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Travel > Trⓔnd

[패키지] 하나·모두 9월 실적 동반하락

  • GTN 김기령 기자
  • 게시됨 : 2018-10-08 오전 9:06:39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국내 대표 종합여행사인 하나투어와 모두투어의 9월 실적이 하락했다.

 

 

지난 6월부터 실적 상승세가 주춤하면서 지난 9월 하나투어의 해외여행수요(항공권 판매 미포함)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4% 감소했고 모두투어도 해외여행수요(항공권 판매 미포함)가 3% 감소했다.

 

 

하나투어에 따르면 해외여행 지역별 비중은 동남아(35.6%) > 일본(29.5%) > 중국(15.3%) > 유럽(10.8%) > 남태평양(5.4%) > 미주(3.3%) 순이었으며 지난 8월까지 35% 비중을 차지했던 일본이 최근 연이은 자연재해로 인해 주춤한 양상이라고 전했다.

 

 

전년 대비 여행수요는 유럽과 중국이 각각 16.9%, 15.2%씩 증가했고, 동남아(-9.4%), 일본(-32.6%), 남태평양(-13.0%), 미주(-23.5%) 등은 감소했다.

 

 

모두투어의 통계자료에 따르면 여행상품판매 지역별 비중은 동남아(34.3%) > 일본(26.9%) > 중국(18.5%) > 유럽(11.3%) > 남태평양(6.3%) > 미주(2.7%) 순으로 나타났다. 성장률 측면에서는 27.6%가 증가한 중국을 제외한 다른 지역은 모두 감소세를 뗬다.

 

 

특히 일본과 미주가 각각 49.3%, 34.7%씩 감소하면서 일본 지역의 지진과 태풍의 여파가 예상보다 컸음을 알 수 있다.

 

 

한편 지난달 역대최대판매를 기록한 여행박람회 매출이 10월부터 본격적으로 반영될 것으로 알려져 4분기에는 반전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남북평화관광협의회 출범
골드코스트 관광청장,부임 후 첫 방한
‘유럽 최대 팩토리 아웃렛’ 아웃렛시티 메칭엔 소개
“지속 가능한 하와이 여행”
네이버, ‘패키지 여행 채널’ 진출
‘조지아의 숨겨진 매력’ 세미나
스리랑카관광청 서울로드쇼
여행업계 동향
모두투어 업계 첫 다낭법인 설립
‘끊임없는 투자&발전’이 경쟁력
많이 본 기사
IMTM 참가사 모집
맥아더글렌 아웃렛, 베니스 & 비엔나 팸투어
위기가 기회다 기본에 충실한 차별화 전략
여름에는 캐나다의 퀘벡으로 떠나보자!
델타항공, 수제향수 등 새 여행용품 도입
여행열기 ‘후끈’… 막내린 대형 여행박람회
온라인투어 2019 소비자가 뽑은 소비자 만족대상 수상
‘북아일랜드 최고’ 갤검리조트
내일투어, 알프스 지역 및 소도시 여행상품 출시
‘막 내린’ 박람회, 올해는 어땠나요?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