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칼럼/기고

[OLD&NEW 트래블 캡슐] 델타항공

  • GTN 홍민영 기자
  • 게시됨 : 2017-12-01 오후 4:58:10 | 업데이트됨 : 3일전

 

 

 

*편집자 주 : 본지는 이번호부터 여행사 전화친절도 모니터링을 종료하고 세양여행사에서 자료협조를 받아 ‘트래블 캡슐’란을 신설한다.트래블 캡슐은 여행을 뜻하는 트래블(Travel)에 타임캡슐의 캡슐(Capsule)을 더한 말로 여행업계의 과거와 현재를 비교해 본다는 의미가 있다.

 

미국 기업 출장 전문지 ‘비즈니스 트래블 뉴스’에서 7년 연속 최우수 항공사로 선정되는 등 미주지역 최고의 항공사 중 하나로 손꼽히는 델타항공. 최신 기종인 A350을 도입해 최첨단 항공사의 선두주자를 달리는 델타항공의 옛날 모습은 어땠을까. 30여 년 전 델타항공의 광고를 보며 달라진 모습을 감상해 보자.

 

1989

에디터 사진

 

 

1989년 중·고등학생을 위한 미국 민박 영어 연수 광고지의 델타항공 광고다. 1990년대 ‘미스코리아’ 대회에서 볼 수 있었던 헤어스타일, 복고풍 복장. 심지어 들고 있는 찻주전자조차 영화 속에서나 보던 ‘옛날’ 물건이다.

 

자세히 보면 인쇄 상태가 좋지 않아 선이 이중으로 겹쳐진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글씨체는 단조롭고 색상도 검은색 한 가지뿐이라 다소 지루하다는 느낌이 든다. 첫 문장의 일본식 영어 ‘서어비스’가 노랗게 빛바랜 광고지와 함께 80년대의 향수에 젖게 한다.

 

2017

에디터 사진

 

 

델타항공의 올해 광고다. 1989년 광고와는 구도부터 달라졌다는 점을 확인할 수 있다. 항공기 좌석에 앉아 창밖을 바라보는 승객의 표정은 자연스럽고 여유가 묻어나온다. 전체적으로 부드러운 분위기를 조성해 여행의 편안함을 강조했다. 광고 문구의 글씨 크기 차이를 둬서 읽는 사람이 지루하지 않게 했으며 문구도 간략하게 요점만 집어냈다. 달라진 광고문구와 디자인에서 ‘시대가 달라졌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홍민영 기자>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종합] 패스트트랙, ‘얌체 이용객’ 급증
[종합] 5월 국민해외관광객 159만 명
[골프] 사이판 라오라오베이골프 특가 출시
[프로모션] 흥미진진… ‘휴양도시’ 첼암제&카프룬
[패키지] “아이스크림 먹으면서 일해요”
[주간탑승률분석] 80~90%대 무난한 탑승률 보여
[종합] ‘호주관광청 업무 대행사’에 H플러스
[랜드] 푸른투어, 라스베이거스 두 번째 지사 오픈
[종합] 내달부터 새 BSP정산시스템 시행
[랜드] 김남철 린 투어 대표, 랜드공감 부 회장으로 당선돼
많이 본 기사
[종합] 패스트트랙, ‘얌체 이용객’ 급증
[종합] 인천을 ‘아시아 EDM의 메카 ‘로…
[항공] 제주항공 기장들의 ‘북극곰 살리기 프로젝트’
[종합] “여권만큼 중요한 에티켓 챙겨가세요”
[항공] 티웨이항공 창립 8주년 기념 이벤트 시행
[프로모션] 대한항공, 태국 오지 초등학교 보수공사 지원
[종합] 5월 국민해외관광객 159만 명
[프로모션] 호텔스컴바인, ‘프리미엄 객실’ 맥스룸 론칭
[종합] 제주관광협회, ‘9월 빅 이벤트’
[항공] 레고 영화 시리즈 파트너십 체결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