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Analysis > 특집

창간22주년 특집2_④ 전국여행업체 실태_경영 현황

올 하반기에도 ‘여행심리 반등’은 어렵다

  • GTN 취재부 기자 marketing@gtn.co.kr
  • 게시됨 : 2021-04-15 오전 10:35:15 | 업데이트됨 : 8분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에디터 사진

 

■ 주력 시장&상품 분석

 

인바운드 외국인의 국내여행인 인바운드 주력시장이 어디인지 묻는 질문에서 ‘동남아’와 ‘중국’이 각각 42.3%와 41.5%로 높은 비율을 차지했으며, ‘일본(12.1%), ’미주(10.5%)‘, ’유럽(10.5%)‘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인바운드에서 주력상품이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서 ‘단체여행’이 45.2%로 가장 높았고, ‘개별여행’은 28.4%로 두 번째로 높았다. ‘특수목적여행’은 17.5%, ‘항공권 판매’는 9.0%였다. 여행업체 특성별로 ‘단체여행’은 종사자 수가 많을수록(10~99명 53.6%), 매출액 규모가 대체로 클수록(20억 이상 50억 미만 59.7%) 상대적으로 높았고, ‘개별여행’은 존속기간이 짧을수록 (5년 미만 33.7%)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아웃바운드 내국인의 해외여행인 아웃바운드 주력시장을 물은 결과, ‘동남아’가 70.8%로 절대적으로 높은 비율을 보였으며, ‘중국(35.9%), ’유럽(28.4%)‘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아웃바운드에서 주력상품으로는 ‘대리점 영업’이 39.5%로 가장 높았고, ‘독자상품 판매’가 34.9%로 두 번째로 높았다. ‘항공권 판매’와 ‘특수목적여행’은 각각 14.3%와 11.3%였다.

 

여행업체 특성별로 살펴보면, ‘대리점영업’은 업태에서 국내+국외여행업(47.8%), 종사자 수가 적을수록(1명 44.3%), 매출액이 적을수록(5천만원 미만 43.0%) 상대적으로 높았고, ‘독자상품 판매’는 종사자 규모가 클수록(10~99명 40.5%)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국내여행 내국인의 국내여행에서 주력시장으로는 ‘제주’가 66.1%로 나타나 ‘내륙’(33.9%)에 비해 높게 응답됐다. 여행업체 특성별로 종사자 수가 10~99명인 사업체에서는 ‘내륙’이 주력시장이라는 응답이 77.7%로 높게 나타났으며, 매출액 규모가 작을수록(5천만원 이상 1억 미만 73.7%) ‘제주’를 주력시장으로 하는 여행사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 업계 전망

 

코로나19로 위축되어 있는 여행 심리가 언제쯤 반등할지를 5점 척도로 묻는 질문에서 ‘2020년 4분기’ 1.27점, ‘2021년 상반기’ 1.93점, ‘2021년 하반기’ 2.85점으로 나타났다. 2021년 하반기까지 여행업체 전반적으로 보통 수준인 3점에 못 미치는 부정적인 전망이 우세했으나, 긍정적인 전망이 차츰 높아지는 추세를 보이고 있었다.

 

이와 같은 경향은 국내여행업과 국외여행업, 국내+국외여행업, 일반여행업 등 모든 업태에서 나타나며, 2021년 하반기까지도 보통 수준인 3점에 못 미치는 전망이 모든 업태에서 우세했다.

 

여행업계가 언제쯤 회복(2019년 매출 대비 80% 이상)할 것으로 보는지 물은 결과, 인바운드의 경우 ‘2021년 하반기’를 꼽은 응답이 36.5%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2022년 상반기’가 28.0%, 2022년 하반기‘는 12.3%로 뒤를 이었다.

 

아웃바운드의 경우에도 ‘2021년 하반기’가 41.7%로 가장 높았고, ‘2022년 상반기’ 27.7%, ‘2022년 하반기’ 12.9% 등의 순이었다.

 

국내여행은 회복 시기를 상대적으로 조금 빨리 예측했는데, ‘2021년 하반기’가 38.4%로 가장 높았으나, ‘2021년 상반기’도 두 번째로 높은 34.1%로 비교적 빠른 회복을 예상하고 있었다.

 

상한일 240일의 고용유지지원금의 추가 지원을 받을 수 없다는 가정 하에 경영 계획을 물은 결과, ‘휴업 예정’이 46.2%로 가장 높았고, ‘운영 지속 예정’이 38.0%로 다음으로 높았으며, ‘폐업 예정’도 15.9%로 적지 않은 응답을 보였다.

 

여행업체 특성별로 ‘폐업 예정’과 ‘휴업 예정’은 전체 평균 대비 상대적으로 두드러지게 높은 층은 없었고, ‘운영 지속 예정’의 경우 국내여행업(48.0%), 종사자 수 1명(43.1%) 및 10~99명(45.9%), 매출액 20억 이상 50억 미만(45.8%) 등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고용유지지원금 지원이 만료된 후에 인력 운영 계획을 묻는 질문에서 ‘현 인력규모 유지’라는 응답이 58.8%로 가장 높았으나, ‘인력규모 80% 이상 축소’가 23.2%의 응답을 보이는 등 인력 규모를 축소하겠다는 답변 또한 적지 않았다.

 

여행업체 특성별로 ‘현 인력규모 유지’는 존속기간이 짧을수록(5년 미만 66.3%), 종사자 수가 작을수록 (1명 86.0%), 대체로 매출액이 적을수록(5천만원 미만 75.9%) 상대적으로 높았고, ‘인력규모 80% 이상 축소’는 종사자 수 3~9명(33.4%), 매출액 10억 이상 20억 미만(30.4%) 등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한편 코로나19 종식 이후, 여행업 회복을 위한 지원 사항으로는 ‘자금지원 분야’를 타 분야보다 월등하게 높게 희망했고, 다음으로는 ‘세제지원 분야’를 희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하나투어, 백신접종자 대상 해외여행 출시
참좋은, ‘백신 접종자’대상 괌상품 판매
5월 셋째주] 관광공사 NEWS
온라인투어, ‘홈쇼핑 국내여행상품’ 인기
‘이웃 불편사항 해소 지원’ 핫라인 도입
온라인투어, 국내항공권 1+1 프로모션 진행
호주관광교역전, 6월 10~11일 온라인 개최
6~7월, 대한민국 관광공모전 실시
‘관광 발전 기여’ 유공자 찾습니다’
필리핀관광부 한국홍보대행 ‘에이뷰 코리아’
이번호 주요기사
타이드스퀘어, ‘트래블 테크’ 특화기업 입증
웹투어, 제주도 항공권 4900원 특가 이벤트
필리핀관광부 한국홍보대행 ‘에이뷰 코리아’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