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Travel > Trⓔnd

국내여행객, 3년만에 해외여행 추월

컨슈머인사이트 분석

  • GTN 나주영 기자
  • 게시됨 : 2019-10-17 오후 6:06:44 | 업데이트됨 : 4일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강원도·제주도 인기

 

 

여름휴가 시장이 급격하게 변하고 있다. △국내여행 증가 반전 △성수기 기피 △펜션보다 호텔 △원거리 대신 근거리 △볼거리보다 쉴거리·놀거리 선호 등이 변화의 핵심 키워드다.

 

 

올해 여름휴가로 국내여행을 다녀온 비율은 늘어난 반면 해외여행 비율은 감소했다. 해외여행이 늘고 국내여행은 감소하던 여름휴가 여행 트렌드가 자리한지 3년만의 변화다.

 

 

또한 국내-근거리-호텔 중심으로 여행 판도가 재편되고 있다. 여행전문 리서치기관 컨슈머인사이트가 수행하는 ‘여름휴가 여행조사’에서 2만5724명에게 올해 여름휴가 기간인 6~8월에 여행을 다녀왔는지, 그곳은 어디였는지를 물었다. 그 결과 10명 중 8명꼴인 78.8%가 1박2일 이상의 여름휴가 여행을 다녀왔다고 답해 작년 76.7%보다 2.1% 증가했다.

 

 

1박 이상의 국내여행 경험은 70.5%, 해외여행은 24.8%였으며 국내·해외 모두 다녀온 사람은 16.5%였다. 작년보다 국내여행은 4.2% 늘고 반대로 해외여행은 1.7% 줄었으며 국내와 해외 모두 다녀왔다는 대답은 0.4% 늘었다. 특히 국내는 여성, 20대의 상승폭이 컸다.

 

 

가장 인기 있는 여행지는 강원도로 24.1%였고 다음은 제주도로 10.1%였다. 그러나 두 지역 모두 작년보다 크게 감소했으며 그 폭(-0.7%p, -0.9%p)은 다른 어떤 지역보다 컸다. 반면 서울(0.5%p), 경기도(0.4%p), 인천시(0.3%p) 등 수도권은 상승했다. 실제 국내 여름휴가 여행의 중심장소는 ‘바다/해변’이 36.7%로 여전히 가장 높았으나 2017년부터 계속 감소세에 있다. 반대로 2위인 ‘리조트, 호텔 등 위락시설’은 18.5%로 2년 연속 상승세이며 작년에 이어 올해도 가장 큰 폭인 1.2%p 상승했다.

 

 

7월말 8월초로 몰리던 현상이 완화되며 여행 성수기에 변화가 있었다. 2016년 7말8초에 여행을 다녀온 비율은 51.4%로 절반 이상이었으나, 올해는 같은 기간 39.7%로 3년 새 11.7%p가 감소했다. 반면 6월6일 현충일이나 8월15일 광복절 등 휴일이 포함된 주의 휴가는 증가했다.

 

 

국내 여름휴가 여행이 3년 만에 상승한 것은 한-일 무역갈등과 일본제품/여행 불매운동으로 수요가 일부 국내로 전환됐고, 특히 호캉스(호텔+바캉스 합성어)로의 유입이 많았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실제 여름휴가 숙박장소를 보면 호텔이 27.3%로 가장 많아 처음으로 펜션 23.9%를 앞질렀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타지키스탄’ 직항 생긴다
하나·모두투어, 3분기도 영업 손실
KATA 등 관광 민간단체 정기총회 시즌 도래
‘개인정보 처리 가이드’ 배포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어디까지 가봤니?
공항 카운터 수수료 ‘논란’
롯데관광 ‘베트남(다낭, 호이안, 후에) 5일’ 6292콜 달성
‘걷고, 뛰고, 줍고’ 친환경 관광 캠페인 ‘청계줍깅’ 개최
‘항공 기종도 고려 대상’
젯스타항공 ‘인천~골드코스트 노선’ 국토부 인가 받아
이번호 주요기사
젯스타항공 ‘인천~골드코스트 노선’ 국토부 인가 받아
‘여행플랫폼 개발 기업’ 폴라리움
주간탑승률분석
하나·모두투어, 3분기도 영업 손실
롯데관광 ‘베트남(다낭, 호이안, 후에) 5일’ 6292콜 달성
항공사, ‘이원구간 세일’ 포커스
공항 카운터 수수료 ‘논란’
행사를 위한 행사를 넘어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어디까지 가봤니?
‘함께 잘해봅시다’ 11월은 ‘업무협약의 달’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