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항공

[항공사] 6년 간 국제선 항공권 가격 26%↓

  • GTN 홍민영 기자
  • 게시됨 : 2017-10-10 오전 8:37:23

저비용항공사 신규 취항 가격 하락으로 이어져

‘욜로’, ‘소소’, ‘즉행’ 등 자유여행객 증가

 

 

지난 6년 간 국제선 항공권 가격이 평균 26% 저렴해지면서 여행 방식에도 변화가 나타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인터파크투어는 지난 2011년부터 2016년까지 6년 간 항공권 평균 가격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미주, 대양주, 동남아, 일본, 중국 등 주요 노선의 가격이 평균 74만9075원에서 55만3830원으로 평균 26% 저렴해졌다. 4인 가족 일본 항공권을 기준으로 했을 때 지난 2011년 181만 원이었던 것이 2016년에는 124만원이 돼 50만 원 이상 절약이 가능해진 셈이다.

 

34% 가량 떨어져 하락폭이 가장 큰 대양주 노선의 경우 지난 2011년 101만 원에서 2016년에는 67만 원으로 줄어들었다. 평균 140만 원과 130만 원 대였던 미주, 유럽 항공권도 지난해에는 100만 원에 근접한 가격까지 떨어졌다.

대양주에 이어 하락폭이 큰 지역은 일본(32%), 동남아(30%), 중국(29%), 미주(25%), 유럽(17%) 순이었다.

 

이러한 결과가 나오게 된 원인은 무엇보다 저비용항공사(LCC)들이 직항 취항을 시작한 것에 있다.

대양주 노선의 경우 대한항공이 괌 노선을 독점 운영해 왔으나 2010년부터 진에어, 제주항공, 티웨이항공 등이 잇따라 취항했다. 아시아나 항공의 단독 노선이던 사이판에도 제주항공, 티웨이, 진에어, 이스타항공이 날아가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대양주뿐만 아니라 타 지역으로도 범위가 넓어지는 추세다.

 

제주항공은 지난달 29일부터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취항한다. 에어서울은 오는 12월22일부터 인천~보라카이(칼리보)에 취항하고 에어부산은 부산~비엔티안, 대구~다낭 노선을 띄우며 티웨이항공은 인천~사가, 대구~방콕 등 다양한 항로를 개척하는 중이다.

 

이 같은 저비용항공사의 행보는 가격 경쟁과 여행객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여행 방식도 변화하고 있다. 기존의 여행 방식이 가족 여행, 패키지여행 위주였다면 홀로 여행을 떠나는 ‘욜로족’, ‘소소족’, 즉흥적으로 떠나는 ‘즉행족’ 등이 늘어나고 있다.

 

인터파크투어 관계자는 “항공사 간의 가격 경쟁으로 국제선 항공권 가격은 지속적으로 하락했으며 지난해에는 주요 지역이 역대 최저가를 기록해 해외여행 2천만 명 시대를 여는 데 일조하기도 했다”며 “여행 방식의 변화로 인해 테마 여행의 다양화, 장거리 여행의 비중 증가 등 여행의 질적인 성장도 예측된다”고 전했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종합] 롯데관광, 내년 ‘코스타 세레나호’ 운항 체결
[종합]공항, 똑똑해지고 편해진다
[종합] 국제선 유류할증료 부활
[홈쇼핑] 사전영상 제작 비용전가 불법? 여행 상품은 ‘글쎄’
[랜드사] 골프 라운딩의 파라다이스 하이커우로
[호텔&리조트] “청도에서 머물 땐 더 랄루 호텔이 적격이죠”
[마케팅] 유럽철도 골든시즌 도래
[마케팅] 여행사 홈쇼핑 동향 <10월1주차>
[프로모션] 마리아나, 여행사 적극 서포트
[종합] 제주항공, 일본노선 탑승률 ‘90%’ 넘었다
많이 본 기사
[종합]공항, 똑똑해지고 편해진다
여행업계, 국정감사 ‘예의주시’
[종합] ‘시장 양극화’ 유발 여행사 수익 ‘절벽’
[종합] 롯데관광, 내년 ‘코스타 세레나호’ 운항 체결
[종합] KOSTA,서울관광고등학교에 장학금 전달
[9월 신문광고 분석] 8월 대비 7.7% 단수 감소… 총 963단 게재
[8월 신문광고 분석] 온라인투어, 8월 주요 일간지 광고게재 1위
[호텔&리조트] “청도에서 머물 땐 더 랄루 호텔이 적격이죠”
[홈쇼핑] 사전영상 제작 비용전가 불법? 여행 상품은 ‘글쎄’
[9월 BSP 분석] 상위 10개 중 9개 업체 실적 상승…전체 27% 성장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