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여행신문 로고

HOME > Headline> Marketing
제1203호 2024년 06월 17 일
  • ‘호스피탈리티&미식 강국’ 튀르키예 강조

    튀르키예 문화관광부, 여행 세미나



  • 취재부 기자 |
    입력 : 2024-05-16
    • 카카오스토리 공유버튼 트위터 공유버튼 페이스북 공유버튼
    • 가 - 가 +

에디터 사진

 

 

튀르키예 문화관광부는 지난 9일 서울시 강남구 조선 팰리스 서울 강남 호텔에서 열린 튀르키예 세미나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번 세미나는 튀르키예 문화관광부가 국내 여행업계를 대상으로 6년만에 개최하는 행사인 만큼 튀르키예 관광진흥개발청(이하 TGA, Turkiye Tourism Promotion and Development Agency) 관계자가 직접 방한, 튀르키예의 매력과 중장기적인 목표, 그리고 전통 미식과 관광 루트에 대해 소개하는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다.

 

환영사는 튀르키예 대사 무라트 타메르와 TGA 컨트리 마케팅 디렉터 알리잔 데미르가 맡았다. 이어 진행된 프레젠테이션에서는 튀르키예의 주요 여행지들이 소개됐다. 가장 널리 알려진 관광지인 카파도키아 뿐 만 아니라 고대 유적과 성지순례 명소로 꼽히는 요한계시록의 7대 교회 코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차탈회위크, 흑해 등이 언급됐다. 아름다운 자연을 배경삼아 즐길 수 있는 트래킹과 하이킹 루트도 소개하며  튀르키예가 액티비티 여행자들의 천국임을 강조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튀르키예의 미식을 소개하는 프레젠테이션도 진행됐다. 전통적으로 행해져 온 올리브 재배, 다도 문화, 유프카 문화 등 튀르키예의 전통 식음 문화를 소개했다. 미식 여행자를 위한 튀르키예의 와인, 올리브, 포도밭 루트가 등장하기도 했다. 이외 바클라바, 터키시 딜라이트와 같은 튀르키예 음식들도 소개하며 최근 화두로 떠오르고 있는 ‘미식 관광’ 요충지로서의 강점을 적극적으로 어필했다.

 

이 날 행사에는 튀르키예 전통 간식인 바클라바와 뵈렉이 포함된 디너 정찬이 제공되었을 뿐 만 아니라 흑해, 이스탄불 등 튀르키예 주요 지역의 전통 민요가 플룻으로 연주되는 등 음식과 공연을 통해 튀르키예 문화를 직접 체험해볼 수 있는 시간이 마련되기도 했다.

 

<사진 출처=튀르키예문화관광부>


    금주의 이슈

    이번호 주요기사