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분석 > 통계

[분석] 전형적인 비수기 대형행사로 고전 가격경쟁 통해 탑승률 증대 안간힘

유럽노선 평균 탑승률 79.6% 미주·대양주노선 대한항공 강세

  • GTN 류동근 기자
  • 게시됨 : 2018-07-09 오전 8:43:29 | 업데이트됨 : 1시간전

6월 항공사별 주요노선 탑승률

 

에디터 사진

에디터 사진

 

 

전형적인 비수기시즌과 맞물려 6·13지방선거와 2018 러시아 월드컵 등 국내외 대형 행사가 겹친 6월 항공사 탑승률은 대체적으로 저조한 실적을 보였다.

 

 

일본노선은 여전히 국적 LCC의 강세가 두드려졌다. 도쿄노선은 이스타항공이 95%에 달하는 탑승률을 기록했다. 오사카노선은 제주항공이 85%, 후쿠오카노선은 티웨이항공이 93.6%의 실적을 보였다.

 

 

중국노선은 중국국적항공사들의 높은 탑승률이 눈에 띈다. 베이징노선은 중국국제항공이, 상하이노선은 상하이항공이, 칭다오노선은 중국동방항공이 6월 탑승률 1위를 차지했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50?60%대의 탑승률을 보여 중국국적사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조했다.

 

 

동남아노선 역시 국적 LCC들이 시장을 견인한 것으로 분석됐다. 국적 LCC들은 동남아 주요노선에서 평균 80대 후반에서 90대 중반의 탑승률을 보여 비수기 시즌 치열한 가격경쟁이 있었음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에 비해 외국국적 FSC의 탑승률이 높게 나타나 양국적 FSC가 고전한 6월로 평가됐다.

 

 

유럽노선은 평균 79.6%의 탑승률을 기록해 전반적으로 양호한 모습을 보였다. 운항항공사의 주요노선별로 탑승률도 큰 굴곡없이 대체적으로 고르게 나타났다.

 

 

로마노선은 알리탈리아항공이 85.6%, 파리노선은 에어프랑스가 85.1%, 이스탄불노선은 아시아나항공이 85%를 기록했다.

 

 

미주·대양주노선에는 양국적 FSC가 선방했다. 로스앤젤레스와 뉴욕노선은 대한항공이 가장 높은 탑승률을 보였고, 시드니노선은 아시아나항공이 86.3%로 높은 탑승률을 기록했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종합] 중소여행사 카운터 업무 ‘희소식’
[종합] ‘여행사 블루칩’ 특수지역
[채널] 늦가을, 혼행족을 잡아라
[랜드사] 투어피디아, 포르투갈 일주 상품 출시
[종합] 전염병으로 인한 탑승률 적신호
[종합] 미국관광청 ‘스페셜리스트’ 팸투어
[종합] 내년부터 TASF 이용료 인하
[종합] 여행업계 NEWS
[호텔리조트] 멀펄 리조트, 한국시장을 겨냥한다
[마케팅] 광동요리 진수 체험하세요
많이 본 기사
[골프] 겨울골프의 대명사 ‘태국’
[프로모션] 마닐라~베트남 크루즈 판매
[프로모션] ‘나의 최저가 항공권’ 이벤트
[프로모션] ‘암스테르담 컬렉션’ 선보여
[프로모션] 페루 유명커피 브랜드 ‘카페 델 페루’ 한국 상륙
[프로모션] ‘관광공사 33년’ 경험 살려 두보의 시 ‘언제나…’ 발길
[프로모션] 아메리칸항공 최경주재단 통해 주니어 골퍼 지원
[프로모션] 독일 ‘검은 숲’에서 늦가을 만끽
[마케팅] 로스앤젤레스국제공항 개항 90주년
[마케팅] PIC 나눔씨앗 리더십 캠프 성료 경남권 어린이 참여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