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Destination> Local
제1158호 2022년 08월 08 일
  • ‘여행할 때는, 나도 브루클린 주민’

    뉴욕관광청, 여행가이드 발표



  • 취재부 기자 |
    입력 : 2022-04-14 | 업데이트됨 : 3분전
    •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 가 - 가 +

에디터 사진

 

 

 

 뉴욕 관광청은 ‘겟 로컬 뉴욕(Get Local NYC)’ 캠페인의 시작으로 브루클린을 현지인처럼 즐길 수 있는 여행 가이드 “뉴요커가 사랑하는 브루클린 Brooklyn Like a New Yorker”을 새롭게 발표했다.

 

브루클린, 브롱스, 맨해튼, 스태튼아일랜드, 퀸즈 등 뉴욕 5개 지역의 현지인들에게도 인기 있는 핫플을 소개하는 이번 여행 가이드 시리즈는 매달 각 지역별로 발표될 예정이다.

 

 

관련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nycgo.com/getlocal) )에서 확인 가능하다.

 

브루클린은 코니아일랜드, 브루클린 브릿지 등 세계적인 명소는 물론 19~20세기 건축양식을 보존하고 있는 도시 골목, 다양한 문화에서 비롯된 색다른 미식 경험에 이르기까지 다이나믹한 매력을 지닌 여행지다.

 

호텔 브루클린 다리의 전경을 볼 수 있는 5성급의 ‘1 호텔 브루클린 브리지’와 부티크 호텔로는 윌리엄스버그에 위치한 ‘위더 호텔’, 시내에 위치한 ‘뉴욕 메리어트 앳 더 브루클린 브리지’ 등이 브루클린 대표 호텔로 꼽힌다.

 

레스토랑 미슐랭 스타 레스토랑부터 힙하고 캐쥬얼한 카페까지 뚜렷한 개성을 자랑하는 다채로운 미식 경험이 가능한 브루클린. 특히 올해는 ‘우르술라’ 와 ‘게이지 & 톨너 스테이크 하우스’ 등 요식업계의 오스카상이라 불리는 제임스 비어드 어워드를 수상한 총 8개의 레스토랑이 이 곳에 위치해있다. 미슐랭 스타 레스토랑 ‘아스카’로 대표되는 고급 레스토랑은 물론 아시안 및 남미 스타일 길거리 음식에 이르기까지 그 종류가 수 천 개에 이른다.

 

관광 명소 뉴욕을 대표하는 관광 명소로 자리잡은 코니아일랜드와 브루클린 브릿지가 위치한 브루클린. 브라운스톤으로 지어진 19-20세기 스타일의 건축물을 구경할 수 있는 ‘베드퍼드스타이베선트’와 ‘파크 슬로프’는 필수 방문지다. 대표 문화 관광지로는 ‘브루클린 박물관’과 ‘브루클린 음악원’이 있고 벚꽃으로 유명한 ‘브루클린 식물원’과 ‘프로스펙트 공원’에 들러 도심 속 녹지를 만끽할 수도 있다.

 

<사진 출처=뉴욕관광청>

<자료 정리=이기순/soon@gtn.co.kr>


    금주의 이슈

    이번호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