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깐깐해진’ 중국 상용비자 발급

접수자 서명 ?본인 도장날인 ? 방문기록·일정도 작성

  • GTN 이원석 기자
  • 게시됨 : 2019-06-10 오전 9:19:40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중국대사관이 이달 1일부터 중국 출장에 필요한 상용비자 발급 조건을 한층 강화했다.

 

 

이로 인해 당장 비자가 필요했던 출장자들은 물론 중국 비자를 발급하는 대행업체는 더욱 까다로워진 비자 발급 조건에 당황한 기색이 역력하다.

 

 

비자 접수 시 변경된 사항은 현재 사용 중인 명함원본을 반드시 제출해야 하며, 모든 신청서에는 접수자의 자필 서명과 본인 도장날인이 찍힌 원본도 제출해야 한다. 더불어 예전 여권의 중국 방문기록도 써내야하고 중국에서의 일정은 더 자세히 적어야 한다.

 

 

이와 관련해 한 언론매체는 지난 4일 미국이 주도하는 ‘반(反) 화웨이’ 움직임에 주한중국대사관이 한국인의 상용비자 발급을 제한하고 비자신청 요건을 강화한 것이 아니냐는 내용의 기사를 보도했으며, 이에 주한중국대사관 측은 이를 허위보도라고 선을 그었다.

 

 

주한중국대사관에 따르면 한국인의 상용비자 신청에 어떠한 제한 조치도 취하지 않았으며, 기존 서류를 보다 철저히 심사하기 위한 심사 강화이며, 한국뿐 아니라 여타국에 대해서도 공통적으로 적용되는 규정이라고 반박했다.

 

 

또한, 대사관 측은 최근 비자 발급 업무 중 일부 여행사가 비자를 대행 신청하는 과정에서 서류를 심각하게 위조해 비자를 편취한 사례가 발생했다며, ‘중국인민공화국출입국관리법’ 제 21조 규정에 의거해 비자 신청과정에서 허위재기 등의 행위가 적발되면 비자를 발급하지 않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미-중 무역 갈등이 날이 갈수록 격해지는 가운데, 국내 여행업계 관계자들은 제2의 사드 보복 사태의 발생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23년 간 여행업계에 종사중인 K씨는 “미-중 무역 갈등 이후 우리나라가 애매한 상황에 놓이게 되면서 국내 여행시장에도 미치는 영향이 상당하다”며 “국내 여행업체에서는 강화된 중국 비자 발급 요건에 맞춰 발 빠르게 대처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원석 기자>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직원들이 떠안은’ 모객률
국적 LCC ‘옛날이 몹시 그립습니다’
여행마스터, 창립 10개월만에 내홍 휩싸여
창립 1년도 안됐는데… 내홍 휩싸인 여행마스터
프리랜서 인솔자가 현지에서 다쳤을때 여행사 보상 범위는?
진에어, 국토부에 ‘제재 해제’ 공식 요청
온누리투어 ‘베트남(하노이,하롱베이,옌뜨) 5일’ 6129콜 달성
여행업계에 관광기금 150억 특별융자
‘커플들의 숨은 명소’ 사프란볼루
여행사 부도, 올해 더 많았다
이번호 주요기사
베트남의 새로운 관광지 숨겨진 보석 찾기
태풍과 코스모스
여행사 부도, 올해 더 많았다
호텔앤에어닷컴, 최윤수 대표이사 연임
이스타항공, 내달 16일 ‘중국·대만·마카오’ 신규 취항
마케팅하이랜즈, 에어텔닷컴과 MOU
중단거리 여행상품 ‘불황 속 효자’
아메리칸항공, 2년 연속 ‘최우수 북미 항공사’ 선정
서울 호스피탤리티 아카데미 하반기 교육 개강
싱가포르관광청, MICE 인센티브 프로그램 선보여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