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분석 > 항공

[2017년 7월 항공시장] 티웨이항공 국제 여객·공급석 모두 최고 증가율 나타내

  • GTN 안아름 기자
  • 게시됨 : 2017-10-10 오전 9:02:03

 

에디터 사진

지난 7월 항공사들의 국제선 여객 실적을 분석한 결과 저비용항공사(LCC)의 강세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적 대형항공사(FSC)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경우 공급좌석, 국제여객, 탑승률 모두 감소한 반면 제주항공, 티웨이항공 등 저비용항공사는 지난달과 마찬가지로 전반적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LCC 국제 여객 운송량 180만 명 넘어

 

 

지난 7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국제선 공급좌석은 각각 210만4820석, 141만6551석으로 지난해 7월에 비해 1.1%, 3.2% 감소했다. 같은 기간 대형국적사의 국제 여객 감소율은 6.8%로 대한항공이 5.9%, 아시아나항공이 8.0% 감소하며 탑승률 하락으로 이어졌다.

 

 

지난 7월 대한항공의 국제선 탑승률은 76.0%, 아시아나항공은 80.9%로 지난해 7월 대비 평균 4.0%가 하락했다.

 

 

반면 국적 저비용항공사들의 지난 7월 국제선 여객 운송량은 180만9729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6%가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어서울을 제외한 5개 국적 저비용항공사들의 국제선 공급좌석과 국제 여객은 지난해 7월 대비 두 자릿수의 성장률을 나타냈다.

 

 

특히 티웨이항공은 공급좌석과 국제 여객에서 각각 52.8%, 57.3%의 증가율을 기록하며 지난 6월에 이어 가장 높은 성장세를 이어갔다.

 

 

탑승률에서는 제주항공이 2.8%로 1위를 차지했으며 이어 티웨이항공이 2.4%, 이스타항공이 1.3%로 각각 2, 3위에 올랐다. 에어부산만 유일하게 4.7%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적 저비용항공사 분담 비중 26% 차지

 

 

지난 7월 국제선 여객 운송에서 국적 항공사들이 차지하는 분담 비중이 69.3%인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7% 상승한 수치다.

 

 

국적 항공사들의 분담 비중을 100%로 치환했을 때 대한항공은 34.9%, 아시아나항공은 25.1%, 국적 저비용항공사가 40.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저비용항공사의 경우 지난해 7월보다 7.7%p 증가한 27.5% 기록하며 실적증가에 따른 점유율 확대로 인해 지난 2013년 7월 이후 두 자릿수 성장세를 이어오고 있다.

 

 

제주항공이 28.9%로 국적 저비용항공사 중 가장 높은 분담율을 기록했다. 진에어가 22.8%, 티웨이항공이 18.3%, 에어부산이 14.4%로 뒤를 이었다.

 

 

<안아름 기자> ar@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주간 탑승률 분석] 필리핀, LCC가 독주
[Weekly 홈쇼핑] 롯데JTB, ‘하노이+하롱베이+옌뜨 5일’ 6400콜 달성
[호텔/리조트] “솔선수범하는 총지배인이 되겠습니다”
[종합] 노랑풍선, 김인중 신입 대표이사 사장 선임
[전략] 평창에서 만나는 오스트리아의 진수
[전략] ‘마이리얼트립’ 여행사 대상 ‘파트너십 프로그램’ 오픈
[종합] ‘즐거운 설 되세요’… 롯데제이티비, 파트너사에 조기 결제
[랜드] 산티아고, 나를 찾아 떠나는 기나긴 여정
[종합] 프린세스 크루즈 26일 ‘알래스카 크루즈 설명회’
[종합] 동신항운, ‘평창’서 스위스 홍보
많이 본 기사
[기획] 강 따라 즐기는 양자강 크루즈 여행
[분석] 청주발 운항 하락세로 인한 상품 기근현상
[주간 탑승률 분석] 필리핀, LCC가 독주
[분석] 충청권 지역 분석, 최근 5년간 가장 낮은 성장률 보여
[종합] 동신항운, ‘평창’서 스위스 홍보
[호텔/리조트] “솔선수범하는 총지배인이 되겠습니다”
[지방분석] 충청지역 BSP, 전국 대비 1.1%로 저조
[종합] 핀에어, 발렌타인 항공 특가
[Weekly 홈쇼핑] 롯데JTB, ‘하노이+하롱베이+옌뜨 5일’ 6400콜 달성
[지방분석] 청주공항, 인·아웃바운드 하락세 면치 못해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