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Transfer > Others

[항공] 가장 인기 많은 노선은 ‘김해~장가계’

LCC 단독노선, 어디가 잘되나 ? <上 ? 동북아>

  • GTN 김미루 기자
  • 게시됨 : 2019-03-11 오전 8:30:08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BX, 단독노선 최다취항 ? 가장 우수한 실적 보유

 

에디터 사진

 

본지는 국적 저비용항공사(LCC)들의 단독노선을 동북아(일본, 중국)와 동남아 노선으로 나눠 2회 동안 게재한다. 먼저 이번호에서는 국적 LCC들의 동북아 노선의 단독노선과 탑승률에 대해 분석했다.

<김미루 기자> kmr@gtn.co.kr

 

 

국적 LCC가 취항하는 단독노선에 가장 인기가 많은 노선은 에어부산의 김해~장가계 노선으로 집계됐다. 해당 노선은 지난해 1월과 2월을 제외한 전월 거의 만석에 육박하는 탑승률을 보유하며 94.9%라는 평균 탑승률을 기록했다.

 

 

에어부산은 국적 항공사 중 8개의 단독노선을 최다 보유하고 있으며 지난해 이들 실적은 모두 80%를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에어부산의 김해~산야 노선 다음으로는 김해~가오슝 90.1%, 김해~산야 노선에서는 89.4%의 평균 탑승률을 보였다.

 

 

지난해 일본 단독노선 중에서 가장 실적이 우수했던 노선은 제주항공의 인천~마쓰야마 노선이다. 평균 탑승률은 86.7%로 숄더시즌에 해당되는 3, 4월에 탑승률 90%를 웃돌며 가장 우수한 실적을 냈다.

 

 

에어서울의 인천~시즈오카 노선 또한 85%에 웃도는 평균 탑승률을 보여 일본 단독노선 2위를 차지했다. 에어서울이 단독으로 운항하는 나가사키 노선은 7월부터 10월까지 55%의 부진한 탑승률을 기록해 전체 탑승률(64.9%)에도 영향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히로시마 노선도 1월과 2월 57.5%라는 부진한 탑승률을 보였지만 그 밖의 달에 전반적으로 70%대의 탑승률을 유지해 지난해를 평균 탑승률 70.5%로 마무리했다.

 

 

반면 7년 전 중단됐다가 다시 운항하게 된 이스타항공의 인천~이바라키 노선은 운항을 시작한 달인 7월과 8월 80%에 가까운 실적을 냈지만 9월부터 12월까지 탑승률 실적이 좋지 않아 60% 초반대의 평균 탑승률을 보여 아쉬움을 남겼다.

 

 

지난해 7월13일부터 복항하게 된 진에어의 제주~시안 노선은 평균 탑승률 63.5%의 실적을 기록했다. 복항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 중국 노선이 확실히 풀리지 않았음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캐나다 알버타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투어’
성황리에 끝난 ‘홍콩 관광교역전’
홋카이도, 관광 설명회·토크콘서트 성료
‘JW 메리어트 몰디브’ 론칭
호텔 + 단독 차량까지 원스톱 예약
“목생도사 전생현사”
데스크가 업계 임원에게 묻다
온라인투어, SI 선포 & CCO 임명식
세계항공운송정상회의 개최
라오항공, 내달부터 GSA체제로 운영
많이 본 기사
모두투어 메가세일 대박 예감
홍콩 익스프레스, 가족의 달 항공 특가 프로모션 실시
홍콩, 타이베이 및 미주 5개 도시 특가 판매
박임석 신임 대표
인유성 신임 대표
[위클리 홈쇼핑] 여행박사의 ‘다낭/호이안 5일’ 9300콜
주간 탑승률 분석
아시아나, ‘하바롭스크·사할린·델리·시카고’ 운휴
‘의미 없는’ 고정환율
펫팸족 2명 중 1명, 반려동물과 여행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