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100만원 상품 팔면 5만원 남는다

주요 5개 여행사·항공사, 상반기 재무제표 분석 … ‘위기의 여행업계’

  • GTN 김기령 기자
  • 게시됨 : 2019-08-22 오후 6:17:26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여행사 4.6%·항공사 -0.3%

뚝 떨어진 영업이익률

‘참좋은’, 유일한 선방

영업이익률 20% 육박

 

 

에디터 사진

 

주요 5개 여행사의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률이 4.6%에 그쳤다. 주요 5개 항공사 영업이익률은 -0.3%로 떨어졌다. 여행사와 항공사를 통틀어 주요 10개 여행기업 중 4개사가 영업손실을 기록한 것이다. 상반기 해외출국자 수는 1500만 명을 넘는 등 역대 최고치를 경신한 반면 여행사와 항공사는 최대 위기 상황에 직면했다.

 

 

지난 14일 공시에 등록된 2019 반기보고서의 연결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하나투어, 모두투어, 노랑풍선, 롯데관광, 참좋은여행 등 주요 5개사의 매출액은 지난해 대비 5.9% 감소한 7021억 원을, 영업이익은 31.5% 감소한 321억 원을 기록하면서 매출액 대비 이익이 얼마인지 나타내는 영업이익률은 4.6%로 집계됐다.

 

 

쉽게 설명하면 100만 원짜리 A 여행상품을 팔고도 5만 원 남짓만 남은 것이다. 10년 전인 2010년 하나투어와 모두투어의 영업이익률이 각각 13.9%, 18.3%로 높았기 때문에 여행업계 관계자들은 수치로 드러난 올해 수익 악화가 더 충격적이라는 전언이다. 여행사들은 인건비나 광고비 같은 부수적인 비용을 줄이는 등 수익 향상을 위해 노력을 이어왔지만 역부족이었다.

 

 

하나투어의 2분기 영업이익률은 1.9%로 집계됐고 1분기와 2분기 영업이익을 합한 상반기 영업이익은 168억 원, 영업이익률은 4%를 기록했다.

 

 

모두투어의 상반기 영업이익률은 5.5%로 5개사의 평균치보다 높게 집계됐지만 2분기만 놓고 봤을 때는 약 2억 원의 영업손실을 보면서 영업이익률이 -0.3%로 매출 대비 이익을 내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노랑풍선의 상반기 영업이익률은 0.3%, 2분기 영업이익률은 마이너스였다. 매출액 222억 원 대비 영업손실 9억 원을 기록하면서 영업이익률은 -4.2%로 주요 여행사 가운데 손실이 가장 컸다.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하면 올해 실적 악화가 더 확연히 드러난다. 하나투어, 모두투어, 노랑풍선의 2018년 상반기 영업이익률은 각각 3.9%, 7.2%, 5.8%를 기록하는 등 올해보다 이익률이 높았다.

 

 

특히 롯데관광개발의 지난해 영업이익률은 13%로 타 업종과 비교해도 이익률이 높게 평가됐으나 올해 상반기에는 -0.1%로 급감했다.

 

 

반면 주요 5개사 중 유일하게 선방한 참좋은여행은 상반기 영업이익률 19.2%를 기록해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증명했다. 지난 6월 헝가리 사태 등에 의해 파생된 비용이 많아지면서 수익하락이 가장 클 것이라는 업계의 예상과는 달리 매출 대비 영업이익이 높았다. 참좋은여행의 상반기 매출액은 326억 원으로 5개사 중 가장 적었지만 영업이익은 62억 원으로 하나투어, 모두투어에 이어 세 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항공사의 영업이익률 하락세는 더 심각하다. 매각 이슈 등으로 올해 내내 혼란을 겪고 있는 아시아나항공이 지난 14일 발표한 2019 상반기 재무제표에 따르면 지난해와 매출액 규모는 비슷하지만 영업이익이 지난해보다 696억 원 감소해 1189억 원 영업손실을 봤다. 영업이익률도 -4.1%로 낮았다.

 

 

대한항공도 매출액 6조 원, 영업이익 467억 원을 기록하면서 0.8%의 영업이익률에 만족해야했다. 퍼스트 클래스 좌석이 있는 노선을 전체 노선의 30%로 줄이는 등 수익성 강화에 힘썼으나 영업이익의 감소는 막지 못했다. 대한항공의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80% 감소했다.

 

 

진에어, 제주항공, 에어부산 등 국적 LCC도 업황 부진을 피해가지 못했다. 진에어와 제주항공은 전년 대비 영업이익이 50% 넘게 줄었고 10%대를 유지하던 영업이익률도 4%대로 떨어졌다. 에어부산은 영업이익률이 -5%를 기록하면서 주요 항공사 중 영업이익률이 가장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

 

 

2분기 실적만 떼어놓고 보면,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진에어, 제주항공, 에어부산 중 2분기 영업이익 흑자를 기록한 기업은 단 한 곳도 없었다. 5개 항공사 모두 영업손실을 기록했고 아시아나항공의 영업손실이 1070억 원으로 가장 컸다.

 

 

영업이익률이 5%에도 채 미치지 못하는 업종은 드물다. 수출 불황, 반도체 불황에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 국내 대기업들 역시 전년대비 이익률이 감소했지만 상반기 영업이익률은 각각 11.8%, 15.2%를 기록했다. KT&G는 영업이익률 30.6%로 지난해보다 소폭 상승하기도 했다.

 

 

여행업은 커미션 기반의 수익구조로 수익 창출이 미비하다는 구조상의 한계를 감안하더라도 올해 실적 부진은 심각하다는 평이 지배적이다. 한 여행업 관계자는 “이번에 발표된 재무제표를 통해 여행업계의 열악한 상황이 고스란히 드러났다”고 말했다.

 

 

<김기령 기자> glkim@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직원들이 떠안은’ 모객률
국적 LCC ‘옛날이 몹시 그립습니다’
여행마스터, 창립 10개월만에 내홍 휩싸여
창립 1년도 안됐는데… 내홍 휩싸인 여행마스터
프리랜서 인솔자가 현지에서 다쳤을때 여행사 보상 범위는?
진에어, 국토부에 ‘제재 해제’ 공식 요청
온누리투어 ‘베트남(하노이,하롱베이,옌뜨) 5일’ 6129콜 달성
여행업계에 관광기금 150억 특별융자
‘커플들의 숨은 명소’ 사프란볼루
여행사 부도, 올해 더 많았다
이번호 주요기사
베트남의 새로운 관광지 숨겨진 보석 찾기
태풍과 코스모스
여행사 부도, 올해 더 많았다
호텔앤에어닷컴, 최윤수 대표이사 연임
이스타항공, 내달 16일 ‘중국·대만·마카오’ 신규 취항
마케팅하이랜즈, 에어텔닷컴과 MOU
중단거리 여행상품 ‘불황 속 효자’
아메리칸항공, 2년 연속 ‘최우수 북미 항공사’ 선정
서울 호스피탤리티 아카데미 하반기 교육 개강
싱가포르관광청, MICE 인센티브 프로그램 선보여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