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분석 > 항공

[분석&통계] 대한항공 국제선 여객 증가로 탑승률 회복

  • GTN 김미루 기자
  • 게시됨 : 2017-12-01 오후 5:29:57 | 업데이트됨 : 3일전

에디터 사진

지난 9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국제선 공급좌석은 각각 202만586석, 135만4622석으로 지난해 9월에 비해 각각 0.1%, 3.8% 감소했다.

 

같은 기간 대형국적사의 국제여객 증감률은 대한항공이 1.6% 증가했으며 아시아나항공은 2.6% 하락했다.

 

국적 대형항공사는 지난해 9월 대비 국제 여객이 0.2% 감소했다.

 

이는 유럽, 미주 노선은 증편됐으나 일본, 중국 노선 등의 운항이 감편 되면서 전체 공급석이 1.6% 축소된 영향인 것으로 나타났다.

 

 

에디터 사진

티웨이항공 지난해 대비 상승세 여전

대한항공은 지난 5월 이후 꾸준한탑승률 하락세를 보이다 지난 9월 1.3%성장했다.

 

아시아나항공도 오랜만에 1%의 탑승 증가율을 보였다.

 

국적 저비용항공사의 국제선 여객 운송량은 166만8878명으로 지난해 9월 보다 36.5% 증가했다.

 

또한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에어서울을 제외한 5개의 국적 저비용항공사들의 공급좌석과 국제 여객은 각각 35.2%, 36.5%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특히 티웨이항공은 공급좌석과 국제 여객에서 각각 51.0%, 52.3% 증가해 지난 8월에 이어 가장 높은 성장세를 이어갔다.

 

탑승률에서는제주항공이 89.1%로 1위를 차지했고 이어 진에어가 83.4%, 이스타항공 82.6%, 티웨이항공 82.2%, 에어부산 78.9% 순으로 집계됐다.

 

 

 

에디터 사진

에디터 사진

 

국적 저비용항공사 분담 비중 26.8% 차지

지난 9월 국제선 여객 운송에서 국적 항공사 분담률은 69.4%로 나타났다.

 

국적 항공사들의 분담률을 백분율로 치환했을 때 대한항공 42.9%, 아시아나항공 30.3%로 집계됐다.

 

저비용항공사는 지난해 9월 대비 6.4% 증가한 26.8%를 기록했다.

 

국적 저비용항공사의 여객 운송량은 여객 편의 공급확대와 단거리 해외여행 수요 증가로 지난해 9월 대비 36.5% 증가했고 탑승률은 83.3%로 지난해 9월 대비 0.8% 증가했다.

 

제주항공이 29.1%로 국적 저비용 항공사 중 가장 높은 분담율을 기록했고 진에어가 22.6%, 티웨이항공이 17.2%, 에어부산 14.7%, 이스타항공 12.4%를 차지했다.

 

<김미루 기자> kmr@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종합] 북아시아 홍콩관광교육전 활발한 비즈니스 상담 교류
[종합] ‘KATA 대의원제 협회운영’ 무산
[종합] 삿포로 탑승률, 좋습니다 (2018.5.08~5.14)
[종합] 노랑풍선, ‘방콕+파타야 4/5일’ 1만 콜 달성
[종합] “한국~캐나다 잇는 다리역할 하겠다”
[종합] KATA-세계여행업협회연맹과 공조체제 구축
[종합] 안영배 한국관광공사 사장
[랜드] 리츠칼튼에서 우붓의 매력에 빠져볼까요
[항공] 에어서울, 다낭 간다
[항공] LCC 8개사가 만든, 세계 최대규모의 LCC 동맹체
많이 본 기사
[호텔/리조트] 남기덕 부사장 한국 지역 담당 부사장 임명
[호텔/리조트] 문 팔레스 칸쿤 객실 요금 최대 45% 특가 요금 선봬
[호텔/리조트] 하와이 ‘기쁨의 땅’ 코올리나에서 보내는 선물 같은 여름휴가
[호텔/리조트] 아웃리거 라구나 푸켓, 태국 마이스 행사 유치 최고의 리조트로 인정받아
[호텔/리조트] 리츠칼튼 발리, 클럽 라운지 업그레이드 오픈
[GTN현장] “홍콩을 널리 이롭게 알리자”
[GTN현장] RVC2018, 다양하고 새로운 캐나다 선보여
[랜드사] ‘이지고잉’으로 타이완을 더 편리하게
[랜드사] 중국 중경시서 차이화제 축제 열려… 국내외 여행사 참석
[랜드사] 스파이시스투어 튀니지 팸투어 성료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