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주요기사

[종합] 내년 아시아태평양지역 방문 수요6억 명 넘어선다

  • GTN 손민지 기자
  • 게시됨 : 2017-12-01 오후 4:36:14 | 업데이트됨 : 3일전

에디터 사진 

 

PATA 보고서 발표 13국, 두자릿수 성장률

1위는 북마리아나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방문하는 전 세계 여행객 수가 내년에는 6억 명을 뛰어 넘을 것으로 보인다.

 

 

아시아태평양여행협회(이하 PATA)가 발행한 보고서(PATA Annual Tourism Monitor 2017/이하 PATA보고서)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외국인 입국객 연평균 수가 6억 명을 기록했으며 점점 증가 추세로 나타났다. PATA보고서는 47개 국가의 인바운드 방문객 이동에 대해 자세히 다루고 있다. 2017년 보고서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 중 34개 국가가 2017년 예비 데이터를 발표한 것을 토대로 구성됐다.

 

 

이에 따르면 2017년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방문객 성장률이 5.6%를 기록했으며 이 수치는 지난 5년간 가장 높은 수치이다. 총 34개 국가 중 13개의 국가가 두 자릿수 성장률을 보였으며 높은 성장률을 보인 곳은 북 마리아나 37.4%, 베트남 31.9% 등이다.

 

 

이 중 태평양 지역은 2017년 상반기 6.4%의 성장률을 보였으며 아시아 5.9%, 미국 4% 등이 증가했다. 이 중 일본, 중국, 멕시코, 터키 및 베트남의 5개 목적지가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터키의 경우 지난해 외국인 입국객 수가 급격히 감소한 이 후, 1년간 다시 150만 명의 입국자가 증가해 성장률이 무려 14%에 이르렀다. 한국(140만 명 감소)과 미국(700만 명 감소)은 외국인 입국자 수의 감소세가 뚜렷했으며 이들을 포함한 6개 국가의 외국인 입국자 수가 감소했다.

 

 

2016년부터 2017년 사이 가장 많은 증가세를 보인 ‘출발국가-도착국가’는 △러시아-터키(150만 명) △홍콩-중국(130만 명) △한국-일본(80만 명) 등이다.

 

 

한편 41개국이 참여한 2016년 보고서에 따르면 최다 방문객을 기록한 지역은 아시아로 전 세계 외국인 입국객의 72%의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미국(24%)과 태평양(4%)이 뒤따랐다. 다루는 47개 국가 중 41개 국가가 방문객의 연간 증가율을 보고했으며 이 중 높은 증가율을 보인 곳은 △네팔(39.7%) △한국(30.9%) △칠레(27.1%) 등이었다.

 

 

<손민지 기자> smj@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종합] 중소여행사 카운터 업무 ‘희소식’
[종합] ‘여행사 블루칩’ 특수지역
[채널] 늦가을, 혼행족을 잡아라
[랜드사] 투어피디아, 포르투갈 일주 상품 출시
[종합] 전염병으로 인한 탑승률 적신호
[종합] 미국관광청 ‘스페셜리스트’ 팸투어
[종합] 내년부터 TASF 이용료 인하
[종합] 여행업계 NEWS
[호텔리조트] 멀펄 리조트, 한국시장을 겨냥한다
[마케팅] 광동요리 진수 체험하세요
많이 본 기사
[골프] 겨울골프의 대명사 ‘태국’
[프로모션] 마닐라~베트남 크루즈 판매
[프로모션] ‘나의 최저가 항공권’ 이벤트
[프로모션] ‘암스테르담 컬렉션’ 선보여
[프로모션] 페루 유명커피 브랜드 ‘카페 델 페루’ 한국 상륙
[프로모션] ‘관광공사 33년’ 경험 살려 두보의 시 ‘언제나…’ 발길
[프로모션] 아메리칸항공 최경주재단 통해 주니어 골퍼 지원
[프로모션] 독일 ‘검은 숲’에서 늦가을 만끽
[마케팅] 로스앤젤레스국제공항 개항 90주년
[마케팅] PIC 나눔씨앗 리더십 캠프 성료 경남권 어린이 참여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