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주요기사

[종합] 하나투어·모두투어 영업실적 고공행진

  • GTN 김기령 기자
  • 게시됨 : 2018-03-10 오후 2:45:52 | 업데이트됨 : 2일전

 

에디터 사진

에디터 사진

 

 

하나 지난해 6822억 매출… 15% 증가
모두 2821억으로 23%… 큰 폭으로 늘어

 

 

여행사 양대산맥으로 불리는 하나투어와 모두투어의 2017년 영업 실적이 발표됐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하나투어의 2017년 영업 매출액은 6822억 원으로 지난 2016년 대비 14.5%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94.7% 증가한 407억 원, 당기순이익은 116억 원으로 54.7% 늘었다.

 


모두투어 역시 2017년 영업 매출액이 지난 2016년 대비 23.2% 늘어난 2821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319억 원, 당기순이익은 265억 원으로 각각 58.7%, 66.7%가 증가했다.

 


하나투어와 모두투어의 연결 포괄손익계산서를 분기별로 살펴보면 지난해 3분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만 제외하고 실적이 모두 상승했다. 한편, 하나투어와 모두투어의 지난해 4분기 실적이 큰 폭으로 올랐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하나투어는 지난 1일 공시를 통해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3.54% 증가한 1814억 원을, 영업이익은 315% 늘어난 157억 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당기순이익은 58억 원으로 116% 증가했다.

 


하나투어는 아픈 손가락이던 SM면세점을 재정비해 적자 폭을 줄이면서 실적을 회복했다. 자회사인 하나투어재팬의 실적 호조도 실적 상승에 힘을 보탰다.

 


모두투어는 올해 4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이 769억 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0.34% 늘어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55억 원, 66억 원을 올렸다.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5.43%, 161.14%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여행사들의 실적이 큰 폭으로 상승한 데는 지난 2016년 유난히 저조했던 실적에 대한 기저효과와 더불어 늘어난 패키지 수요가 한 몫한 것으로 보인다. 한중 관계가 풀리고 있어 중국 여행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는 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김기령 기자> glkim@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채널] 숙박 예약 시, 할인율 가장 중요해
[호텔 리조트] 6월의 뜨거운 감자, 싱가포르의 음식을 맛보다
[프로모션] “도쿄의 매력 알리러 왔다”
[종합] 한국인 멕시코 방문 30% 증가
[마케팅] 2018 알로하 미디어 데이 성료 하와이관광청 ‘생각을 180도 뒤집다’
[종합] 대부분 탑승률 80%대 유지
[종합] 괌정부관광청, 괌 미식 문화 알려
[종합] 투숙객 유치 시, 여행사 최대 250만 원 지급
[골프] 인터뷰 박상진 라오라오베이 세일즈&마케팅 매니저
[종합] AM, 행복한 1년이었다
많이 본 기사
[골프] 평창 알펜시아 7-8월 특가
[골프] 인터뷰 박상진 라오라오베이 세일즈&마케팅 매니저
[골프] 사이판 라오라오베이 ‘두목’ 프로모션 진행
[마케팅] 타이완관광청 2018년 제 33회 한국국제관광전 참가
[마케팅] 평창올림픽 이후 방한관광객 인기 이어간다
[마케팅] 비엣젯항공, 신한카드 캐시백 이벤트 실시
[마케팅] ‘색다른 하이난’ 설명회
[마케팅] 이제는 중남미 여행이 대세
[프로모션] SNS 공유하고 두바이 가자
[프로모션] 캐세이패시픽항공, 얼리버드 특가 프로모션 실시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