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통계천국] 여행사, ‘변화 노력’ 효과… 불황에도 패키지이용객 증가

  • GTN 김기령 기자
  • 게시됨 : 2019-01-03 오후 3:32:57 | 업데이트됨 : 4일전

에디터 사진

 

해외여행객 3000만 시대다. 해외여행 수요가 늘어나는 만큼 여행사들의 지난해 패키지 송출 인원도 전년 대비 증가했다.

 

 

에디터 사진

 

 

주요 4개 여행사의 2018년 해외송출인원이 2016년 595만명에서 695만명으로 늘었다. FIT 시장에 밀려 패키지 시장이 고전할 것이라는 예상을 보란 듯이 뒤집었다. 패키지와 FIT의 경쟁으로 볼 것이 아니라 서로 상생하는 여행 형태라는 분석이 나오는 이유다.

 

 

 

에디터 사진

 

 

하지만 악재도 겹쳤다. 지난해 한 해 동안 전 세계 증시 불안에 여행주가가 반토막이 났고 저가 패키지상품의 증가로 여행사들의 패키지 수익은 감소했다.

 

 

뿐만 아니라 글로벌 OTA와의 경쟁에서 밀리면서 단품 수요가 급격히 줄었다. 수익성이 하락하자 영업이익도 급감했다. 지난해 3분기까지 집계된 주요 상장여행사의 영업이익은 30~50%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여행사들도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 빠르게 발전하는 여행시장의 판도에 맞춰 패키지여행에서만 누릴 수 있는 테마여행상품, 셀럽과 함께 하는 여행상품을 만들고 FIT를 접목시켜 새로운 시도에 나서는 등의 움직임을 보였다.

 

 

<김기령 기자> glkim@gtn.co.kr

 

 

에디터 사진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종합] 함께 힘을 모읍시다…관광인 신년인사회
[종합] ‘코스닥 상장’ 시동 건 노랑풍선
[종합] KATA 임원 확정
[종합] 대한항공, 몽골 독점노선 깨지나
[종합] 여행마스터, 홈페이지 오픈
[종합] LCC, 새해 초부터 치열한 경쟁전
[종합] 올해 첫 연휴… 설 모객률은 어떻습니까?
[랜드] 코카서스, 유럽 대안 新 목적지, 5월 대한항공 전세기로 인기 상승 기대
[기획] 지상낙원에서 마라톤을
[종합] 참좋은·롯데제이티비, 지상비 미리 결제
많이 본 기사
[호텔리조트] 에어비앤비 플러스, ‘독특한 디자인’ 눈길
[분석] 동남아 각 목적지 노선 다변화 두드러져
[종합] 인터파크투어와 자유투어, ‘다낭 5일’ 1만 콜 달성
[마케팅] 허츠, ‘통 큰’ 프로모션
[항공] 항공사 NEWS
[마케팅] 겨울절경 감상… ‘뉴욕의 3대 전망대’
[종합] 한국VS일본, ‘출국세 사용’ 어떻게 다른가
[종합] 평균 탑승률 80% ‘황금노선’
[분석] 미주 노선 일괄 하락에도 괌은 승승장구
[종합] 관협중앙회, 16일 신년인사회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