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분석 > 통계

[탑승률분석] 8월 항공사별 주요노선 탑승률

일본노선 여전히 국적 LCC 강세 유럽 등 장거리 노선 탑승률 저조

  • GTN 류동근 기자
  • 게시됨 : 2018-09-10 오전 9:20:03 | 업데이트됨 : 1분전

에어서울, 괌 노선 만석 기록

일본·중국노선 평균탑승률 높아

 

에디터 사진

 

7월에 이어 8월 성수기라는 말이 무색할 정도로 노선별 탑승률이 기대치를 밑돌았다. 특히 미주와 유럽 등 장거리 노선의 경우 예년 성수기에 비해 낮은 탑승률을 보여 장기적 불황을 실감케 했다.

 

 

 에디터 사진

 

일본노선은 여전히 국적 LCC들의 강세가 이어졌다. 도쿄와 오사카노선은 이스타항공이 각각 93%, 94%의 높은 탑승률을 기록했다. 후쿠오카노선은 제주항공이 93%의 탑승률을 보여 운항항공사 중 가장 높은 점유율을 보였다.

 

 

에디터 사진

 

사드여파로부터 조금씩 풀릴 조짐을 보이고 있는 중국노선은 중국항공사들이 강세를 보였다. 베이징 노선은 중국국제항공이 89%, 상하이노선은 춘추항공이 만석에 가까운 실적을, 칭다오노선은 중국동방항공이 96%의 탑승률을 기록했다.

 

 

에디터 사진 

 

동남아지역은 여전히 베트남 다낭노선이 가장 뜨겁게 달아올랐다. 다낭은 총 9개 항공사가 운항해 동남아에서 최다노선임을 과시했다. 가장 높은 탑승률은 에어서울이 95%를, 다음으로 티웨이항공이 91%의 실적을 나타냈다. 마닐라 노선은 제주항공이 87%, 방콕노선은 티웨이항공이 86%의 탑승률을 기록했다.

 

 

에디터 사진

 

 

장거리지역 가운데 유럽노선이 성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저조한 탑승률을 보였다. 파리노선에는 에어프랑스가 79%의 탑승률을 기록했으며, 이스탄불 노선은 아시아나항공이 79%로 1위를 차지했다. 로마노선은 알리탈리아항공이 83%의 높은 실적을 보였다.

 

 

에디터 사진

 

 

미주노선 역시 대체적으로 탑승률이 낮게 분석됐다. 로스앤젤레스 노선은 대한항공이 60%, 호놀룰루 노선은 하와이안항공이 75%, 벤쿠버 노선은 에어캐나다가 85%의 탑승률을 기록했다. 대양주 지역은 괌 노선에서 에어서울이 만석에 가까운 실적을, 사이판은 티웨이항공이 89%의 탑승률을 기록했다.

 

 

<류동근 국장> dongkeun@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종합] 중소여행사 카운터 업무 ‘희소식’
[종합] ‘여행사 블루칩’ 특수지역
[채널] 늦가을, 혼행족을 잡아라
[랜드사] 투어피디아, 포르투갈 일주 상품 출시
[종합] 전염병으로 인한 탑승률 적신호
[종합] 미국관광청 ‘스페셜리스트’ 팸투어
[종합] 내년부터 TASF 이용료 인하
[종합] 여행업계 NEWS
[호텔리조트] 멀펄 리조트, 한국시장을 겨냥한다
[마케팅] 광동요리 진수 체험하세요
많이 본 기사
[골프] 겨울골프의 대명사 ‘태국’
[프로모션] 마닐라~베트남 크루즈 판매
[프로모션] ‘나의 최저가 항공권’ 이벤트
[프로모션] ‘암스테르담 컬렉션’ 선보여
[프로모션] 페루 유명커피 브랜드 ‘카페 델 페루’ 한국 상륙
[프로모션] ‘관광공사 33년’ 경험 살려 두보의 시 ‘언제나…’ 발길
[프로모션] 아메리칸항공 최경주재단 통해 주니어 골퍼 지원
[프로모션] 독일 ‘검은 숲’에서 늦가을 만끽
[마케팅] 로스앤젤레스국제공항 개항 90주년
[마케팅] PIC 나눔씨앗 리더십 캠프 성료 경남권 어린이 참여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