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항공 > FSC

[항공] 핀에어, 한국취항 10주년 맞았습니다

‘부산~헬싱키’ 개설 전력, ‘백야골프’ 등 이색상품 많아

  • GTN 김미루 기자
  • 게시됨 : 2018-05-11 오후 4:59:51

에디터 사진

 

 

 

 

인천에서 헬싱키 노선을 운항한지 10년이 지났다. 핀에어는 한국에서 헬싱키로 가는 첫 항공사였으며 현재까지도 그 자리를 지키고 있다. 취항 당시 주4회 운항하던 노선이 현재는 7회 운항중이며 한국인 승무원도 12명에서 32명으로 늘었다. 이번 해는 핀에어 본사의 운항을 시작한지 95주년이 되는 기념비적인 해이기도 하다. 또한 지난 9일부터 서울과 헬싱키를 오가는 승객들은 남성렬셰프의 첫 번째 시그니처 메뉴를 맛볼 수 있다. 남 셰프는 한국 전통음식에 현재적인 맛을 더한 노르딕풍 메뉴를 선보일 예정이다.

 

 

핀에어만의 강점

 

오슬로로 가는 다른 항공사(외국국적항공사)와 소요시간을 비교하면 핀에어는 13시간 15분으로 확연히 짧다. 타 항공사의 경우 4시간에서 6시간 정도 더 소요된다.

 

 

중장기 목표

 

지난 3년 동안 부산~헬싱키 노선에 취항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을 했지만 아직 걸림돌이 많다. 언젠가는 영남지역에서 유럽여행을 하는 날을 기대하고 있다. 또한 인천에서 출발하는 헬싱키 노선의 증편 또한 염두하고 있다.

 

 

핀란드의 여름시즌 주력상품

 

백야에 골프를 하는 것은 정말 색다른 경험이 될 것이다. 밤인데 주변이 환하기 때문에 야간골프이지만 야간골프가 아닌 경험을 할 수 있다. 또한 다른 유럽보다 더 좋은 자연환경을 갖추고 있으며 사우나 또한 이 곳의 묘미다.

 

 

<김미루 기자> kmr@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종합] 함께 힘을 모읍시다…관광인 신년인사회
[종합] ‘코스닥 상장’ 시동 건 노랑풍선
[종합] KATA 임원 확정
[종합] 대한항공, 몽골 독점노선 깨지나
[종합] 여행마스터, 홈페이지 오픈
[종합] LCC, 새해 초부터 치열한 경쟁전
[종합] 올해 첫 연휴… 설 모객률은 어떻습니까?
[랜드] 코카서스, 유럽 대안 新 목적지, 5월 대한항공 전세기로 인기 상승 기대
[기획] 지상낙원에서 마라톤을
[종합] 참좋은·롯데제이티비, 지상비 미리 결제
많이 본 기사
[호텔리조트] 에어비앤비 플러스, ‘독특한 디자인’ 눈길
[분석] 동남아 각 목적지 노선 다변화 두드러져
[종합] 인터파크투어와 자유투어, ‘다낭 5일’ 1만 콜 달성
[마케팅] 허츠, ‘통 큰’ 프로모션
[항공] 항공사 NEWS
[마케팅] 겨울절경 감상… ‘뉴욕의 3대 전망대’
[종합] 한국VS일본, ‘출국세 사용’ 어떻게 다른가
[종합] 평균 탑승률 80% ‘황금노선’
[분석] 미주 노선 일괄 하락에도 괌은 승승장구
[종합] 관협중앙회, 16일 신년인사회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