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마케팅

[마케팅] ‘여유로운 즉흥 일정’ 이 좋아요

익스피디아 ‘2030혼행족’ 설문조사

  • GTN 김기령 기자
  • 게시됨 : 2018-10-08 오전 9:28:53

에디터 사진

 

익스피디아는 ‘혼행(혼자 떠나는 여행)’ 경험이 있는 2030 남녀 3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9월19일~21일)했다.

 

 

홀로 떠나는 여행은 ‘자유로움’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바쁜 일정(35.3%)보다는 여유로운 일정(59.7%)을, 꼼꼼히 계획한 일정(41%)보다는 즉흥적인 일정(58.3%)을 선호했다.

 

 

여행기간에 있어서도 긴 여행(30%)보다는 4박5일 이하의 짧은 일정(47.7%)에 대한 선호도가 높았다.

 

 

식비 또한 아끼지 않는 성향을 확인 할 수 있었다.

 

 

47%가 나 홀로 여행 중 지출을 아끼지 않는 항목 1위로 식사를 선택했고 관광(13%), 쇼핑(13%), 숙소(11.3%)가 뒤를 이어 1위와 큰 폭의 차이를 보였다.

 

 

대부분의 혼행객은 한 숙소에서 2박 이상(67%)머물렀으며, 도심에 위치한 중저가 숙박 시설(78.3%)을 선호했다.

 

 

30대의 경우 20대 혼행객보다 고급 숙박 시설에 상대적으로 높은 관심을 보였다.

 

 

항공편 또한 20대는 LCC(82.9%)를 압도적으로 선호했지만 30대 후반은 30.5%가 FSC를 선택해 편안함을 비중 있게 고려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설문조사 참가자 중 80%이상이 혼자 떠나는 여행의 높은 만족도를 표시했다. 특히 20대 여성의 만족도가 85%의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반면, ‘혼행’이기 때문에 가장 아쉬운 순간은 2인 이상의 인원이 필요한 식사나 액티비티가 불가능할 때(64.3%)였다.

 

 

문득 외로운 기분이 느껴질 때(38%)와 여행으로부터 얻는 추억을 나눌 사람이 없을 때(34.7%)도 아쉬움을 느끼는 순간으로 꼽혔다.

 

 

여행 트렌드가 많이 바뀌는 추세인 만큼 여행사는 이러한 상황에 맞게 발 빠르게 대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랜드] 골드클럽, 올겨울 수빅에 주력
[호텔리조트] 발리에서 생길 일
[프로모션] 필리핀관광부, 한국 향한 뜨거운 사랑 보여
[프로모션] 뉴욕관광청, 신임 아·태 지역 담당 이사 선임
[채널] 실적 부진한 하나투어 그 이유는?
[종합] 운항 재개한 간사이 노선
[종합] 베트남시장 주도한 비엣젯… 5년간 점유율·목적지, 모두 확대
[종합] 인터파크투어, ‘다낭 5일’ 6200콜 달성
[종합] 운항 재개한 간사이 노선
[종합] ‘관협중앙회 3파전’ 예상
많이 본 기사
[항공분석] 국내선 LCC 점유율, 60% ‘코 앞’
[호텔리조트] 팔레스 리조트, 멕시코의 정취를 더하다
[항공분석] LCC 탑승률 80%대 초반으로 감소
[호텔리조트] 리조트·항공사 합작… 블로거 팸투어 실시
[호텔리조트] 일본 여행 잠자리 선택은 신주쿠에서
[호텔리조트] 발리에서 생길 일
[항공분석] 외래객 입국자 성장률 꾸준, 7월에도 전년 대비 24.4% 증가
[랜드] 베스트랜드 10월 월례회의 개최
[랜드] 투어티티엘, 호주 겨울 상품 출시
[랜드] 골드클럽, 올겨울 수빅에 주력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