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여행 > 패키지

[패키지] 하나·모두투어, 8월 실적 감소세

  • GTN 김기령 기자
  • 게시됨 : 2018-09-10 오전 9:22:20

 

하나투어와 모두투어의 올 8월 해외여행상품과 항공권 판매가 지난해 대비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하나투어는 올 8월 해외여행수요(항공권 판매 미포함) 29만7000여 명을 기록,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6.1% 감소했다.

 

 

해외여행 목적지 비중은 일본(35.2%), 동남아(34.7%), 중국(13.7%), 유럽(9.7%), 남태평양(5.0%), 미주(1.8%) 순이었다. 장거리 지역 중에서는 유럽이 37.1% 증가, 올 들어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인 반면, 미주는 24.5% 감소했다.

 

 

단거리 지역 중에서는 중국이 13.9% 늘었다. 자연재해로 인해 7월 여행수요가 전년 대비 마이너스를 기록했던 일본(-32.3%)은 8월 들어 감소폭을 마이너스 16.9%로 줄였다. 동남아는 여행수요가 7.9% 줄어든 가운데 베트남 쏠림 현상이 심화됐다. 베트남은 작년 8월 전체 동남아 여행수요의 20.2% 비중을 차지했던 것이 올 8월에는 26.4%로 높아졌다.

 

 

여행속성별로는 패키지여행이 1.5% 증가했고 자유여행속성 단품 판매량은 16.2% 줄었다. 현지투어 이용객이 14.8% 늘었으나 일본 여행시 주로 이용하는 교통패스 판매량이 전년 대비 20.5% 감소한 영향이다. 

 

 

한편 9월 해외여행수요(9월3일 기준)는 전년 대비 6.6%, 10월은 2.8% 감소 흐름을 보이고 있다.

 

 

모두투어는 8월 14만 9000명의 해외여행(현지투어 및 호텔 포함)과 10만 5000명의 항공권을 판매했다. 여행상품 - 3.7%, 항공권 판매 -6.2% 등 소폭 하락하는데 그쳤으나 해외입장권, 교통패스 등의 현지투어 판매가 30%대 역성장을 기록한 것이 전체 인원감소폭을 줄였다.

 

 

하지만 주력 매출처인 패키지 판매가 양호한 흐름을 보였고 9월이후 예약률이 전년동월대비 상승하고 있어 하반기에는 예년의 성장세를 되찾을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종합] 함께 힘을 모읍시다…관광인 신년인사회
[종합] ‘코스닥 상장’ 시동 건 노랑풍선
[종합] KATA 임원 확정
[종합] 대한항공, 몽골 독점노선 깨지나
[종합] 여행마스터, 홈페이지 오픈
[종합] LCC, 새해 초부터 치열한 경쟁전
[종합] 올해 첫 연휴… 설 모객률은 어떻습니까?
[랜드] 코카서스, 유럽 대안 新 목적지, 5월 대한항공 전세기로 인기 상승 기대
[기획] 지상낙원에서 마라톤을
[종합] 참좋은·롯데제이티비, 지상비 미리 결제
많이 본 기사
[호텔리조트] 에어비앤비 플러스, ‘독특한 디자인’ 눈길
[분석] 동남아 각 목적지 노선 다변화 두드러져
[종합] 인터파크투어와 자유투어, ‘다낭 5일’ 1만 콜 달성
[마케팅] 허츠, ‘통 큰’ 프로모션
[항공] 항공사 NEWS
[마케팅] 겨울절경 감상… ‘뉴욕의 3대 전망대’
[종합] 한국VS일본, ‘출국세 사용’ 어떻게 다른가
[종합] 평균 탑승률 80% ‘황금노선’
[분석] 미주 노선 일괄 하락에도 괌은 승승장구
[종합] 관협중앙회, 16일 신년인사회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