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종합] 상장 + 첫 해외법인, 노랑풍선 겹경사

  • GTN 김기령 기자
  • 게시됨 : 2018-11-05 오전 8:11:19 | 업데이트됨 : 1시간전

에디터 사진

 

 노랑풍선이 첫 해외현지법인을 지난달 설립한 데 이어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하면서 겹경사를 맞이했다.

 

 

노랑풍선의 상장예비심사 승인은 한국거래소와 코스닥시장 상장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지난 1일 확정됐으며 내년 상반기 코스닥 시장에 상장하게 된다. 이번 상장예비심사 승인은 지난 9월5일 상장예비심사청구서를 제출한 지 2개월만이다.

 

 

더불어 지난달 일본 후쿠오카에 첫 일본현지법인 ‘YBJ(YellowBalloon Japan)’를 설립해 일본 내 노랑풍선의 브랜드 지위를 높여 일본 내 여행관련 사업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노랑풍선 측은 “해외법인 설립과 상장예비심사 승인을 계기로 기업가치 상승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김기령 기자>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종합] 함께 힘을 모읍시다…관광인 신년인사회
[종합] ‘코스닥 상장’ 시동 건 노랑풍선
[종합] KATA 임원 확정
[종합] 대한항공, 몽골 독점노선 깨지나
[종합] 여행마스터, 홈페이지 오픈
[종합] LCC, 새해 초부터 치열한 경쟁전
[종합] 올해 첫 연휴… 설 모객률은 어떻습니까?
[랜드] 코카서스, 유럽 대안 新 목적지, 5월 대한항공 전세기로 인기 상승 기대
[기획] 지상낙원에서 마라톤을
[종합] 참좋은·롯데제이티비, 지상비 미리 결제
많이 본 기사
[호텔리조트] 에어비앤비 플러스, ‘독특한 디자인’ 눈길
[분석] 동남아 각 목적지 노선 다변화 두드러져
[종합] 인터파크투어와 자유투어, ‘다낭 5일’ 1만 콜 달성
[마케팅] 허츠, ‘통 큰’ 프로모션
[항공] 항공사 NEWS
[마케팅] 겨울절경 감상… ‘뉴욕의 3대 전망대’
[종합] 한국VS일본, ‘출국세 사용’ 어떻게 다른가
[종합] 평균 탑승률 80% ‘황금노선’
[분석] 미주 노선 일괄 하락에도 괌은 승승장구
[종합] 관협중앙회, 16일 신년인사회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