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분석 > 홈쇼핑/소셜

[채널] “에어비앤비, 평창에 호텔 28채 추가 효과 내”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에어비앤비 공개 미디어 간담회

  • GTN 손민지 기자
  • 게시됨 : 2018-02-09 오후 4:20:29

 

에디터 사진

 

 

평창 동계올림픽과 공식 후원 협약을 맺은 에어비앤비가 지난 6일 오전 세종문화회관 예인홀에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에어비앤비 공개 미디어 간담회’를 통해 자사 데이터를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데이터에 따르면 에어비앤비를 통해 평창에 묵는 게스트는 총 9000명(40% 국내, 60% 해외)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수치인 2500명에 비해 260% 증가한 것이다. 또한 게스트 상위 5개 국가는 한국(3610개), 미국(2410개), 중국(450개), 캐나다(430개), 일본(350개) 순이었다.

 

 

이 날 간담회에서 설명을 맡은 이상현 에이비앤비 정책총괄대표는 “9000명이라는 숫자는 호텔방 4500개에 해당되는 수치로 평균 규모의 호텔 28채를 추가한 효과와 같다. 숙박시설이 부족한 가운데 빠르고, 경제적이고, 친환경적인 숙소를 늘리는 효과를 얻어낸 셈”이라고 자평했다.

 

 

데이터에 따르면 에어비앤비에 숙소를 제공하는 호스트의 총 수입은 23억 원이었으며 호스트 평균 수입(중간값)은 28만 원으로 나타났다. 강원도의 숙소는 4000개로 집계됐으며 다인실을 제외한 예약된 하루 평균 금액은 18만5000원이었다. 덧붙여 평균 숙박일수는 3일로 나타났다.

 

 

모든 데이터는 지난 2일 기준으로 평창올림픽이 열리는 기간 동안 에어비엔비를 통해 강원도 숙박을 예약한 건들을 기준으로 한다.

 

 

이 총괄대표는 “다양한 숙소 공급을 통해 하류 평균 예약 금액을 18만5000원 선으로 인하해 최근 논란이 됐던 평창의 높은 숙박료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는 효과를 냈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이 총괄대표는 평창올림픽과 같은 대형행사 때 에어비앤비가 가져다주는 이익을 △기존 인프라 활용 가능 △세계인들에게 정을 나눌 수 있는 기회 제공 △지존 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음 등 세 가지로 꼽았다.

 

 

한편, 에어비앤비는 지난해 1월 강원도와 업무협약을 맺은 바 있으며 지난해 11월에는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와 공식 후원협약을 체결해 올림픽 기간 동안 평창을 방문할 관광객들을 위한 숙박시설을 늘리고 강원도의 매력을 알리는 역할을 도맡아왔다.

 

 

<손민지 기자> smj@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주간 탑승률 분석] 필리핀, LCC가 독주
[Weekly 홈쇼핑] 롯데JTB, ‘하노이+하롱베이+옌뜨 5일’ 6400콜 달성
[호텔/리조트] “솔선수범하는 총지배인이 되겠습니다”
[종합] 노랑풍선, 김인중 신입 대표이사 사장 선임
[전략] 평창에서 만나는 오스트리아의 진수
[전략] ‘마이리얼트립’ 여행사 대상 ‘파트너십 프로그램’ 오픈
[종합] ‘즐거운 설 되세요’… 롯데제이티비, 파트너사에 조기 결제
[랜드] 산티아고, 나를 찾아 떠나는 기나긴 여정
[종합] 프린세스 크루즈 26일 ‘알래스카 크루즈 설명회’
[종합] 동신항운, ‘평창’서 스위스 홍보
많이 본 기사
[기획] 강 따라 즐기는 양자강 크루즈 여행
[분석] 청주발 운항 하락세로 인한 상품 기근현상
[주간 탑승률 분석] 필리핀, LCC가 독주
[분석] 충청권 지역 분석, 최근 5년간 가장 낮은 성장률 보여
[종합] 동신항운, ‘평창’서 스위스 홍보
[호텔/리조트] “솔선수범하는 총지배인이 되겠습니다”
[지방분석] 충청지역 BSP, 전국 대비 1.1%로 저조
[종합] 핀에어, 발렌타인 항공 특가
[Weekly 홈쇼핑] 롯데JTB, ‘하노이+하롱베이+옌뜨 5일’ 6400콜 달성
[지방분석] 청주공항, 인·아웃바운드 하락세 면치 못해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