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Analysis > 탑승률

시즌 맞은 호·뉴 강세

10월 지역별 평균 탑승률

  • GTN 김미현 기자 marketing@gtn.co.kr
  • 게시됨 : 2019-11-07 오후 6:45:34 | 업데이트됨 : 5일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에디터 사진

 

에디터 사진

 

 

중국·동남아… 공급&수요 집중

일본… 공급석, 탑승률 모두 하락

 

 

10월, 가장 높은 평균 탑승률을 기록한 지역은 대양주다. 지난 9월 평균 탑승률 78.7%를 기록했던 대양주는 시즌을 맞은 호주와 뉴질랜드 수요가 증가하면서 평균 탑승률을 83.7%까지 끌어올렸다. 괌과 사이판을 제외한 호주, 뉴질랜드 지역의  평균 탑승률은 95.2%이며 아시아나항공의 시드니 노선은 99%의 탑승률을 기록했다.  

 

 

동남아와 중국 지역도 지난 9월 대비 평균 탑승률이 크게 상승했다. 해당 지역은 공급석이 늘었음에도 불구하고 수요 증가도 동반되면서 각각 평균 탑승률을 5%, 7% 가까이 끌어올렸다.

 

 

동남아와 중국 지역의 공급 좌석수는 각각 149만6677석, 73만6093석으로 41.8%, 20.6%의 점유율을 보였다.

 

 

평균탑승률 96%, 88%를 기록한 베이징과 칭다오 지역이 꾸준한 사랑을 받은 반면 레저시장에서 크게 기대를 모았던 장자제와 계림(구이린)은 각각 62.7%와 75.8%로 평균 이하의 저조한 탑승률을 보였다.

 

 

동남아 지역의 최고와 최저 탑승률을 기록한 노선이 모두 대한항공의 단독노선이라는 점도 흥미롭다. 몰디브 말레 노선이 98%로 가장 높은 탑승률을, 양곤 노선이 66%로 최저를 기록했다. 양곤은 지난 9월 97.7%로 동남아 노선 중 최고 탑승률을 기록한 바 있다.

 

 

미주 지역 평균 탑승률은 68.9%로 지난달에 비해 크게 하락했다. 미 서부지역의 평균 탑승률은 66.6%로 동부지역(70.45)에도 미치지 못하고 가장 낮은 실적을 기록했으며 북중미 노선도 70%대로 저조한 탑승률을 기록했다. 방학 수요가 대거 빠지면서 나타난 현상으로 풀이된다.

 

 

9월 강세를 보였던 유럽지역도 평균 탑승률 78%로 저조한 실적을 보였다. 헬싱키가 90.3%로 유럽 지역 내 가장 높은 탑승률을 기록했으며 10월28일부터 내년 3월까지 부정기편으로 운항되는 아시아나항공의 인천~리스본 노선의 탑승률은 88%로 헬싱키 다음으로 높은 탑승률을 보였다.

 

 

10월까지 감편 및 운항 중단의 움직임이 계속된 일본 지역은 공급석와 탑승률 모두 하락했다.

 

 

10월 일본 지역 총 공급석은 44만5617석으로 지난 9월(55만8220석)보다 약 20% 정도가 감소됐다. 고마쓰, 아오모리, 이바라키 등 5개의 노선의 운항을 중단하며 여객자 수 또한 전 달 대비 34만5199명에서 23만1150명으로 33% 감소했다.

 

 

<김미현 기자> julie@gtn.co.kr

 

 

에디터 사진


파일 다운로드 : 20191112_183133_10월 탑승률-종합(세계여행신문).xlsx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1,2위 쏠림현상 둔화…시장 생태계 정상가동
모두투어, 한일 크루즈 기획전
대형여행사, 티몬 등 여행상품 판매 전격 중단
대형패키지사, 프리미엄시장 적극 공략
‘홍콩항공 최다 발권여행사’는 노랑풍선
전년동기 대비 4% 성장에 그쳐
24년7월 첫째주] 여행사 홈쇼핑 실적
하이시스 인터내셔널, 한국 지사 오픈
노랑풍선, 150억원 투자재원 확보
필리핀항공, 멀티 토큰 시즌2 출시
이번호 주요기사
노랑풍선, 150억원 투자재원 확보
싱가포르항공 여름휴가 특가 프로모션
대형여행사, 티몬 등 여행상품 판매 전격 중단
NZ, 인천-오클랜드 직항 운항 재개
미국관광청, 한국 세일즈 미션 성료
하나투어, 일본·동남아 인기··· 중국 급부상
교원투어 여행이지, 다카마쓰·오사카 패키지 출시
캐나다 여행수요 대폭 증가
모두투어, 스리랑카·몰디브 기획전 출시
하이시스 인터내셔널, 한국 지사 오픈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