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Travel > Product

프랑스의 낭만 KRT 프리미엄 상품

  • GTN 김기령 기자
  • 게시됨 : 2019-10-17 오후 6:44:10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유럽은 ‘인생에 한번 다녀오는’ 여행지가 아닌 여러 차례 방문하는 여행지로 자리매김했다. 오는 25일이면 창립 20주년을 맞는 KRT가 프리미엄 프랑스일주 상품을 선보였다.

 

 

프랑스일주 7일과 베네룩스를 더한 10일 일정으로 구성됐으며 옹플뢰르의 항구 도시, 잔다르크의 마지막 여정지 루앙, 바르비종 등의 관광 일정이 포함돼 있다. 해당 상품은 기존 패키지여행상품에 대한 선입견을 깨기 위해 기획됐다.

 

 

일주는 비싸다는 편견 대신 패키지여행의 장점인 가성비를 담았으며 외곽 호텔이 아닌 에펠탑 근교 시내 중심지 숙박, 1박 2일 파리 자유 시간을 구성했다. 게다가 접근성이 좋지 않아 별도의 데이투어를 신청해 가야 하는 파리 시내 근교의 몽생미쉘, 노르망디, 루아르까지 차곡차곡 포인트로 담아 만족도를 높였다.

 

 

에디터 사진

 

화이트 에펠

‘에펠탑’하면 떠오르는 색상은 밝은 낮의 갈색, 비 오는 날 운치를 자아내는 회색, 밤이 되어 시간마다 빛나는 주황색이 대표적이지만 ‘화이트 에펠’도 인기다.

새벽 1시가 되면 소등하기 전 백색의 스파클이 반짝거리며 진귀한 광경을 뽐낸다. 일정 중 1박2일의 파리 자유시간에 소등식을 볼 수 있다.

 

 

몽생미셸

몽생미셸은 1979년 유네스코 유산에 이름을 올렸다. 모래톱 위에 솟아난 수도원은 조수간만의 차로 바닷물이 밀려오면 섬 그 자체가 된다. 바다 위 고고하게 떠 있는 수도원과 구불구불한 골목과 아기자기한 간판들로 중세 시대의 낭만을 느낄 수 있다.

 

 

루아르 고성 투어

1000km가 넘는 프랑스에서 가장 긴 강 루아르를 따라 아름다운 고성들이 줄지어 있다. 이 지역은 예로부터 아름다운 자연과 온화한 기온 덕에 ‘프랑스의 정원’이라 불렸던 곳으로 14세기부터 16세기 사이 왕족, 귀족들이 성을 지었다. 앙부아즈 성 한켠 조그만 예배당에는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잠들어있다. 특히 올해는 다빈치 500주년을 맞아 방문의 의미가 더욱 깊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타지키스탄’ 직항 생긴다
하나·모두투어, 3분기도 영업 손실
KATA 등 관광 민간단체 정기총회 시즌 도래
‘개인정보 처리 가이드’ 배포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어디까지 가봤니?
공항 카운터 수수료 ‘논란’
롯데관광 ‘베트남(다낭, 호이안, 후에) 5일’ 6292콜 달성
‘걷고, 뛰고, 줍고’ 친환경 관광 캠페인 ‘청계줍깅’ 개최
‘항공 기종도 고려 대상’
젯스타항공 ‘인천~골드코스트 노선’ 국토부 인가 받아
이번호 주요기사
젯스타항공 ‘인천~골드코스트 노선’ 국토부 인가 받아
‘여행플랫폼 개발 기업’ 폴라리움
주간탑승률분석
하나·모두투어, 3분기도 영업 손실
롯데관광 ‘베트남(다낭, 호이안, 후에) 5일’ 6292콜 달성
항공사, ‘이원구간 세일’ 포커스
공항 카운터 수수료 ‘논란’
행사를 위한 행사를 넘어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어디까지 가봤니?
‘함께 잘해봅시다’ 11월은 ‘업무협약의 달’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