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종합] ‘새로운 도약’ 롯데제이티비

박재영 단일 대표이사 취임… ‘한국 대표여행사’ 다짐

  • GTN 김기령 기자
  • 게시됨 : 2018-08-06 오전 8:27:24 | 업데이트됨 : 1분전

에디터 사진

 

 

롯데제이티비가 지난 1일부터 단일 대표이사 체제로의 변경 및 박재영 대표이사<사진 윗줄 왼쪽에서 일곱번째>취임을 기반으로 새로운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롯데’와 ‘JTB’의 합작회사인 롯데제이티비는 지난 2007년 창립 이래 공동대표이사 체제를 기반으로 여행업을 운영해왔다. 그러나 최근 실적이 지속 성장하는 등 양 사의 파트너십이 안정권에 접어들었다는 판단 아래 공동 대표이사 체제를 종료하고 단일 대표이사 체제로 전환했다. 이에 지난 1일 롯데제이비티 본사에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신임 대표이사 취임식을 진행했다.

 


롯데제이티비는 급변하는 시장 환경 속에서 더욱 빠르게 대응하고 국내 시장에 최적화된 여행사로써의 변모를 꾀하기 위해 이와 같은 결단을 단행했다.

 


박재영 신임 대표이사는 “급변하는 시장 상황에 발맞춰 고객의 기대보다 더 나은 가치를 창출하는 한국 대표 여행사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취임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번에 신임 대표이사로 취임한 박 대표는 서울대학교를 졸업하고 아시아나항공 여객영업본부 상무를 거쳐 지난 2014년 3월 롯데제이티비에 입사, 영업부문 본부장을 역임했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종합] 인천~칼리보 재운항 현황
[종합] 양무승 KATA 회장 ‘관광 명예시장’ 위촉
[종합] ‘건강’ 주제 초청강연과 함께 PAG 송년회 개최
[종합] 모두투어-협력사 ‘화합의 간담회’
[랜드] 투어프로, 겨울 골프 시장 공략
[채널] 마이리얼트립, 월 거래액 130억
[기획] ‘오로지’ 홍콩에서만 가능한 ‘특별한 연말연시’
[종합] 서울시, ‘올해의 우수여행사’ 25곳 선정
[종합] 하나·모두투어, 11월 모객도 지난해 동월대비 감소세
[종합] 하나투어, ‘화장품 사업’까지 진출
많이 본 기사
[분석] 미주/대양주 11월 비수기, 운항·공급석 줄이기 돌입
[분석] 베트남 노선 취항 LCC, 모두 90% 이상 탑승률 기록
[프로모션] NEWS
[프로모션] 에어아시아, ‘세계 최고 저비용항공사’ 상 수상
[분석] 11월, 홍콩·마카오·타이베이 성수기 맞아
[프로모션] ‘탐나는 유럽 크루즈’ 특가 판매
[프로모션] CX, 홍콩 프로모션… 왕복항공권 30만원
[프로모션] 프리미어 호텔 모지코
[분석] 쌀쌀해진 날씨와 함께 움츠러든 유럽노선 탑승률 하락
[전략] 마케팅 NEWS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