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Travel> Product
제1153호 2022년 05월 16 일
  • 미쉐린 스타 미식의 도시 '샌프란시스코'

    美 도시들 중 가장 많은 미쉐린 3스타 레스토랑 보유



  • 류동근 기자 |
    입력 : 2021-11-11 | 업데이트됨 : 2분전
    •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 가 - 가 +

에디터 사진
 사진 출처:샌프란시스코 관광청

올해 미쉐린이 발표한 '세계 최고의 레스토랑 50선'에 이름을 올린 미국의 6개 레스토랑 중 샌프란시스코가 무려 3개의 레스토랑을 배출했다. 


미쉐린 3스타 레스토랑에 선정된 베누(Benu)와 아틀리에 크렌(Atelier Crenn) 그리고 힐즈버그의 싱글 스레드(SingleThread)가 모두 샌프란시스코 베이 지역에 위치해 있다.


팬데믹 사태에도 불구하고, 미국 최고의 미식 도시로 불리는 명성에 맞게 샌프란시스코에는수많은 레스토랑이 새로 문을 열었다. 샌프란시스코 관광청은 그 중 꼭 가보아야 할 대표적인 레스토랑 5군데를 선정해 소개한다.


산호원(San Ho Won)
코리 리(Corey Lee) 셰프가 그의 첫 번째 한식 레스토랑 산호원 오프닝 소식을 알렸다. 한국계인 코리 리 셰프는 샌프란시스코에서 가장 유명한 셰프 중 하나로, 그가 운영하고 있는 레스토랑 베누(Benu)는 샌프란시스코 지역 최초로 미쉐린 3스타의 영예에 올랐다. 산호원은 지난 4월에 특별 기획된 테이크아웃 메뉴를 선보이며 가 오픈했으며 올해 말 정식 오픈할 예정이다.

 

마마후후(Mamahuhu)
브랜든 쥬(Brandon Jew)셰프가 작년 1월 오픈한 캐쥬얼 다이닝 공간으로, 쿵파오 치킨, 마파 두부와 에그롤 등의 미국식 중국퓨젼 메뉴에 컨템포러리 감성을 살짝 얹은 요리를 선보인다. 차이나 타운에 위치한 쥬 셰프의 고급 식당인 미스터 지우스(Mister Jiu’s)는 샌프란시스코에서 중식 레스토랑으로는 최초로 미쉐린 스타를 받은 바 있다.

 

더 테일러스 선(The Tailor’s Son)
더 테일러스 선은 안락한 분위기 속에서 리조또, 파스타, 크로스티니, 안티파스타 등 생동감 넘치는 북 이탈리안 퀴진을 선보인다. 지난 3월에 문을 열었으며, 이탈리아에서 직수입한 최고의 바이오다이내믹 및 오가닉 와인 리스트를 자랑한다.

 

호 치 분 (Ho Chee Boon)
미쉐린 스타 셰프인 호 치 분(Ho Chee Boon)이 하카산에서 나와 홀로 선보이는 첫 레스토랑으로, 지난 6월 차이나타운에 오픈했다. 과거 중국식 전통 연회장을 아름답게 개조한 공간에서 캘리포니아에서 생산된싱싱한 재료로 요리한 모던 광둥식 퀴진을 맛볼 수 있다.

 

자라니타(Jaranita)
지난 1월 문을 연 자라니타는 니케이, 치파, 크레올레 퀴진 등 페루의 음식을 선보인다.
그 어느 때보다 화려한 레스토랑 신규 오픈 소식과 함께 샌프란시스코는 지난 18개월 간 도입됐던 야외 다이닝 문화가 앞으로도 계속 머무를 예정으로,한층 더 활기찬 도시의 모습이 기대된다.

아울러, 올해 샌프란시스코 잇 드링크 (Eat Drink SF, EDSF)와 샌프란시스코 레스토랑 위크(SF Restaurant Week)가 지난달 10월 15일부터 24일까지 개최됐다. 올해 이벤트에 참여한 약 150개의 레스토랑에서 런치는 10달러에서 25달러, 디너는 25달러에서 65달러로 식사를 제공한 바 있다.

 


    금주의 이슈

    이번호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