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종합] 더좋은여행, 재정위기 봉착 ‘휘청’

‘무리한 몸집 키우기’ 후유증인가…

  • GTN 김기령 기자
  • 게시됨 : 2018-08-03 오후 6:00:43


지난해 홈쇼핑과 온라인 홍보를 통해 볼륨을 확장해오던 더좋은여행(대표 양진호)이 재정적 위기에 봉착했다. 랜드 미수금 등 투자금을 받지 못한 대다수 거래처들이 더좋은여행의 재정 상태에 항의하며 고발 조치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더좋은여행은 맞춤여행 서비스인 ‘큐디’를 도입해 업계의 주목을 받았고 홈쇼핑에도 꾸준히 상품을 출시하는 등 이번 사태가 발생하기 전까지는 원만하게 운영하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져 충격이 더 크다.

 


더좋은여행은 “현재 가압류된 상태는 맞지만 곧 투자금을 받아 미수금을 갚을 것”이라며 거래처 사람들을 안심시켰다. 더좋은여행과 거래하고 있는 거래처들의 피해금액은 20억~30억 원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현재 더좋은여행은 모객을 전면 중단하고 피해보상에 주력하고 있는 상태다.

 


한 랜드사 대표는 “거래업체들과 미수금이 엄청난 것으로 안다”며 “회생할 가능성은 낮아보인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현 사태와 관련해 더좋은여행 관계자는 “피해보상은 환불 등의 절차를 통해 진행 중이며 거래처와의 문제는 단계별로 해결하고 있다”고 말하며 “8월 중순 안으로 재정비해서 활력을 되찾을 예정이니 기다려달라”는 입장을 전했다.

 


<김기령 기자> glkim@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종합] 인천~칼리보 재운항 현황
[종합] 양무승 KATA 회장 ‘관광 명예시장’ 위촉
[종합] ‘건강’ 주제 초청강연과 함께 PAG 송년회 개최
[종합] 모두투어-협력사 ‘화합의 간담회’
[랜드] 투어프로, 겨울 골프 시장 공략
[채널] 마이리얼트립, 월 거래액 130억
[기획] ‘오로지’ 홍콩에서만 가능한 ‘특별한 연말연시’
[종합] 서울시, ‘올해의 우수여행사’ 25곳 선정
[종합] 하나·모두투어, 11월 모객도 지난해 동월대비 감소세
[종합] 하나투어, ‘화장품 사업’까지 진출
많이 본 기사
[분석] 미주/대양주 11월 비수기, 운항·공급석 줄이기 돌입
[분석] 베트남 노선 취항 LCC, 모두 90% 이상 탑승률 기록
[프로모션] NEWS
[프로모션] 에어아시아, ‘세계 최고 저비용항공사’ 상 수상
[분석] 11월, 홍콩·마카오·타이베이 성수기 맞아
[프로모션] ‘탐나는 유럽 크루즈’ 특가 판매
[프로모션] CX, 홍콩 프로모션… 왕복항공권 30만원
[프로모션] 프리미어 호텔 모지코
[분석] 쌀쌀해진 날씨와 함께 움츠러든 유럽노선 탑승률 하락
[전략] 마케팅 NEWS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