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홈쇼핑 지원금 할당’ 관련 합리적 가이드라인 시급

‘유통업체간 부당거래 제재’…여행업계 겨냥하고 있는 ‘공정위의 화살’

  • GTN 김기령 기자
  • 게시됨 : 2019-11-28 오후 8:29:35 | 업데이트됨 : 8일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끝이 안보이는 ‘무리한 홈쇼핑 비용’ …랜드사, ‘공정위에 민원 제기’속출

여행사 -랜드사간 ‘상생 조율’필요한 시기·현안 관련 공동인식 있어야

 

 

올해 홈쇼핑을 통한 여행상품 방영 지난해보다 늘면서 랜드사의 방송비 지원 부담도 더 커졌다. 랜드사가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에 민원을 제기한 건수도 속출하면서 랜드사의 고충이 수면 위로 올랐고 여행사가 공정위의 제재가 발생할 가능성도 높아졌다.

 

 

최근 공정위가 유통업체간 부당거래에 제재를 가하면서 롯데마트가 400억 원대 과징금을 받게 된 것과 관련, 홈쇼핑 방송비 지원 부분에 있어 여행사와 랜드사간의 갈등이 지속될 경우 공정위의 화살이 여행업계로 올 수 있다는 지적이다.

 

 

여행사가 협력사에 홈쇼핑 방송비 지원금을 부당하게 요구하는 것이 우월적 지위 남용 행위에 해당할 경우를 대비해 공정위 제재 이전에 여행사와 랜드사가 자체적으로 갈등을 조정해야한다는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최근 들어 여행사와 랜드사 간의 상생에 대한 목소리가 여행사 관계자들 사이에서도 감지되고 있지만 여행사들의 자사 비용을 절감하는 방향으로 운영하자는 기존 방침을 바꾸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홈쇼핑을 대체할 다른 대안이 없기 때문에 쉽게 바뀌기 어려울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한 여행사 관계자는 “아직 별다른 제재가 없기 때문에 여행사 입장에서는 여행사의 수익을 우선시할 수밖에 없다”며 “훗날 제재를 받더라도 우선 지원비를 많이 받고 진행하자는 분위기가 보편화돼 있다”고 털어놨다.

 

 

홈쇼핑 방송비용은 대체로 6000~8000만 원이다.협력사가 지원하는 비용은 방송비의 절반 이상이며 협력사가 지원하는 비용의 대부분은 랜드사가 부담한다.결론적으로 랜드사가 실제 부담하는 비용이 절반 이상인 것이다.

 

 

한 랜드사 관계자는 “여행사가 내는 비용보다 랜드사가 부담하는 비용이 더 커지면서 주객전도된 꼴”이라고 꼬집었다.

 

 

여행사 입장에서는 협력사 지원금을 줄이면 홈쇼핑을 진행할 수 없다는 것이다.최근 업계 불황으로 위기에 처한 여행사도 많고 인력을 줄이는 등 비용 절감을 강행하고 있는 것과 일맥상통한다.

 

 

한 여행사 관계자는 “랜드사 지원금 비중을 줄이면 남은 비용을 충당할 여력이 없는 여행사가 대다수”라며 “홈쇼핑을 줄일 수 없다면 여행사와 랜드사가 자체적으로 갈등을 조정하는 것이 바람직한 방향”이라고 의견을 피력했다.

 

 

여행사마다 홈쇼핑 비용 지불 방식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갖고 있으며 어떤 식으로 운영돼야 공정한 수준이라는 것을 인지하고 있으나 가이드라인이 효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본지가 입수한 모 여행사의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여행사는 30%정도만 협력사의 지원을 받고 나머지 70%는 자사가 지불하는 것이 공정하다’고 명시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행업계에서 홈쇼핑은 대량 모객이 보장되는 매출 향상을 위한 최고의 판매채널로 자리 잡았다. 한 번에 많은 예약을 받을 수 있고 날짜별로 인원 확보에도 용이하다보니 홈쇼핑을 찾는 여행사, 랜드사가 늘어났고 홈쇼핑을 통해 반짝 수익을 올리는 방식에 이미 익숙해져갔다. 모객을 높일 수 있다는 점에서 홈쇼핑이 각광받으면서 홈쇼핑에 뛰어드는 업체가 늘어났고 여행업의 홈쇼핑 진출 10여 년 만에 출혈경쟁으로 치닫고 있다.

 

 

본지 조사 결과,매월 15~20곳의 여행사가 홈쇼핑을 통해 자사상품을 판매하고 있으며 지난달 기준 23곳의 여행사가 홈쇼핑 판매를 강행했다.

 

 

이러한 와중에 방송비를 9000만 원으로 높이겠다는 홈쇼핑사도 등장해 업계의 고충은 더 커지고 있다. 업체들의 불만을 줄이고자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는 홈쇼핑판매 수수료율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매년 해오고 있으며 TV홈쇼핑 판매수수료율 통계를 발표하고 있지만 여행업계의 불안을 해소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다.

 

 

<김기령 기자> glkim@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TC 소멸시대’의 시작인가
미등록 여행업체 사기… 어김없이, 여행업계만 여론뭇매
델타에어에이젠시 최기종 대표이사
‘서비스 경쟁력의 미래동력’ NDC
대한항공 2020 정기임원 인사발령
셀프 체크인, 빠른 속도로 확산
2020 한국여행 트렌드는…
‘최고 콜 수’는 참좋은여행…장가계 5/6일 상품 7300콜
뱀부항공 & PAA ‘한-베트남 노선 확대’ MOU
아에로멕시코, 내년 항공요금설명회
이번호 주요기사
관광청이 추천하는 네바다 여행지
포시즌스, 기프트카드 출시
18일 교육포럼 개최
캘린더 이벤트 진행
"골프마라톤 180’ 행사
간선제도 직선제도 아닌 공산당의 투표방식
진에어, ‘진마켓 오픈’ 티저페이지 공개
20일 부관훼리 음악회
한국-필리핀 ‘관광협력 양해각서’ 체결
‘국왕 탄신일 아버지의 날’… 태국 국경일 행사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