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Travel > Event

에어뉴질랜드, 달라지는 점은?

팀 스완 한국 지사장 영입, 첫 운임 설명회 진행

  • GTN 김미루 기자
  • 게시됨 : 2019-05-10 오후 7:31:02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에디터 사진

 

 

오는 11월23일부터 인천~오클랜드 직항을 띄우게 된 에어뉴질랜드가 운임 설명회 및 자사 최신 정보를 공유하는 자리를 가졌다. 뉴질랜드 본사 및 일본 브랜드 커뮤니케이션 팀에서도 행사에 참여해 한국시장에 대한 관심과 홍보에도 더욱 주력할 것을 알렸다.

 

 

 

에어뉴질랜드의 운항일정은 NZ75편을 이용해 오클랜드에서 12:00 출발, 인천에 19:55 도착, NZ76편은 인천에서 21:45 출발, 오클랜드에 12:55+1 도착하는 일정이다. 11월23일 주3회(월·목·토) 일정이며 12월23일부터 2020년 2월22일까지는 월·수·목·토·일 주5회 운항한다.

 

 

 

여행사 수수료와 관련해서는 기존 7%에서 3%로 변경할 예정이며 자세한 사안은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할 것이라 밝혔다.

또한 싱가포르 경유편을 추가 한 것에 대해 클로비스 페리에 한일 총괄 지사장은 “홍콩, 오사카, 상해 경유편이 있었지만 아시아태평양 지역 노선 강화하기 위해 이번에 싱가포르 루팅을 포함했다. 더욱 다양한 스케줄을 이용해 뉴질랜드를 방문하도록 마켓을 키우는데 집중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기내 엔터테인먼트는 한국어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며 입국신고서 또한 기내지에 한국 작성법을 안내 구비해 놓고 한국인 승무원 또한 채용해 한국 손님들의 편의성을 도울 예정이다.

 

 

 

인센티브 그룹 진행에 대해서는 좌석 상황에 따라 그룹 지원을 할 것이며 에어뉴질랜드 지사에서 GRP PNR을 생성, 그룹좌석 사용률은 78~85%로 예정하고 있다. (TL:7D, Name TL:14D)

 

 

 

또한 오는 6월3일까지 직항취항 특가 행사 및 부킹 콘테스트를 진행해 여행사들에게 발권을 더욱 도모하고 있다.

 

 

 

이밖에 13년 동안 호주 브리즈번에서 근무했던 팀 스완(TIM SWAN)을 한국 지사장으로 임명해 6월 이후 한국에 상주하는 계획으로 한국시장에 더욱 집중하겠다는 입장이다. 또한 현재 에어뉴질랜드 GSA를 7년 동안 담당하고 있는 샤프에비에이션과는 함께 계속 간다고 밝히며 박은정 여객영업팀 부장을 ‘에어뉴질랜더’로 영입했다.

 

 

 

<김미루 기자> kmr@gtn.co.k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여행업계 큰 별 지다”
크루즈 여행 시 뜻하지 않은 사고 대처법
4차 산업혁명시대 스마트 인솔
방콕부터 치앙마이까지… 익숙하면서 새로운 태국 여행
일본 방문객 줄어들자 대체지역 플러스 성장
2019년 6월 여행통계 방한 외래객 15% 증가
방한외래객 147만6218명, 전년 대비 15.1% 증가
‘데이터풀 활용… 항공사업채널 넓히겠다’
관광청, 있기는 하나요?
‘롯데관광개발 · 참좋은여행’은 흑자 달성
이번호 주요기사
창업이래 가장 큰 위기 봉착
관협중앙회 ‘관광지 바가지요금’ 긴급회의
여행사를 계속 해야 할까요?
KRT ‘싱가포르, 바탐5/6일’ 7200콜 달성
여름 인기 여행지로 떠오른 몽골 노선
100만원 상품 팔면 5만원 남는다
익스피디아 TAAP 예약량 1500만건
유럽시장, 여름 이어 ‘추석’도 침체
‘GDS 비용 개선’… KATA, BSP위원회 개최
OZ, 내달 15일부터 푸꾸옥 운항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