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여행업계 큰 별 지다”

정운식 서울항공회장 별세…향년 85세

  • GTN 류동근 기자
  • 게시됨 : 2019-08-12 오전 10:32:28 | 업데이트됨 : 1분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에디터 사진

 

정운식 서울항공여행사 회장이 지난10일 자택에서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85세.

 

故정회장의 갑작스런 별세소식이 전해지자 업계 관계자들은 ‘여행업계 큰 별이 졌다’며 안타까움과 애도를 표했다.

 

애초 외교관을 꿈꿨던 故정회장은 우연한 기회에 56년 美 국무성 경제협조처(USOM) 여행담당을 맡으면서 여행업계와 첫 인연을 맺었다. 정회장은 70년 노스웨스트항공을 거쳐 1971년 서울항공여행사를 설립해 본격적인 지도자의 길을 나섰다. 94년부터 9년간 한국일반여행업협회장을 역임하면서 사무실 확보 등 협회의 기반을 확고히 다지는데 공을 세웠고, 그 공을 인정받아 여행인으로서는 최초로 2002년 세계관광의 날에 금탑산업훈장을 받기도 했다. 이후 관광업계 대표단체인 한국관광협회 중앙회 회장에 당선되면서 정회장은 본인의 회사보다 업계 발전에 헌신하는 등 ‘여행·관광업계 철인’이라는 칭송을 받기도 했다.

 


정회장은 본지와의 마지막 인터뷰를 통해 “여행인으로 살면서 참 행복했다”라며 “지구를 100바퀴나 돌며 60년 여행인으로서의 활동이 우리나라 관광발전에 미력하나마 도움이 된 듯해 뿌듯한 심경이며 앞으로 후배 여행인들도 서로 상부상조해서 보다 더 발전하는 여행업계를 이끌어 나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류동근국장> dongkeun@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여행업계 큰 별 지다”
크루즈 여행 시 뜻하지 않은 사고 대처법
4차 산업혁명시대 스마트 인솔
방콕부터 치앙마이까지… 익숙하면서 새로운 태국 여행
일본 방문객 줄어들자 대체지역 플러스 성장
2019년 6월 여행통계 방한 외래객 15% 증가
방한외래객 147만6218명, 전년 대비 15.1% 증가
‘데이터풀 활용… 항공사업채널 넓히겠다’
관광청, 있기는 하나요?
‘롯데관광개발 · 참좋은여행’은 흑자 달성
이번호 주요기사
창업이래 가장 큰 위기 봉착
관협중앙회 ‘관광지 바가지요금’ 긴급회의
여행사를 계속 해야 할까요?
KRT ‘싱가포르, 바탐5/6일’ 7200콜 달성
여름 인기 여행지로 떠오른 몽골 노선
100만원 상품 팔면 5만원 남는다
익스피디아 TAAP 예약량 1500만건
유럽시장, 여름 이어 ‘추석’도 침체
‘GDS 비용 개선’… KATA, BSP위원회 개최
OZ, 내달 15일부터 푸꾸옥 운항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