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사업자등록 도용’ 조심하세요

  • GTN 김미루 기자
  • 게시됨 : 2019-08-02 오후 7:49:53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타인의 정보를 끊임없이 접하며 업무를 진행하는 여행업계에 비상이 걸렸다. 퇴사한 직원이 과거 일했던 법인의 정보를 유출해 자신의 이익을 취하려했던 것이 발각됐다. 타인 정보보호에 대해 안일하게 생각하는 일부 사람들이 타인의 정보를 자신이 마구잡이로 이용한 단면이 드러난 셈이다.

 

 

여행업계에 종사하고 있는 대표 A씨는 얼마 전 담당 세무사로부터 전화를 받았다. 세무사가 상반기 실적을 국세청에 보고하는 와중 현금영수증이 발행됐다는 얘기를 듣게 됐다. 기존에 현금영수증을 발행했던 이력이 없었기 때문에 이를 이상하게 여긴 세무사가 연락을 취한 것. A씨가 국세청 확인한 결과, 과거 퇴사한 직원 B씨가 A씨가 운영하고 있는 업체의 사업등록증을 이용해 최근 K통신사 솔루션에 가입한 것이었다. B씨는 자신이 카드 단말기가 없고 현금영수증을 직접 발행하지 못하는 점을 A씨 회사의 법인정보를 이용해 A씨에게 덤터기를 씌워 자신의 이익을 챙기려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B씨를 ‘명의대여행위 등’ 건으로 고소한 상태다.

 

 

대표 A씨는 “과거 현금영수증을 발행하지 않았고 세무사의 확인 전화가 없었으면 그냥 모르고 지나갔을 것”이라며 “타인 정보, 법인 정보를 개인이 아무동의 없이 사용한 것에 대한 경각심을 가져야한다고 생각해 제보했다”고 전했다.

 

<김미루 기자>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TC 소멸시대’의 시작인가
미등록 여행업체 사기… 어김없이, 여행업계만 여론뭇매
‘서비스 경쟁력의 미래동력’ NDC
델타에어에이젠시 최기종 대표이사
대한항공 2020 정기임원 인사발령
2020 한국여행 트렌드는…
셀프 체크인, 빠른 속도로 확산
‘최고 콜 수’는 참좋은여행…장가계 5/6일 상품 7300콜
뱀부항공 & PAA ‘한-베트남 노선 확대’ MOU
아에로멕시코, 내년 항공요금설명회
이번호 주요기사
투어2000 양무승 대표이사, 중국 산동성 공자관광 홍보대사 위촉
관광청이 추천하는 네바다 여행지
포시즌스, 기프트카드 출시
18일 교육포럼 개최
캘린더 이벤트 진행
"골프마라톤 180’ 행사
간선제도 직선제도 아닌 공산당의 투표방식
진에어, ‘진마켓 오픈’ 티저페이지 공개
20일 부관훼리 음악회
한국-필리핀 ‘관광협력 양해각서’ 체결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