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가오슝 신규취항, 제주항공 탑승률 1위 차지

  • GTN 나주영 기자
  • 게시됨 : 2019-10-11 오후 6:26:45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에디터 사진

 

지난 1일부터 7일까지 부산→가오슝의 평균 탑승률은 77.6%로 나타났다. 현재 부산에서 가오슝 노선을 운항하는 항공사는 에어부산, 제주항공, 티웨이항공 총 3곳으로 제주항공과 티웨이항공은 각각 9월6일, 10월2일 신규취항했다. 제주항공은 기존 가오슝 노선을 운항하던 에어부산을 이기고 탑승률 94%를 차지했다. 뒤이어 에어부산이 89%, 티웨이항공이 50%의 탑승률을 기록했다.

 

 

한편, 가오슝, 타이베이, 타이중 등 대만 지역 노선 수는 증가하고 있지만 10월 첫 주 대만 지역 탑승률은 모두 80%를 넘지 못한 것으로 밝혀졌다. 타이베이의 평균 탑승률은 75%로, 중화항공과 에어부산을 제외한 나머지 세 항공사 모두 70% 이하의 탑승률을 기록했다. 티웨이항공이 단독으로 운항하고 있는 부산→타이중 노선의 탑승률은 79%였다.

 

 

<나주영 기자> naju@gtn.co.kr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당장 필요한 것은 ‘긴급자금 지원’
여행사, ‘수수료 이중고’로 힘들다
여행업계, ‘코로나19’로 ‘사상 최대’ 구조조정
‘코로나’보다 더 무서운 ‘진상고객’
혐오와 무지는 공포를 먹고 자란다
‘최고 콜 수’는 인터파크투어·자유투어 ‘서유럽 4국 10일’ 3217콜
[항공사 동향] ‘동남아, 너 마저… ’방콕·코타, 운휴 결정
[여행사 동향] ‘1월 모객’ 급감
KE, 중국노선 감편기재 동남아로 선회
에어캐나다, 7월부터 ‘한국지사’로 바뀐다
이번호 주요기사
여행업계, ‘코로나19’로 ‘사상 최대’ 구조조정
하나투어, 코로나19 여파로 ‘IMM PE 투자금’ 감소
뱀부항공, BSP 발권업무 시작
‘코로나’보다 더 무서운 ‘진상고객’
갈등 커지는 ‘여행사 취소수수료’
에어캐나다, 7월부터 ‘한국지사’로 바뀐다
‘어이가 없네’… 한국인 승객만 차별?
5월 ‘스타즈 동탄’ 오픈 모두투어, 호텔사업 확장
KATA, 고용유지 지원제도 설명회
KATA, ‘여행 제한 국가’ 유감 표명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