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Travel > Trⓔnd

프리미엄 항공권, 가격은 내려갔다

좌석 수요 늘었으나 마케팅 경쟁으로 항공가는 되레 낮아져

  • GTN 나주영 기자
  • 게시됨 : 2019-11-21 오후 8:01:23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올해 한국인의 프리미엄 항공 좌석 수요는 늘었으나, 가격은 작년 대비 떨어졌다. 항공사들이 프리미엄 좌석 공급을 늘리면서 펼친 대대적인 마케팅 활동이 가격 하락을 이끈 요인으로 파악된다.

 

 

스카이스캐너(Skyscanner)는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9월까지 한국인 여행객이 예약한 항공권을 분석한 결과, 비즈니스와 프리미엄 이코노미 좌석의 검색량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9%, 16%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같은 기간 각 좌석의 가격은 전년 대비 7%, 6% 떨어졌다.

 

 

항공권은 수요가 늘어나면 가격이 따라 오르는 경향이 있다. 하지만 올해 프리미엄 좌석 수요 증가에도 불구하고 전체 가격이 하락하고 있어 국내 항공 좌석의 상향평준화의 신호탄으로 풀이된다.

 

 

올해 많은 항공사들은 앞다투어 프리미엄 좌석 확대에 나섰으며, 일부 항공사는 운행하지 않았던 프리미엄 좌석 서비스를 시작하기도 했다. 제주항공은 프리미엄 이코노미 좌석인 ‘뉴클래스(New Class)’를 선보였으며, 아메리칸 항공도 프리미엄 이코노미 좌석을 확대 편성했다.

 

 

항공사들의 적극적인 공급확대로 여행사 등 관련 업계가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친 것도 가격하락의 원인으로 파악된다. 모두투어는 ‘서울~시드니’ 구간의 비즈니스 좌석의 패키지를 크게 홍보했고, 아랍에미레이트항공도 비즈니스 좌석 판매를 대대적으로 시행했다.

 

 

한편, 이 같은 현상은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 보편적인 현상으로 나타나고 있다. 스카이스캐너가 이번에 공개한 여행 트렌드 2020 리포트에 따르면 아시아·태평양 지역 7개 국가(호주, 인도, 싱가포르, 한국, 홍콩, 대만, 일본)의 전체 비즈니스와 프리미엄 이코노미 좌석의 검색량은 전년 대비 각각 9%, 25% 늘었고, 항공권 가격은 각각 4%, 7% 하락했다.

 

 

스카이스캐너 관계자는 “해외여행이 보편화 되고, 항공권 가격이 낮아지면서 항공사가 탑승객을 확보하기 위해 합리적인 가격에 프리미엄 좌석을 확대하고 있다”라며 “특히 저렴한 항공권이 주도했던 국내 항공시장에서도 여행 전반의 질을 중요시하는 분위기가 감지된 만큼 앞으로 프리미엄 좌석의 인기는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TC 소멸시대’의 시작인가
미등록 여행업체 사기… 어김없이, 여행업계만 여론뭇매
델타에어에이젠시 최기종 대표이사
‘서비스 경쟁력의 미래동력’ NDC
대한항공 2020 정기임원 인사발령
셀프 체크인, 빠른 속도로 확산
2020 한국여행 트렌드는…
‘최고 콜 수’는 참좋은여행…장가계 5/6일 상품 7300콜
뱀부항공 & PAA ‘한-베트남 노선 확대’ MOU
아에로멕시코, 내년 항공요금설명회
이번호 주요기사
관광청이 추천하는 네바다 여행지
포시즌스, 기프트카드 출시
18일 교육포럼 개최
캘린더 이벤트 진행
"골프마라톤 180’ 행사
간선제도 직선제도 아닌 공산당의 투표방식
진에어, ‘진마켓 오픈’ 티저페이지 공개
20일 부관훼리 음악회
한국-필리핀 ‘관광협력 양해각서’ 체결
‘국왕 탄신일 아버지의 날’… 태국 국경일 행사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