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마케팅

[프로모션] ‘셀럽도 반한 곳’ 세이셸로 GO

세이셸관광청, 칵테일 리셉션 개최… 다양한 매력 소개

  • GTN 김미루 기자
  • 게시됨 : 2018-06-11 오전 8:36:05

에디터 사진

 

 

전 세계 셀러브리티가 선망하는 여행지, 세이셸.

 

 

지난 5일 세이셸관광청이 중구 정동에 위치한 어반가든에서 가든파티 느낌의 ‘칵테일 리셉션’ 자리를 마련했다. 해당 행사에는 아미아 요바노비치 데시르(Amia Jovanovic-Desir) 세이셸관광청 본청 마케팅 디렉터 및 업계 관계자, 언론사 20여 명이 참가했으며 저녁식사와 함께 세이셸의 특산품인 타카마카 럼을 시음해볼 수 있는 기회도 마련됐다.

 

 

아미아 요바노비치 데시르 마케팅 디렉터는 “본청 대표를 대신해 한국의 여행시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방문했다. 이번 방문을 통해 주요 업계 관계자들을 만나 판매 증진방향과 판매의 고충까지 더욱더 잘 알게 됐다”며 “한국 관계자들의 판매 덕분에 세이셸이 한국시장에 더욱 가까워졌다. 정말 감사하다”고 전했다.

 

 

세이셸은 서인도양 적도 부근인 마다가스카르와 모리셔스의 북쪽에 위치해 있으며 115개의 섬으로 구성돼 있는 섬이다. 다양한 해양 생물과 산호를 만날 수 있는 해양 공원뿐 아니라 1억5000만 년 전의 태초적인 원시림과 원시 생물들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영국 윌리엄 왕세손이 선택한 허니문 여행지며 지난 2009년에는 축구스타 베컴 부부가 결혼 10주년 여행을, 미국 오바마 대통령 가족이 휴양을 보내기도 했다.

 

 

주요 섬인 마헤, 프랄린, 라 디그 섬 이외에도 다양한 섬의 정취를 느낄 수 있다. 한국에서는 에미레이트 항공이나 에티하드 항공을 이용해 두바이, 아부다비를 경유해 방문할 수 있다.

 

 

한편, 세이셸관광청은 지난 2007년 한국에 사무소를 열어 11년째 꾸준히 세이셸을 한국에 알리고 있다.

 

 

<김미루 기자>

kmr@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랜드] 골드클럽, 올겨울 수빅에 주력
[호텔리조트] 발리에서 생길 일
[프로모션] 필리핀관광부, 한국 향한 뜨거운 사랑 보여
[프로모션] 뉴욕관광청, 신임 아·태 지역 담당 이사 선임
[채널] 실적 부진한 하나투어 그 이유는?
[종합] 운항 재개한 간사이 노선
[종합] 베트남시장 주도한 비엣젯… 5년간 점유율·목적지, 모두 확대
[종합] 인터파크투어, ‘다낭 5일’ 6200콜 달성
[종합] 운항 재개한 간사이 노선
[종합] ‘관협중앙회 3파전’ 예상
많이 본 기사
[항공분석] 국내선 LCC 점유율, 60% ‘코 앞’
[호텔리조트] 팔레스 리조트, 멕시코의 정취를 더하다
[항공분석] LCC 탑승률 80%대 초반으로 감소
[호텔리조트] 리조트·항공사 합작… 블로거 팸투어 실시
[호텔리조트] 일본 여행 잠자리 선택은 신주쿠에서
[호텔리조트] 발리에서 생길 일
[항공분석] 외래객 입국자 성장률 꾸준, 7월에도 전년 대비 24.4% 증가
[랜드] 베스트랜드 10월 월례회의 개최
[랜드] 투어티티엘, 호주 겨울 상품 출시
[랜드] 골드클럽, 올겨울 수빅에 주력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