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분석 > 지역

[분석] 베트남 관광객, 전년 대비 72% 증가

2019년 2월 여행통계

  • GTN 김미현 기자
  • 게시됨 : 2019-04-11 오후 1:53:46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에디터 사진

방한 외래객 아시아 · 중동 여행객 늘고, 구 · 미주 감소

구 · 미주 지역 관광객은 모두 감소··· 전년 평창 올림픽 기저 효과

여행객 1인당 지출 금액은 지속적 감소

 

 

방한 외래객은 120만1802명으로 전년 대비 15%, 해외여행을 떠난 내국인은 261만7946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3.3% 증가했다.

 

 

방한 외래객의 국가별 의존도는 여전히 중국과 일본이 가장 높은 가운데, 전년 대비 증가율에서는 베트남과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에디터 사진

 

에디터 사진

 

2월 한국을 찾은 중국인 여행객 수는 45만3379명으로 2월 전체 입국자 수의 37.7%를 차지한다. 중국인 관광객은 춘절(2월4~10일) 성수기 및 개별 여행객을 중심으로 여행수요가 늘어나면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31.3% 증가했다.

 

 

인바운드 시장에서 두 번째로 큰 규모를 자랑하는 일본 여행객도 전년 대비 26.7% 증가했다. 젊은 층의 개별여행객을 중심으로 한 한국 방문 수요가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전년 동계올림픽 방한 수요 감소에 따른 기저효과가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

 

 

2월 한국을 찾은 일본 여행객은 21만3200명으로 이는 2월 전체 방한객 수의 17.7%에 해당한다.

 

 

2월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인 베트남 관광객의 성장이 주목할 만하다. 2월 한국을 찾은 베트남 관광객은 4만2181명으로 전체 입국자 수에 3.5%에 미치는 수준이지만 전년 동월 대비 72.1%, 지난 1월(2만183명) 대비 109% 이상 증가한 수치다.

 

 

이렇듯 베트남의 괄목할만한 성장은 지난해 12월3일부터 실시된 비자 간소화 정책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비자 간소화 정책으로 방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성장세를 유지한 가운데 설 연휴가 맞물리면서 크게 증가했다는 분석이다.

 

 

이밖에 중앙 연방일(2월1~6일)과 주말, 설 등 휴일 집중과 항공편 확대로 인해 말레이시아 관광객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2%로 크게 증가했으며, 설 기간 화교 등을 중심으로 한 인도네시아 관광객 또 전년 동월 22.9% 늘었다.

 

 

반면 구미주, 기타 지역의 관광객은 평창 올림픽 기저 효과로 전년 동월 대비 모수 감소 추이를 보였다. 국가 내 경기 침체가 맞물린 독일(-28.3%)이 가장 크게 줄었으며 영국(-23.8%)과 프랑스(-19.9%), 캐나다(-17.6%), 미국(-12.6%) 관광객도 감소했다.

 

 

부가세 인상 및 원유가격 상승 등으로 국내 여행경비(2-3% 증가)대비 해외여행비용(10-18% 증가) 부담이 더욱 커지면서 방한 수요가 감소한 러시아 여행객은 전년 동월 대비 4.3% 줄었다.

 

 

한편 방한 외래객과 국민 해외여행객의 증가세와 달리 외래객 및 해외여행객 1인당 지출금액은 모두 꾸준히 감소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2월 외래객 1인당 지출금액은 922달러, 국민 해외여행객 1인당 지출금액은 787달러로 각각 전년 대비 12.2%, 20% 감소했다. 또 관광수입 11억1000달러, 관광지출 20억6000달러로 2월 관광수지는 9억5000달러 적자다.

 

<김미현 기자> julie@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광고 AD
이번호 주요기사
[종합] 분식회계 의혹만으로도 휘청
[종합] 시끄러운 ‘하나투어’
[종합] 설립 8주년 맞은 모두투어 북경 법인
[종합] ‘시대 변화’에 유연한 경쟁력 있는 조직 만들겠다
[호텔리조트] 아웃리거 리조트, 한국마켓에 더 집중
[호텔리조트] 샌즈 리조트 마카오, 쇼케이스 개최
[종합] 변동현 관광 MICE 본부장
[종합] OZ 조직개편
[종합] 실크에어, ‘부산~싱가포르’ 신규취항 기념식
[랜드] ‘25년 연속’ 미국 최고의 컨벤션 도시 라스베이거스
많이 본 기사
[호텔리조트] 아웃리거 리조트, 한국마켓에 더 집중
[호텔리조트] ‘MICE는 웨스틴 블루베이하이난’ 유니홀리데이, 여행사와 팸트립 진행
[분석] 최근 3개월, 상하이 노선은 연일 상승곡선
[호텔리조트] JW 메리어트 푸꾸옥 에메랄드 베이, 스타 셰프가 선사하는 ‘미식의 향연’
[종합] 분식회계 의혹만으로도 휘청
[종합] 시끄러운 ‘하나투어’
[호텔리조트] 청청패션·디스코·LP판… 서울드래곤시티에서 즐기는 ‘레트로 파티’
[종합] 매년 늘어가는 관광수지 적자 주범은 ‘해외여행’ 아닙니다
[호텔리조트] ‘포시즌스 호텔 아스티르 팰리스 아테네’ 오픈
[호텔리조트] 샌즈 리조트 마카오, 쇼케이스 개최
매일 주요 기사 및 블로그 게시물을 이메일로 받습니다.
광고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