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유럽 LCC도 고전 ‘애글 아쥐르’ 파산

  • GTN 김미루 기자
  • 게시됨 : 2019-10-04 오후 6:09:01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프랑스 저비용항공사 애글 아쥐르(Aigle Azur)가 파산했다. 프랑스 언론에 따르면 지난달 27일(현지시간) 파리 근교 에브리 법원이 항공사의 파산을 결정했다.

 

 

애글 아쥐르는 주로 프랑스와 알제리, 브라질, 중국, 러시아를 잇는 항공편을 운용하는 저비용항공사다. 앞서 프랑스의 또 다른 LCC인 XL 에어웨이스프랑스 또한 법원에 파산보호신청을 했다.

 

 

XL은 프랑스와 미국, 인도양을 주로 운항하며 지난해에만 70만 명이 이용했다. 애글 아쥐르와 XL의 파산 또는 파산 위기는 유럽 저비용항공사들이 매우 고전 중임을 시사한다.

 

<김미루 기자>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400억 투자, 개발한 차세대 플랫폼 하나허브, ‘한 달 성적’은?
항공사, 국제노선 재개한다
‘꼭꼭 닫혔던 하늘길’ 10월부터 풀리려나
이 호텔들 어떻게 처분할까?
국경 열고, 노선 재개… ‘여행일상 되찾자’
[업계 동향] 여행사·항공사 1분기 성적 공개
‘서울시 여행업 위기극복 프로젝트’ 성료
투어비스, 글로벌 OTA에 대응…호텔 예약으로 영역 확장
소비심리 위축 ‘국내·해외여행 지출, 모두 줄인다’
라탐항공 파산보호 신청
이번호 주요기사
마이리얼트립 ‘수수료 0원’ 철회
슬기로운 집콕생활 챌린지 2탄
업황은 어렵지만 … 순항하는 여행주
여행사, 하반기 준비에 나섰다
‘새로운 레일유럽 앱 만나세요’
관광벤처사업 119개 최종선정
페루 ‘슈퍼 아보카도’ 국내 첫 론칭
서울시&서울관광재단 제작한 BTS 홍보영상
코로나 의료진에 무료숙박
트립닷컴, ‘TV 좋은 광고상’ 수상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