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주요기사

[종합] 하이난 호황, 다시 기대합니다

하이난 국제관광섬 설명회

  • GTN 이원석 기자
  • 게시됨 : 2018-11-05 오전 8:33:53 | 업데이트됨 : 1시간전

에디터 사진

 

지난해부터 한국인관광객

전년 동기 대비 43%나 늘어

‘올해 10만 명 방문’ 예상

 

중국 하이난(해남도)이 10여 년 전의 한국인 방문 호황을 꿈꾸고 있다.

 

 

지난해 하이난을 찾은 한국인 관광객은 9만158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43%가 증가했다. 올 상반기에는 5만 명을 넘어 올해는 10만 명 이상이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 등 10여 년 전 국내 및 중국국적 항공사들이 앞 다퉈 전세기 운항을 시작한 때를 연상케 하고 있다.

 

 

특히, 최근 하이난은 여행 위주의 관광산업을 시작으로 여행 시장의 붐을 조성하기 시작했다. 하이난은 지난 1일 한·중 고위급 인사들이 참여한 가운데 신라호텔에서 대형설명회를 개최해 국제관광섬으로써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선샤오밍 하이난성 인민정부 성장이 직접 참석해 하이난을 홍콩이나 싱가포르 못지않은 자유무역항으로 발전시키겠다는 전략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하이난은 생태문명 시험구와 국제 관광소비 센터로 더욱 발전할 전망이다.

 

 

‘동양의 하와이’라 불리는 하이난은 수많은 골퍼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골프여행으로 이미 명성이 자자하다. 골프여행은 물론 섬 전역에 줄기처럼 뻗어있는 온천수를 통해 즐기는 온천관광 등 특색 있는 여행도 가능하다.

 

 

여행 중 하이난에 거주하는 원주민들의 생활문화를 공유하고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경험은 기존 정형화된 패키지 여행과는 색다른 경험을 즐길 수 있으며, 사방이 바다로 둘러싸인 섬의 구조상 가슴이 탁 트이는 해변을 감상할 수 있다.

 

 

또한, 7성급 초호화 리조트 ‘아틀란티스 호텔(Atlantis Hotel)’이 두바이, 뉴욕에 이어 전 세계에서 하이난 하이탕베이에 세 번째로 지난 5월에 오픈했다.

 

 

한편, 하이난 국제관광섬 대형설명회를 참석하기 위해 지난달 31일에 한국을 방문한 쑨영 관광·방송·문화·체육부 청장은 본지와의 인터뷰에서 “하이난만의 열정과 매력을 알리고자 한국을 방문했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방한을 통해 한·중 교류에 적극 참여하겠다”며 “겨울 시즌에도 더욱 많은 한국인 여행객이 하이난을 방문하셔서 따뜻한 햇살 속에서 여행을 즐기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이원석 기자> lws@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종합] 중소여행사 카운터 업무 ‘희소식’
[종합] ‘여행사 블루칩’ 특수지역
[채널] 늦가을, 혼행족을 잡아라
[랜드사] 투어피디아, 포르투갈 일주 상품 출시
[종합] 전염병으로 인한 탑승률 적신호
[종합] 미국관광청 ‘스페셜리스트’ 팸투어
[종합] 내년부터 TASF 이용료 인하
[종합] 여행업계 NEWS
[호텔리조트] 멀펄 리조트, 한국시장을 겨냥한다
[마케팅] 광동요리 진수 체험하세요
많이 본 기사
[골프] 겨울골프의 대명사 ‘태국’
[프로모션] 마닐라~베트남 크루즈 판매
[프로모션] ‘나의 최저가 항공권’ 이벤트
[프로모션] ‘암스테르담 컬렉션’ 선보여
[프로모션] 페루 유명커피 브랜드 ‘카페 델 페루’ 한국 상륙
[프로모션] ‘관광공사 33년’ 경험 살려 두보의 시 ‘언제나…’ 발길
[프로모션] 아메리칸항공 최경주재단 통해 주니어 골퍼 지원
[프로모션] 독일 ‘검은 숲’에서 늦가을 만끽
[마케팅] 로스앤젤레스국제공항 개항 90주년
[마케팅] PIC 나눔씨앗 리더십 캠프 성료 경남권 어린이 참여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