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주요기사

[종합] 공무원 인센티브는 ‘봄’

‘정세 안정화’ 원인… 내년 상반기 수요 모객 정상화

  • GTN 조윤식 기자
  • 게시됨 : 2017-12-01 오후 4:29:59 | 업데이트됨 : 3일전

에디터 사진 

 

 

 

지난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사건으로 얼어붙었던 업계 공무원 인센티브 시장이 해빙기를 맞고 있다. 연수, 교류, MICE 등의 목적으로 진행되는 공무원 인센티브는 지난해 11월부터 올봄까지 이어진 정치적 이슈와 국민적 여론으로 한동안 침체됐었다. 전례 없던 정치적 사태로 각종 인센티브 예약을 걸어 놓은 공무원들의 발길이 끊겼고 랜드사뿐 아니라 지방 공무원들의 수요를 책임지는 지방대리점들의 피해도 상당했었다.

 

 

한 업계 관계자는 “공무원 인센티브는 기업이나 일반 그룹과는 달리 정세 및 사회적 분위기에 따라 쉽게 위축되기 때문에 사회적 이슈가 적을수록 정상적인 모객을 보인다”며 늘어난 수요의 원인으로 ‘정세의 안정화’를 꼽았다.

 

 

공무원 인센티브는 랜드사와 지방대리점에게는 ‘큰 손’이다. 공무원 그룹은 한 번의 여행으로 적게는 10여 명부터 최대 200여 명 가까운 모객을 채울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그룹의 특성상 컴플레인도 적어 업계에서 크게 반기는 분위기다. 그러나 이와 같은 상황은 호황이 아닌 크게 줄었던 수요가 다시 제자리를 찾아간다는 업계의 분석이 주를 이뤘다.

 

 

유럽지역 한 랜드사 대표는 “탄핵 후 새 정권이 들어서면서 분명 공무원 인센티브 수요가 전체적으로 늘어나긴 했지만, 최근 몇 년간 전체적인 총량이 줄었기 때문에 호황이라기보다는 이전의 수요를 찾아가는 것에 가깝다”고 말했다.

 

 

재난 및 안보 등 국가상황도 수요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여진다. 올해만 해도 사드로 인한 중국과의 외교 마찰, 북한의 도발 및 최근에는 경북 지역에서 발생한 지진까지 많은 국가적 악재가 발생했다. 이럴 때일수록 복지·교통·안보시설을 담당하는 정부기관에서 공무원 단체 수요가 늘어난다.

 

 

곧 다가올 방학 시즌에 맞춰 교육청 및 학교의 인센티브 예약도 활발하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세월호 참사의 여파와 국가적인 추모 분위기로 교육직공무원의 연수가 줄어들었지만 다시 증가하고 있다. 이들이 많이 찾는 지역은 일본, 홍콩, 싱가포르, 미국, 서유럽 등이다.

 

 

공공기관 인센티브를 전문으로 하는 한 여행사 대표는 “아직 새 정부 출범 첫해인 만큼 낙관하기는 어렵고 출장 및 행사 등이 많아지는 내년 봄에 판가름 될 전망이다”고 답했다.

 

 

<조윤식 기자> cys@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홈쇼핑&소셜커머스] 여행사 홈쇼핑 동향
[홈쇼핑&소셜커머스] 폴라리움, 중기부 산학연협력기술개발사업 선정
[마케팅] “올 한해, 눈부시게 빛났던 멕시코!”
[랜드사] 스위스 여행의 동반자 ‘스위스 트래블 시스템’
[호텔·리조트] 칸쿤 최상위 럭셔리, 니주크 리조트
[종합] 하나투어 여행박람회 부산, 판매매출 33억 올려
[기획] 잠자는 토지를 깨우는 FLC그룹, 한국시장에 첫발 내딛어
[종합] 내일투어 본사 사옥 열었습니다
[종합] ‘20주년’ 스타얼라이언스… 송년행사 개최
많이 본 기사
[프로모션] 겨울엔 역시 ‘온천 호텔’이 최고
[프로모션] 진에어, 이벤트 진행
[프로모션] 티웨이 에어서비스 예약센터 본격 운영 신규직원 채용 나서
[프로모션] 프린스 파크 타워 도쿄, 로비 전면 리뉴얼
[프로모션] 호텔플렉스 서울 드래곤 시티
[프로모션] 스마트공항 전시회 에어부산 행사 참여
[골프] 저렴하면서 실속있는 방콕 탄야GC
[분석&통계] 상위 업체들의 BSP 실적 성장률 선방
[분석&통계] 본사·지점 통합 실적 상승세로 전환
[분석&통계] 상위 10개 중 9개 업체 성장, 부진함 ‘벗어나’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