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 News

'대형여행사 중심' 시장 재편 지속

한화리서치센터 자료 분석

  • GTN 취재부 기자 marketing@gtn.co.kr
  • 게시됨 : 2021-06-03 오후 6:10:18 | 업데이트됨 : 5일전
  •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수요 급증시 안정적인 좌석공급 가능한 대형사 유리

 

 

올 하반기 여행시장부터 규제가 조금씩 풀릴 경우 보복소비는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는 가운데, 대형여행사 중심으로 시장재편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한화투자증권 리서치센터(이하 한화리서치센터)가 내놓은 ‘여행사 하반기 전망’에 따르면 한국인 입국 시 자가 격리를 완화하는 국가들이 서서히 증가하자 여행사들도 해외여행상품을 잇따라 내놓고 있어 순차적으로 백신여권 도입 등 규제가 개선될 경우 폭발적인 수요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특히, 한화리서치센터는 코로나19이후 폭발적으로 증가할 보복 해외여행 수요에 대해 자금난 불황을 버텨낸 여행사, 그 중에서도 항공사로부터 원활히 좌석을 공급받을 수 있는 대형 여행사와 코로나 19관련 위기 발생 시 민첩한 긴급 대응이 가능한 안전한 여행사로 보복소비가 집중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러한 근거로 한화리서치센터는 글로벌금융위기와 코로나19의 공통점을 예로 들었다.

 

글로벌 금융위기는 질병이 원인은 아니지만 아웃바운드 급감을 경험한 시기로, 2009년과 2010년 아웃바운드 감소율은 각각 -11%, -23%였으나 2011년 회복시기에는 +34% 증가했고 이후 7년간 연평균성장률은 +10%였다고 밝혔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2010년 회복기를 맞아 급증하는 수요를 위해 항공권 하드 및 소프트블록 확보 등 공급준비가 원활하고 안정적인 대형사 중심으로 예약이 집중되는 현상이 두드러져, 대형여행사(하나·모두투어)의 시장점유율은 가장 큰 폭(+4%p)으로 확대된 바 있다.

 

 

에디터 사진

GTN 금주의 이슈
광고
AD
많이 본 기사
권용집 홍콩관광청 한국지사장 은퇴
모두투어, 벨몬트호텔 여행상품 출시
보람 있었던 ‘40년 여행업’
KATA, 서울소재 분담금 10만원 부과
‘하와이 입국’ 쉬워진다
파라다이스시티, 스파 & 테마파크 새단장
‘한국 여행사들과 협력’에 온 힘 쏟겠다
이제 여행도 ‘구독’해서 떠나보자
‘포스트 코로나’ 터키의 가볼만한 여행지 3곳
6월 셋째주] 관광공사 NEWS
이번호 주요기사
‘플랜더스 코리아컵 온라인 사이클링 대회’ 성료
근황TALK] 요즘, 어떻게 지내십니까
하나투어 송미선대표, 어린이 교통안전 챌린지 동참
모두투어, 괌/사이판 단독특별기 운영
참좋은여행, 도시락 응원 받아
“지금은 트래블버블 통한 단체여행 지속시킬 때”
서울국제관광박람회 개막
한진관광, 해외여행 프로젝트 3탄 ‘Aloha is back!’
노랑풍선, 자유여행플랫폼 오픈 이벤트
‘당장 해외여행’ 보도 곤혹
뉴스레터 신청하기

GTN 주요 뉴스를 메일로 받아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