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항공

[항공사] 6년 간 국제선 항공권 가격 26%↓

  • GTN 홍민영 기자
  • 게시됨 : 2017-10-10 오전 8:37:23

저비용항공사 신규 취항 가격 하락으로 이어져

‘욜로’, ‘소소’, ‘즉행’ 등 자유여행객 증가

 

 

지난 6년 간 국제선 항공권 가격이 평균 26% 저렴해지면서 여행 방식에도 변화가 나타나는 것으로 분석됐다.

인터파크투어는 지난 2011년부터 2016년까지 6년 간 항공권 평균 가격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미주, 대양주, 동남아, 일본, 중국 등 주요 노선의 가격이 평균 74만9075원에서 55만3830원으로 평균 26% 저렴해졌다. 4인 가족 일본 항공권을 기준으로 했을 때 지난 2011년 181만 원이었던 것이 2016년에는 124만원이 돼 50만 원 이상 절약이 가능해진 셈이다.

 

34% 가량 떨어져 하락폭이 가장 큰 대양주 노선의 경우 지난 2011년 101만 원에서 2016년에는 67만 원으로 줄어들었다. 평균 140만 원과 130만 원 대였던 미주, 유럽 항공권도 지난해에는 100만 원에 근접한 가격까지 떨어졌다.

대양주에 이어 하락폭이 큰 지역은 일본(32%), 동남아(30%), 중국(29%), 미주(25%), 유럽(17%) 순이었다.

 

이러한 결과가 나오게 된 원인은 무엇보다 저비용항공사(LCC)들이 직항 취항을 시작한 것에 있다.

대양주 노선의 경우 대한항공이 괌 노선을 독점 운영해 왔으나 2010년부터 진에어, 제주항공, 티웨이항공 등이 잇따라 취항했다. 아시아나 항공의 단독 노선이던 사이판에도 제주항공, 티웨이, 진에어, 이스타항공이 날아가고 있다. 이러한 현상은 대양주뿐만 아니라 타 지역으로도 범위가 넓어지는 추세다.

 

제주항공은 지난달 29일부터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취항한다. 에어서울은 오는 12월22일부터 인천~보라카이(칼리보)에 취항하고 에어부산은 부산~비엔티안, 대구~다낭 노선을 띄우며 티웨이항공은 인천~사가, 대구~방콕 등 다양한 항로를 개척하는 중이다.

 

이 같은 저비용항공사의 행보는 가격 경쟁과 여행객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여행 방식도 변화하고 있다. 기존의 여행 방식이 가족 여행, 패키지여행 위주였다면 홀로 여행을 떠나는 ‘욜로족’, ‘소소족’, 즉흥적으로 떠나는 ‘즉행족’ 등이 늘어나고 있다.

 

인터파크투어 관계자는 “항공사 간의 가격 경쟁으로 국제선 항공권 가격은 지속적으로 하락했으며 지난해에는 주요 지역이 역대 최저가를 기록해 해외여행 2천만 명 시대를 여는 데 일조하기도 했다”며 “여행 방식의 변화로 인해 테마 여행의 다양화, 장거리 여행의 비중 증가 등 여행의 질적인 성장도 예측된다”고 전했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채널] 숙박 예약 시, 할인율 가장 중요해
[호텔 리조트] 6월의 뜨거운 감자, 싱가포르의 음식을 맛보다
[프로모션] “도쿄의 매력 알리러 왔다”
[종합] 한국인 멕시코 방문 30% 증가
[마케팅] 2018 알로하 미디어 데이 성료 하와이관광청 ‘생각을 180도 뒤집다’
[종합] 대부분 탑승률 80%대 유지
[종합] 괌정부관광청, 괌 미식 문화 알려
[종합] 투숙객 유치 시, 여행사 최대 250만 원 지급
[골프] 인터뷰 박상진 라오라오베이 세일즈&마케팅 매니저
[종합] AM, 행복한 1년이었다
많이 본 기사
[골프] 평창 알펜시아 7-8월 특가
[골프] 인터뷰 박상진 라오라오베이 세일즈&마케팅 매니저
[골프] 사이판 라오라오베이 ‘두목’ 프로모션 진행
[마케팅] 타이완관광청 2018년 제 33회 한국국제관광전 참가
[마케팅] 평창올림픽 이후 방한관광객 인기 이어간다
[마케팅] 비엣젯항공, 신한카드 캐시백 이벤트 실시
[마케팅] ‘색다른 하이난’ 설명회
[마케팅] 이제는 중남미 여행이 대세
[프로모션] SNS 공유하고 두바이 가자
[프로모션] 캐세이패시픽항공, 얼리버드 특가 프로모션 실시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