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종합 > 칼럼/기고

[트래블캡슐] 엘트래블, 지금껏 알지 못한 대만의 매력

  • GTN 이원석 기자
  • 게시됨 : 2019-02-11 오전 9:10:40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에디터 사진

 

쌀쌀한 국내의 겨울날씨를 피하고자 해외여행을 계획중인 이들의 대부분은 따뜻한 남쪽 나라를 그리워한다. 그중에서도 국민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 여행지 중 하나가 대만이다.

 

 

대만은 국내 여행객들이 가장 선호하는 ‘근거리·단기간’의 메리트를 동시에 갖고 있어 매년 수많은 관광객이 대만을 방문하고 있다. 하지만 대만을 찾는 여행객들의 행선지는 대부분 타이베이를 중심으로 한 대만 북부지역을 가장 많이 방문한다.

 

 

대만 전문 랜드업을 17년간 이어오고 있는 강흥구 엘트래블 대표는 “타이베이 여행도 물론 매력이 넘치지만 남부와 중부지역에서도 다양한 매력을 즐길 수 있다”며 “대표적으로 남부지역에는 가오슝, 중부지역에는 아리산 등이 있으며, 골프·트래킹·자전거여행·축제 등 다양한 테마여행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지난 2002년에 엘트래블을 설립한 강 대표는 24년의 업계 내 노하우를 갖고 대만, 사이판, 팔라우 지역의 상품을 개발하고 판매중이다. 뿐만 아니라 대만 항공업계에서 입지가 가장 넓은 중화항공과 연합 상품을 선보여 동종업계 내 차별화된 강점을 갖고 있다.

 

 

전문성도 뛰어나다. 3박4일 일정으로 구성된 VIP 골프여행, 최고급 호텔에서 보내는 허니문, 가족을 위한 럭셔리 크루즈상품 등 다양한 테마여행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신들의 정원이라 불리는 팔라우 4박5일 상품을 단독으로 판매하고 있어 고객 만족도가 매우 높다. 본 상품을 통해 팔라우의 명소 밀키웨이, 젤리피시 레이크, 롱비치 등 10여 개의 아름다운 포인트를 둘러볼 수 있다.

 

 

고객의 만족을 최우선의 가치로 여기는 강 대표는 “자금력이 부족한 영세업체들이 일정을 그대로 베낀 상품을 출시해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고 있는 악순환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지만 전문성이 필요한 시점에서 특별한 전략 없이는 버티기 힘들 것”이라고 전했다.

 

 

<이원석 기자> lws@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종합] 분식회계 의혹만으로도 휘청
[종합] 시끄러운 ‘하나투어’
[종합] 설립 8주년 맞은 모두투어 북경 법인
[종합] ‘시대 변화’에 유연한 경쟁력 있는 조직 만들겠다
[호텔리조트] 아웃리거 리조트, 한국마켓에 더 집중
[호텔리조트] 샌즈 리조트 마카오, 쇼케이스 개최
[종합] 변동현 관광 MICE 본부장
[종합] OZ 조직개편
[종합] 실크에어, ‘부산~싱가포르’ 신규취항 기념식
[랜드] ‘25년 연속’ 미국 최고의 컨벤션 도시 라스베이거스
많이 본 기사
[호텔리조트] 아웃리거 리조트, 한국마켓에 더 집중
[호텔리조트] ‘MICE는 웨스틴 블루베이하이난’ 유니홀리데이, 여행사와 팸트립 진행
[분석] 최근 3개월, 상하이 노선은 연일 상승곡선
[호텔리조트] JW 메리어트 푸꾸옥 에메랄드 베이, 스타 셰프가 선사하는 ‘미식의 향연’
[종합] 분식회계 의혹만으로도 휘청
[종합] 시끄러운 ‘하나투어’
[호텔리조트] 청청패션·디스코·LP판… 서울드래곤시티에서 즐기는 ‘레트로 파티’
[종합] 매년 늘어가는 관광수지 적자 주범은 ‘해외여행’ 아닙니다
[호텔리조트] ‘포시즌스 호텔 아스티르 팰리스 아테네’ 오픈
[호텔리조트] 샌즈 리조트 마카오, 쇼케이스 개최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