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Analysis > 특집

[통계천국] 다사다난한 2018년, 항공사들에겐 행복한 성장통

  • GTN 김미루 기자
  • 게시됨 : 2019-01-03 오후 3:18:01 | 업데이트됨 : 4일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에디터 사진

 

2018년 항공업계는 다사다난했다. 항공사 오너 갑질, 기내식 대란, 노선 제한과 같은 사건 사고뿐만 아니라 유난히 잦았던 자연재해 때문에 국적항공사를 포함한 외국적항공사들은 난항을 겪기도 했다.

 

에디터 사진

 

에디터 사진

 

항공사들은 어려움을 뒤로한 채 2018년도 64만3560건(1월~11월 기준)의 국제선 운항횟수를 기록했으며 항공여객 1억 명 시대로의 문을 열었다.

 

 

지난해는 인천국제공항의 슬롯 포화상태로 지방공항들이 반사적으로 이익을 보게 됐다. 인천국제공항에 기존 취항하려던 노선이 비교적 한가한 슬롯인 청주나 무안국제공항으로까지 눈을 돌리게 되면서 지방노선은 더욱 다양해졌다.

 

에디터 사진

 

에디터 사진

 

지방에서는 저비용항공사들이 주로 많이 취항을 해 일본, 중국과 같은 근거리 여행지 붐이 일었으며 타이베이와 베트남, 방콕 노선이 이를 더욱 뒷받침해줬다.

 

 

인천국제공항에서는 중국노선으로 가장 많이 운항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여객 수에서는 일본 노선으로 가는 여객에게 다소 밀렸다. 베트남 노선은 지방공항에서도 최다 운항 노선 TOP4를 차지한 데 이어 인천국제공항에서도 최다 운항하는 노선 TOP3에 자리해 인기를 방증하기도 했다.

 

<김미루 기자> kmr@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남북평화관광협의회 출범
골드코스트 관광청장,부임 후 첫 방한
‘유럽 최대 팩토리 아웃렛’ 아웃렛시티 메칭엔 소개
“지속 가능한 하와이 여행”
네이버, ‘패키지 여행 채널’ 진출
‘조지아의 숨겨진 매력’ 세미나
스리랑카관광청 서울로드쇼
여행업계 동향
모두투어 업계 첫 다낭법인 설립
‘끊임없는 투자&발전’이 경쟁력
많이 본 기사
IMTM 참가사 모집
맥아더글렌 아웃렛, 베니스 & 비엔나 팸투어
위기가 기회다 기본에 충실한 차별화 전략
여름에는 캐나다의 퀘벡으로 떠나보자!
델타항공, 수제향수 등 새 여행용품 도입
여행열기 ‘후끈’… 막내린 대형 여행박람회
온라인투어 2019 소비자가 뽑은 소비자 만족대상 수상
‘북아일랜드 최고’ 갤검리조트
내일투어, 알프스 지역 및 소도시 여행상품 출시
‘막 내린’ 박람회, 올해는 어땠나요?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