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분석 > 항공

[2017년 7월 항공시장] 티웨이항공 국제 여객·공급석 모두 최고 증가율 나타내

  • GTN 안아름 기자
  • 게시됨 : 2017-10-10 오전 9:02:03

 

에디터 사진

지난 7월 항공사들의 국제선 여객 실적을 분석한 결과 저비용항공사(LCC)의 강세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적 대형항공사(FSC)인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경우 공급좌석, 국제여객, 탑승률 모두 감소한 반면 제주항공, 티웨이항공 등 저비용항공사는 지난달과 마찬가지로 전반적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LCC 국제 여객 운송량 180만 명 넘어

 

 

지난 7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국제선 공급좌석은 각각 210만4820석, 141만6551석으로 지난해 7월에 비해 1.1%, 3.2% 감소했다. 같은 기간 대형국적사의 국제 여객 감소율은 6.8%로 대한항공이 5.9%, 아시아나항공이 8.0% 감소하며 탑승률 하락으로 이어졌다.

 

 

지난 7월 대한항공의 국제선 탑승률은 76.0%, 아시아나항공은 80.9%로 지난해 7월 대비 평균 4.0%가 하락했다.

 

 

반면 국적 저비용항공사들의 지난 7월 국제선 여객 운송량은 180만9729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5.6%가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어서울을 제외한 5개 국적 저비용항공사들의 국제선 공급좌석과 국제 여객은 지난해 7월 대비 두 자릿수의 성장률을 나타냈다.

 

 

특히 티웨이항공은 공급좌석과 국제 여객에서 각각 52.8%, 57.3%의 증가율을 기록하며 지난 6월에 이어 가장 높은 성장세를 이어갔다.

 

 

탑승률에서는 제주항공이 2.8%로 1위를 차지했으며 이어 티웨이항공이 2.4%, 이스타항공이 1.3%로 각각 2, 3위에 올랐다. 에어부산만 유일하게 4.7%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적 저비용항공사 분담 비중 26% 차지

 

 

지난 7월 국제선 여객 운송에서 국적 항공사들이 차지하는 분담 비중이 69.3%인 것으로 분석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7% 상승한 수치다.

 

 

국적 항공사들의 분담 비중을 100%로 치환했을 때 대한항공은 34.9%, 아시아나항공은 25.1%, 국적 저비용항공사가 40.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저비용항공사의 경우 지난해 7월보다 7.7%p 증가한 27.5% 기록하며 실적증가에 따른 점유율 확대로 인해 지난 2013년 7월 이후 두 자릿수 성장세를 이어오고 있다.

 

 

제주항공이 28.9%로 국적 저비용항공사 중 가장 높은 분담율을 기록했다. 진에어가 22.8%, 티웨이항공이 18.3%, 에어부산이 14.4%로 뒤를 이었다.

 

 

<안아름 기자> ar@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홈쇼핑&소셜커머스] 여행사 홈쇼핑 동향
[홈쇼핑&소셜커머스] 폴라리움, 중기부 산학연협력기술개발사업 선정
[마케팅] “올 한해, 눈부시게 빛났던 멕시코!”
[랜드사] 스위스 여행의 동반자 ‘스위스 트래블 시스템’
[호텔·리조트] 칸쿤 최상위 럭셔리, 니주크 리조트
[종합] 하나투어 여행박람회 부산, 판매매출 33억 올려
[기획] 잠자는 토지를 깨우는 FLC그룹, 한국시장에 첫발 내딛어
[종합] 내일투어 본사 사옥 열었습니다
[종합] ‘20주년’ 스타얼라이언스… 송년행사 개최
많이 본 기사
[프로모션] 겨울엔 역시 ‘온천 호텔’이 최고
[프로모션] 진에어, 이벤트 진행
[프로모션] 티웨이 에어서비스 예약센터 본격 운영 신규직원 채용 나서
[프로모션] 프린스 파크 타워 도쿄, 로비 전면 리뉴얼
[프로모션] 호텔플렉스 서울 드래곤 시티
[프로모션] 스마트공항 전시회 에어부산 행사 참여
[골프] 저렴하면서 실속있는 방콕 탄야GC
[분석&통계] 상위 업체들의 BSP 실적 성장률 선방
[분석&통계] 본사·지점 통합 실적 상승세로 전환
[분석&통계] 상위 10개 중 9개 업체 성장, 부진함 ‘벗어나’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