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유럽 LCC도 고전 ‘애글 아쥐르’ 파산

  • GTN 김미루 기자
  • 게시됨 : 2019-10-04 오후 6:09:01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프랑스 저비용항공사 애글 아쥐르(Aigle Azur)가 파산했다. 프랑스 언론에 따르면 지난달 27일(현지시간) 파리 근교 에브리 법원이 항공사의 파산을 결정했다.

 

 

애글 아쥐르는 주로 프랑스와 알제리, 브라질, 중국, 러시아를 잇는 항공편을 운용하는 저비용항공사다. 앞서 프랑스의 또 다른 LCC인 XL 에어웨이스프랑스 또한 법원에 파산보호신청을 했다.

 

 

XL은 프랑스와 미국, 인도양을 주로 운항하며 지난해에만 70만 명이 이용했다. 애글 아쥐르와 XL의 파산 또는 파산 위기는 유럽 저비용항공사들이 매우 고전 중임을 시사한다.

 

<김미루 기자>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조직 슬림화’… 항공업계도 변하고 있다
대한항공, 한국지역본부와 서울여객지점 통폐합
‘여행상품 베끼기’는 악행입니다
‘40개 새로운 길’ 열립니다
마일리지 투어 인기
가오슝 신규취항, 제주항공 탑승률 1위 차지
웃음 가득했던 ‘로얄캐리비안크루즈의 크루즈 나잇’ 행사
"두바이+스페인+포르투갈’
아비아렙스 ‘하와이관광청 한국사무소’ 재선정
NHN여행박사, ‘호주 +뉴질랜드 남북섬 12일’출시
이번호 주요기사
영국항공 운임&상품 세미나 개최
에어부산, ‘울산~화롄 부정기편’ 취항
인도 LCC ‘인디고항공 GSA’에 미방항운
국적 항공사는 ‘사면초가’
타이항공, 이원구간 늘리고 신규취항 확대한다
자연 그대로의 아름다움을 간직한 베트남 북부
‘중국 자유여행’ 어렵지 않아요
온누리투어, ‘베트남(다낭&호이안) 5일’ 1만200콜 달성
주간탑승률
프랑스의 낭만 KRT 프리미엄 상품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