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국적 LCC 중국 노선 진출 ‘코 앞’

일본 노선에서는 에어서울 강세

  • GTN 김미루 기자
  • 게시됨 : 2019-05-10 오후 5:45:25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지난 4월은 에어서울의 일본 노선 강세와 한·중 항공회담에서의 저비용항공사의 중국 노선 운수권 확보로 동북아 노선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는 달이었다. 인천에서 일본으로 가는 노선 중에서는 오사카 노선이 81%의 평균탑승률을 보였고 중국 노선 중에서는 베이징이 93%에 달하는 실적을 보여 중국 노선의 회복세를 알렸다. 일본과 중국 주요 지역의 탑승률과 중국 노선 운수권 배분결과를 정리, 분석해봤다. <김미루 기자> kmr@gtn.co.kr

 

에디터 사진

 

일본 노선에 주력한 탓일까. 지난 4월은 에어서울 일본노선이 탑승률 상위권에서 활약하는 모습을 보였다.

인천에서 도쿄, 오사카로 가는 노선에서 각각 86%, 99%에 달하는 실적을 내며 해당 지역에 취항한 항공사 중에서 가장 높은 탑승률을 기록했다.

인천에서 후쿠오카로 가는 노선에서는 티웨이항공이 86%의 가장 높은 탑승률을 보여 해당 노선 1위를 차지했다.

 

중국으로 향하는 노선에서는 중국국적 항공사들의 공급좌석 수 및 탑승률이 돋보였다. 베이징으로 향하는 노선에서는 중국국제항공이 가장 높은 공급좌석 비율(37%)로 나타났고 탑승률 또한 98%라는 거의 만석에 달하는 실적을 보였다.

인천에서 푸동/상하이 노선으로 가는 항공사 중에서는 춘추항공이 94%의 가장 높은 탑승률을 보였다.

베이징, 푸동, 칭다오 노선 중 유일하게 저비용항공사(LCC)가 운항을 하는 칭다오 노선에서는 제주항공이 94%의 탑승률을 보여 해당 노선 1위를 달성했다.

 

에디터 사진

지난 5월2일 국토부가 주최하는 한·중 항공회담에서 제주항공이 주4회, 티웨이항공이 주3회 취항할 수 있는 운수권을 받아 향후 베이징으로 향하는 국적항공사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이번 항공회담에서는 LCC의 취항기회 확대를 위해 LCC 위주의 운수권 배분이 이뤄졌고 이 중 제주항공과 티웨이항공이 가장 많은 수혜를 받을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운수권을 배분받은 항공사들은 항공당국의 허가, 지상조업 계약 등의 운항준비 기간을 거쳐 빠르면 3~4개월 내에 취항이 가능하다.

 

국토부는 이에 대한 운수권 배분으로 인해 “현재 독점 운항 중인 44개 노선 중 항공수요가 높은 인천~선양, 인천~난징 등 14개 노선에 LCC 중심으로 신규 취항하게 돼 독점이 해소되고 보다 다양한 운항 스케줄과 낮은 운임 등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의견을 전했다.

 

한편, 여객 운수권 배분 전에는 국적 대형항공사가 89.5%, 저비용항공사가 10.5%를 점유했었으나 배분 후 각각 71.9%, 28.1%의 점유율을 보유하게 됐다.

 

에디터 사진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여행업계 큰 별 지다”
크루즈 여행 시 뜻하지 않은 사고 대처법
4차 산업혁명시대 스마트 인솔
방콕부터 치앙마이까지… 익숙하면서 새로운 태국 여행
일본 방문객 줄어들자 대체지역 플러스 성장
2019년 6월 여행통계 방한 외래객 15% 증가
방한외래객 147만6218명, 전년 대비 15.1% 증가
‘데이터풀 활용… 항공사업채널 넓히겠다’
관광청, 있기는 하나요?
‘롯데관광개발 · 참좋은여행’은 흑자 달성
이번호 주요기사
창업이래 가장 큰 위기 봉착
관협중앙회 ‘관광지 바가지요금’ 긴급회의
여행사를 계속 해야 할까요?
KRT ‘싱가포르, 바탐5/6일’ 7200콜 달성
여름 인기 여행지로 떠오른 몽골 노선
100만원 상품 팔면 5만원 남는다
익스피디아 TAAP 예약량 1500만건
유럽시장, 여름 이어 ‘추석’도 침체
‘GDS 비용 개선’… KATA, BSP위원회 개최
OZ, 내달 15일부터 푸꾸옥 운항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