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분석 > 통계

[분석] 진에어, 마카오 노선 만석 기록해

국적 LCC, 탑승률 선두권 점령 중화항공 92.30%로 선방해

  • GTN 김미루 기자
  • 게시됨 : 2018-09-10 오전 9:24:58

지난 8월 마카오, 방콕, 타이페이, 홍콩 노선 중 항공사들의 탑승률이 두루 높게 나타난 노선은 마카오다.

 

에디터 사진

 

더욱이 진에어가 탑승률 100%를 보이며 마카오 노선의 인기를 증명하기도 했다.

 

 

마카오 노선에서 제일 많은 공급좌석을 가지고 있는 항공사는 에어마카오로 전체 공급좌석 중 40.39%를 차지했으며 제주항공이 31.44%의 점유율을 보여 그 뒤를 이었다.

 

 

에디터 사진

 

마카오 노선이 인기를 끈 이유는 여름방학 시즌과 휴가철을 맞아 패키지 수요와 FIT 수요가 맞물려 탑승률이 오른 것으로 분석된다.

 

 

방콕(신공항) 노선의 경우 공급좌석이 제일 적은 티웨이항공이 가장 높은 탑승률인 85.73%라는 수치를 이끌어냈으며 이스타항공이 83.11%, FSC로는 유일하게 타이항공이 80.35%의 탑승률로 나타났다.

 

 

타이항공은 전체 공급좌석 중 22.11%의 좌석을 보유해 대한항공 다음으로 높은 좌석비율을 보였다.

 

 

타이페이 노선에서는 중화항공이 탑승률 1위를 차지했다.

 

 

2만311석의 공급좌석을 1만8748명의 여객이 이용해 92.30%의 탑승률을 기록했으며 제주항공이 91.96%의 탑승률로 바짝 따라붙었다.

 

 

타이페이 노선의 경우 중화항공 외에도 중화민국의 항공사인 에바항공과 에바항공의 자회사인 유니항공과 같은 항공사가 80% 중반대의 탑승률을 보였다.

 

 

중화항공과 에바항공이 전체 공급좌석 중 40% 이상을 점유하고 있어 국적항공사들에 비해서는 모객에 더 유리한 조건인 것으로 보인다.

 

 

홍콩 노선에서는 국적 저비용항공사(이하 LCC)들이 탑승률 우위를 점했다.

 

 

특히 진에어와 에어서울이 90%대 후반의 거의 만석에 가까운 탑승률을 보였으며 이스타항공도 90%에 웃도는 실적을 이끌어냈다.

 

 

반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50~60% 중반대의 탑승률로 분석돼 홍콩항공에 밀리는 형국을 보였다.

 

 

홍콩항공은 양민항에 비해 밀리는 공급좌석수를 보유했으나 탑승률에서는 77.27%를 점하며 앞질렀다.

 

 

캐세이패시픽항공은 홍콩의 전체 공급좌석 중 32.76%, 대한항공 21.86%, 아시아나항공 15.84%의 점유율을 보였다.

 

 

특히 캐세이패시픽항공은 지난 8월에만 인천에서 홍콩으로 199번을 운항하며 한국인관광객 수요를 충족시켰다.

 

<김미루 기자> kmr@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종합] 함께 힘을 모읍시다…관광인 신년인사회
[종합] ‘코스닥 상장’ 시동 건 노랑풍선
[종합] KATA 임원 확정
[종합] 대한항공, 몽골 독점노선 깨지나
[종합] 여행마스터, 홈페이지 오픈
[종합] LCC, 새해 초부터 치열한 경쟁전
[종합] 올해 첫 연휴… 설 모객률은 어떻습니까?
[랜드] 코카서스, 유럽 대안 新 목적지, 5월 대한항공 전세기로 인기 상승 기대
[기획] 지상낙원에서 마라톤을
[종합] 참좋은·롯데제이티비, 지상비 미리 결제
많이 본 기사
[호텔리조트] 에어비앤비 플러스, ‘독특한 디자인’ 눈길
[분석] 동남아 각 목적지 노선 다변화 두드러져
[종합] 인터파크투어와 자유투어, ‘다낭 5일’ 1만 콜 달성
[마케팅] 허츠, ‘통 큰’ 프로모션
[항공] 항공사 NEWS
[마케팅] 겨울절경 감상… ‘뉴욕의 3대 전망대’
[종합] 한국VS일본, ‘출국세 사용’ 어떻게 다른가
[종합] 평균 탑승률 80% ‘황금노선’
[분석] 미주 노선 일괄 하락에도 괌은 승승장구
[종합] 관협중앙회, 16일 신년인사회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