다 친구, 또는 지인들과 라운드를 하고 있지만 양 코스 각각의 매력은 매번 라운드를 할 때마다 다르게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 그 다른 매력을 모두 느끼고 싶어 앞으로도 꾸준히 라운드를 하겠지만 매번 달라지는 매력은 아마 언제까지이고 이 골프장에 남아 저를 포함한 수많은 골퍼들을 기다리고 있을 것 같습니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홈쇼핑&소셜커머스] 여행사 홈쇼핑 동향
[홈쇼핑&소셜커머스] 폴라리움, 중기부 산학연협력기술개발사업 선정
[마케팅] “올 한해, 눈부시게 빛났던 멕시코!”
[랜드사] 스위스 여행의 동반자 ‘스위스 트래블 시스템’
[호텔·리조트] 칸쿤 최상위 럭셔리, 니주크 리조트
[종합] 하나투어 여행박람회 부산, 판매매출 33억 올려
[기획] 잠자는 토지를 깨우는 FLC그룹, 한국시장에 첫발 내딛어
[종합] 내일투어 본사 사옥 열었습니다
[종합] ‘20주년’ 스타얼라이언스… 송년행사 개최
많이 본 기사
[프로모션] 겨울엔 역시 ‘온천 호텔’이 최고
[프로모션] 진에어, 이벤트 진행
[프로모션] 티웨이 에어서비스 예약센터 본격 운영 신규직원 채용 나서
[프로모션] 프린스 파크 타워 도쿄, 로비 전면 리뉴얼
[프로모션] 호텔플렉스 서울 드래곤 시티
[프로모션] 스마트공항 전시회 에어부산 행사 참여
[골프] 저렴하면서 실속있는 방콕 탄야GC
[분석&통계] 상위 업체들의 BSP 실적 성장률 선방
[분석&통계] 본사·지점 통합 실적 상승세로 전환
[분석&통계] 상위 10개 중 9개 업체 성장, 부진함 ‘벗어나’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